곤란이 445.JPG » 나란히 잠들어 있는 남편과 곤란이. 아들아, 네 아빠는 여전히 자유롭단다. 보렴, 이 날도 맥주 한 잔 한 채 코를 골고 있잖니.

 

 
 애당초 안 된다고 해야 했다. 룰루랄라 가방을 싸는 남편 옆에 앉아 나는 가슴을 치며 후회했다. “유럽 출장을 다녀와도 될까?” 남편이 처음 이 질문을 던진 것은 출산을 한 달여 앞둔 시점이었다. “언제 가는데?” 출산 예정일 3주 뒤에 간단다. “산후조리하는 아내를 두고 유럽을 가겠다고?” 발끈했지만 생각 끝에 “가라”고 하고 말았다. 남편이 새로 맡은 업무 분야와 관련해 유익한 콘퍼런스가 열린다고 하니, 가지 말라고 하기 어려웠다.


 ‘까이꺼’ 갔다 와라, 싶었다. 산후조리원에서 2주를 지내고 집에 돌아오면 어느 정도 안정이 되겠지, 짐작했다. 게다가 우리 두 사람 모두 유럽과는 참 인연이 없어 그 흔한 배낭여행 한번 가보지 못했다. 언젠가 둘이 같이 가자고 약속했는데 이제 아기를 낳아 그 계획이 언제 실현될지 알 수 없으니 혼자라도 갔다 와라, 인심을 썼다. 게다가 출장지가 남편이 가장 좋아하는 작품을 남긴 렘브란트의 고향이라고 하니 좋은 기회다 싶기까지 했다.


 그때부터 남편의 눈빛이 달라졌다. 주말에 쓱 나가더니 유럽 여행 책자를 사왔다. 아아, 그의 눈은 이미 유럽 하늘을 날고 있었다. 그러더니 슬그머니 말한다. “콘퍼런스는 이틀이면 끝나는데 기왕 멀리 간 김에 며칠 더 여행하다 오겠다”고. 마침 회사에서 제일 친한 동료와 동행하게 되었으니 자동차도 렌트해 인접 국가까지 돌아보겠단다. 회사에 휴가까지 내서 일주일, 일주일을 놀고 오겠단다.


 예정일보다 조금 빨리 낳아 아기가 태어난 지 한 달이 됐을 때 남편의 출장일이 다가왔다. 당시 내 상황으로 말할 것 같으면 기력이 없는 몸뚱아리에 하루 종일 흐르는 젖을 부여잡고 알 수 없는 출혈에 시달리며 심각한 비염으로 매일 코에서 피를 보고 출산 후유증으로 팔목이 아파 아기 목욕도 혼자 시킬 수 없는, 한마디로 ‘몸감옥’에 갇혀 있는 상태였다.


 가뜩이나 불만이 타오르는데 남편은 기어이 기름을 들이부었다. 출장 전날 남편은 괜스레 다정스런 목소리로 내게 물었다. “회사 동료들이 기왕에 멀리 가는데 일주일로 되겠느냐며 다들 휴가 더 붙여서 놀다 오라는데… 열흘 갔다오면 안 되겠니?” 오, 마이, 갓! 하늘이시여, 정녕 이 사람이 제 남편입니까. 제가 이 사람의 아기를 낳았단 말입니까.


 나는 분명한 어조로 “안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남편은 “평소 여행에 관대한 부인이 이런 걸 반대할 리 없다”고 여기는 듯 실실 웃으며 가방을 들고 집을 나섰다. 그는 이미 동료와 열흘 동안 놀다 오기로 약속을 한 것이다! 나는 출장 기간 내내 남편의 전화를 받지 않겠다고 다짐했지만 이런 내 복수심을 비웃듯 노는 데 지친 남편은 별로 전화도 걸지 않았다. 외면하고자 했으나 나와 ‘친구’ 관계인 남편 동료가 페이스북에 실시간으로 올리는 사진 때문에 ‘아 내 남편이 오늘 독일 아우토반을 달렸구나, 아 오늘은 스테이크를 드셨군’ 모두 알 수 있었다.


 똑같이 아이를 낳아 부모가 됐는데 나는 문밖 출입도 못하는 상황에서 남편은 여전히 자유로웠다. 출산과 동시에 나의 일상은 붕괴했으나 그의 일상은 건재하다. 이 사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 그 열흘, 아픈 몸을 뒤척이며 ‘세 식구’가 살아갈 앞날을 생각하며 까만 밤을 보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임지선 기자
<한겨레21> 기획편집팀, 사회팀, <한겨레> 사회부 24시팀을 거쳐 현재 오피니언넷부에서 일하고 있다. “결혼 생각 없다”더니 한 눈에 반한 남자와 폭풍열애 5개월만에 결혼. 온갖 닭살 행각으로 “우리사랑 변치않아” 자랑하더니만 신혼여행부터 극렬 부부싸움 돌입. 남다른 철학이라도 있는양 “우리부부는 아이 없이 살 것”이라더니 결혼 5년만에 덜컥 임신. 노키드 부부’로 살아가려던 가련한 영혼들이 갑자기 아기를 갖게되면서 겪게되는 좌충우돌 스토리를 나누고자 한다.
이메일 : sun21@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sunny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70378/bc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985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두 마음 사이 전쟁 imagefile 강남구 2017-12-01 6238
1984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엄마 미안해, 내 딸들을 더 사랑해서 imagefile [3] 안정숙 2017-12-01 10871
1983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엄마라는 이름의 속살 imagefile 정아은 2017-11-30 9309
198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0편] 엄마가 알아서... imagefile 지호엄마 2017-11-29 4727
198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교실에서 만났던 휘성, 이완, 그리고… imagefile [1] 정은주 2017-11-29 5376
198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7년의 사랑, 그리고 이별 imagefile [4] 신순화 2017-11-28 6554
197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 플리마켓 셀러로 참여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11-28 8596
197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파 다듬다 울었다 imagefile [8] 신순화 2017-11-23 9148
197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높은 파도를 바라보는 아이 imagefile 강남구 2017-11-23 6646
197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싱글맘의 날’을 아시나요 image 정은주 2017-11-21 4461
197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9편] 초등 사춘기가 뭐야? imagefile [4] 지호엄마 2017-11-18 9057
197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흔들렸다 imagefile [1] 신순화 2017-11-17 5063
1973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읽기장애여도 괜찮아 imagefile [2] 박진현 2017-11-16 7142
197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조두순과 소설 ‘오두막’ imagefile [3] 정은주 2017-11-13 5276
1971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딸딸 엄마 임신부의 두 얼굴 imagefile [7] 안정숙 2017-11-11 8504
197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일곱,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11-09 7779
196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8편] 초등 아들 사주를 봤더니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11-09 4033
196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당당하게! imagefile [8] 서이슬 2017-11-07 5910
196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르지 않는 내 노다지 imagefile [1] 신순화 2017-10-31 7173
196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미혼부 법’을 도입하라 image [4] 정은주 2017-10-30 10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