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7080395.jpg

 

sP7080401.jpg

 

꼬마는 오늘도 유치원 대신 논에서 논다.

 

sP7080414.jpg

 

sP7080466.jpg

 

sP7080501.jpg

 

sP7080408.jpg

 

 sP7070340.jpg

 

잠자리랑

 

sP7070354.jpg

 

sP7070122.jpg

 

sP7070135.jpg

 

sP7070139.jpg

 

sP7070143.jpg

 

sP7080470.jpg

 

sP7080476.jpg

 

거미들

 

sP7080519.jpg

 

sP7080607.jpg

 

sP7080693.jpg

 

sP7080567.jpg

 

다른 곤충 친구들도 만나고

 

sP7080633.jpg

 

먼지같지만 벼잎을 갉아먹는 해충도 발견!

 

sP7080637.jpg

 

sP7080491.jpg

 

안녕?

벼잎에 붙어 빼꼼히 얼굴을 내미는 청개구리와 인사한다.

 

sP7080549.jpg

 

우화중인 (껍질을 벗고 나오기 직전의) 잠자리

 

sP7080595.jpg

 

마침내!

껍질만 남았다. (윗 사진과 같은 시간대 촬영,  같은 피사체의 변화를 보여주는 것은 아닙니다.)

 

지난주 월요일에는 암사논에서 초등학생 논학교 진행을 도왔고 화요일에는 상일논에서 정기모임을 했다.

벼가 얼마나 자랐나 키를 재고 분얼수(포기가 얼마나 나누어졌나)를 세고 생물 관찰을 했다.

논둑에서 벼잎을 들여다 보는데

와우~

여기저기서 탄성이 터져나왔다.

여기 좀 봐요!!

서로 자기가 본 것을 보여주고 싶어 호들갑을 떨기도 하고.

 

해람이는 역시나 그 예리한 눈으로 내가 미처 보지 못한 것들을 찾아 주었고

같은 걸 바라보며 감탄하고

다시 서로 마주보며 빙그레 웃었다.

한참을 쪼그리고 앉아 벼를 보고 곤충들을 만나고 낮게 도란도란 피어있는  들꽃들의 이름을 떠올렸다.

 

내 인상속의 논은 그저 푸르거나 누런 들판이었는데

가까이 들여다보니 그속에 수많은 생물들이 꼼지락거리고 있다.

너, 거기 있었구나!

우리 곁에 또다른 누가 이렇게 살아 있다는 사실이 왠지 위로가 되고

생존을 위한 발버둥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우리만의 이기심은 아닌지 되돌아보게 된다.

 

벼는 한 달 보름만에 키가 쑥 컸다. 손바닥만하던 것이 큰 것은 70센티미터까지 자랐다.

엄마를 따라 3년째 논에 오는 해람군도 어느새 많이 자랐다.

채집 도구를 스스로 챙기고 채집한 생물들을 소중히 다루고 스스로 풀어줄 줄도 안다.

아이를 키우는데 마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생태계 전체로 넓어지는 듯하다.

스스로 자연의 한 존재라는 사실을 깨달으면 자신을 귀히 여기고 또 다른 생명도 소중히 여길 줄 알게 되겠지.

 

여름,

벼가, 개구리가, 곤충들이, 생명을 자라게 하는 시간이라고 생각하면 무더위가 덜 괴롭지 않을까?

 

 

sP7070009.jpg

 

sP7070013.jpg

 

덧붙임) 주택가에 있는 암사논 풍경

얼마전 아루 학교에서  '마을의 여름 풍경'을 사진으로 찍어오라는 숙제가 있었다. 그러고보니 도시에서 계절의 풍경을 담는 것이 참 쉽지 않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도시 속의 조그만 이 논이 얼마나 소중한지! 다시 한 번 깨달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빈진향
사진으로 만난 남편과 408일간 세계일주를 했다. 서로에게 올인해 인생을 두 배로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둘이 넷이 되었고, 현재를 천천히 음미하며 충실히 살아내는 것이, 돈 벌기 보다는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는 생각은 여전하다. 아루(아름다운 하루), 해람(해맑은 사람)과 함께 자연과 사람을 만나며 분주한 세상 속을 느릿느릿 걷는다. 2012년 겨울, 49일동안 네 식구 말레이시아를 여행하고 왔다. 도시텃밭에서 농사를 짓고, 사진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는 소중한 경험을 하고 있다.
이메일 : babytree@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beanyti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94853/fb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어느날 남편이 말했다,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고. [24] 빈진향 2013-11-25 68515
57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끝은 새로운 시작, 오션월드의 추억 imagefile [9] beanytime 2012-08-30 43805
5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말레이시아 게임 하다 진짜 말레이시아로! imagefile [9] 빈진향 2013-04-19 35225
55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촘백이 만든 평상에 놀러 오세요. imagefile [1] 빈진향 2013-05-24 34529
54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낯선 도시와 친해지기, 대중교통, 시장, 길거리 식당, 그리고 헤매기 imagefile [1] 빈진향 2013-04-26 34206
5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타만네가라, 정글 속에서 네 식구 함께 한 작은 모험 imagefile [4] 빈진향 2013-05-22 33910
5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페낭 힐, 푸니쿨라타고 벌레잡이 식물을 보러 가다. imagefile [7] 빈진향 2013-07-17 33280
51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새 공원과 이슬람 예술 박물관 imagefile 빈진향 2013-05-07 29003
5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푸트라 모스크의 분홍 양파지붕 imagefile [2] 빈진향 2013-05-10 28535
»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엄마 따라 3년째 싱싱한 자연감성 쑥쑥 imagefile 빈진향 2014-07-15 27806
4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엄마, 이 세상을 누가 만들었어? imagefile [6] 빈진향 2014-01-13 26870
47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보르네오 섬, 물루 국립공원, 세계에서 가장 큰 동굴을 가다. imagefile [1] 빈진향 2014-01-06 26687
4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팔자 좋은 며느리의 추석맞이 imagefile [4] 빈진향 2013-09-19 26045
45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제란툿, 터미널에서 삶을 돌아보다. imagefile 빈진향 2013-05-14 25777
44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서울에서 쿠알라룸푸르, 35도의 차이. imagefile [8] 빈진향 2013-04-23 25722
4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일곱 살 아루, 여행의 길동무, 인생의 스승! imagefile [1] 빈진향 2013-07-12 25220
4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말레이시아 국민 여행지, 카메런 하일랜드(Cameron highlands)를 가다 imagefile 빈진향 2013-05-31 25120
41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리얼 정글맨 페난족, 좋은 삶이란 무엇인가? imagefile [3] 빈진향 2014-01-23 24620
4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아침에는 논에서, 저녁에는 밭에서 노는 서울 아이 imagefile [10] 빈진향 2014-06-03 24048
3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사랑을 내려놓다. [4] 빈진향 2013-12-05 230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