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머릿속을 복잡하게 하는 것은 화장실에서만이 아니었다.

힐끗힐끗 훔쳐보는 수준에서 진일보한 상태로 나아갔으니

이름하여 욕실테러사건.

 

이제 우리 부녀는 함께 목욕을 할 정도의 수준이 되었으니

시간이 참 빨리도 흐른다.

이름은 목욕이지만 사실 물장난에 가깝다.

 

(1)물을 튼다,

(2)욕조에 물을 받고 물위에 놀이개를 띄운다.

(3)놀이개를 가지고 논다.

 

정해진 순서와 공식에 따라 이루어지는 ‘풍덩풍덩 목욕시간’이지만

세 살 딸내미의 호기심에 아빠는 생각이 많아진다.

우선 힐끗힐끗 훔쳐보던 그 무엇이 놀이개감 사이 저 아래 보일랑 말랑 하고 있다.

놀이개 잡듯이 힘껏 움켜잡는데 아빠가 이상하게 화들짝 놀랜다.

그리고는 어디론가 그 무엇을 숨긴다.

찾으려고 하면 여러 놀이개감으로 홀려 지나가 버린다.

 

‘저게 뭘까’

그 무엇을 꽉 붙잡혀 ‘아야’소리까지 지른 아빠는

우습기도 하고 당황스럽기도 하다.

이걸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1) ‘젖꼭지’를 쭈쭈라고 하듯이 그 무엇을 ‘고추’라고 할까?

그럼 ‘왜 나는 고추가 없어?’라며 상실감을 느끼지 않을까?

(어디서 주워들은 건 있어서 괜히 신경이 쓰인다)

 

(2) ‘그 무엇’을 사전에 나오는 이름 그대로 알려줄까?

그럼 할머니, 할아버지 앞에서 혹은 사람들 다 있는 앞에서 얘기하면 어쩌나.

(상상만 해도 온 몸이 오그라든다.)

 

(3) 그냥 뽀뇨가 물기 전까지 가만이 있으면 어떨까?

어차피 뽀뇨는 ‘배’, ‘배꼽’만 알지 ‘옆구리’는 모르지 않는가.

(구태여 긁어 부스럼 만들지 말자)

여러 생각에 생각을 하던 끝에 아빠는 참 쉽고도 간편하게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왠만하면 뽀뇨가 아빠의 ‘그 무엇’에 관심을 두지 않도록

목욕할때도 신경을 썼다.

 

그렇게 정리가 되가려는데 최근 가졌던 ‘풍덩풍덩 목욕시간’.

뽀뇨와 늘 똑같이 물을 받고 놀이개를 물위에 띄우는데

갑자기 뽀뇨가 소리쳤다.

“아빠, 꼬리”

잘못 들었나 싶어 다시

“응?”했는데

“아빠 꼬리다”

동물들만 꼬리가 있는줄 알았는데 아빠에게도 꼬리가 있었구나.

 

‘유레카’,

 

이제 뽀뇨와 아빠만의 은어가 생긴듯하여 기분이 좋고

어떻게 꼬리라는 말을 아는지 기특하기도 하다.

‘그 무엇’을 뭐라고 알려줘야 할까 머리 아팠는데 생각지도 않게 해답이 풀려버렸다.

아빠는 오늘도 ‘풍덩풍덩 목욕시간’에 꼬리를 감춘다.

언제 봤는지 뽀뇨는 감춘 꼬리를 잡으려 한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아름다운 시간,

천천히 흐르면 좋으련만.

 

<욕실에서 찍은 유일한 사진. 상당히 위험한 포즈이지만 이 컷이라야 둘이 제대로 잡힙니다 ^^;>

*아래 사진을 클릭하시면 바다를 사랑한 소녀, 뽀뇨의 모습을 보실수 있어요.

목욕.png

 

우리, 블로그 밖에서도 만나요 (^^)/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튜브 +핀터레스트 + 메일로 받아보기 + 팟캐스트 구독 + 내 소개 & 스토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1921/31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7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 만들기 작전, 밤이나 새벽이나 불만 꺼지면 imagefile [15] 홍창욱 2012-02-13 73730
17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니가 고생이다 아빠를 잘못 만나서 imagefile [12] 홍창욱 2012-10-16 48291
17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전업육아 다이어리를 열며 imagefile [8] 홍창욱 2011-10-12 41664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욕실테러, 아빠의 꼬리를 잡히다 imagefile [8] 홍창욱 2012-09-25 37360
17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쭈쭈 없는 아빠의 설움 imagefile 홍창욱 2011-11-07 35934
17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막혔던 뽀뇨의 첫 이사 imagefile [2] 홍창욱 2011-12-26 31781
17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워킹맘에 완패한 아빠, 그래도 육아대디 만한 남편없다 - 토크배틀 TV프로그램 출연기 imagefile [6] 홍창욱 2012-01-31 31753
17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표 돌잔치? 이제 대세는 아빠표 돌잔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1-10-25 31180
16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결혼 뒤에도 야동, 마늘 먹어야 되나 imagefile [1] 홍창욱 2015-01-15 31124
16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임대아파트 당첨, 근데 아내기분은 장마다 imagefile [9] 홍창욱 2012-07-03 29905
16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전생에 나라를 구한 남편의 밥상 imagefile [4] 홍창욱 2014-01-17 29319
16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마흔의 유혹, 아내에겐 비밀 imagefile [7] 홍창욱 2015-06-10 28467
16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만삭 아내의 새 화장대 imagefile [6] 홍창욱 2014-01-03 27934
16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안 해!' 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 imagefile [8] 홍창욱 2011-11-14 27274
16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워킹파파의 절규, 둘째는 안돼 imagefile [2] 홍창욱 2011-11-29 24345
16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경남 남편 전북 아내, 제주 딸의 말투는? imagefile [2] 홍창욱 2013-04-12 24130
16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최연소 올레꾼 아빠는 `개고생' imagefile [10] 홍창욱 2012-06-05 23295
16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그래 아내가 갑이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5-07 23200
15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손자 천재 만들기, 외할머니의 작업 imagefile [3] 홍창욱 2012-11-27 23024
15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의 게스트하우스 여행기 imagefile [9] 홍창욱 2014-03-20 22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