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119_114641 (1).jpg

 

두 아이를 보살펴주고 계시는 육아 도우미(베이비 시터)는 중국 동포(조선족)다. (나는 육아 도우미를 평소 ‘이모’라 부른다) 이모는 젊은 나이에 남편과 이혼한 뒤 홀로 두 딸을 키우셨다. 큰 딸은 아직 미혼이고, 둘째 딸이 지난해 첫 아이를 출산해 지난 일요일 돌을 맞았다. 둘째 딸은 지난해 추석 중국에서 친정 엄마만을 모시고 결혼식을 치렀다. 시댁 식구들이 중국으로 갈 수 없는 형편이었다고 한다.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둘째 딸이 최근 한국에 입국했다. 시댁 식구들과 함께 딸 돌 잔치를 치르기 위해서다. 결혼식에 참석 못한 시댁 어른들이 손녀의 돌 잔치만은 제대로 치르자고 한 모양이다. 딸 결혼식이 있을 때도 내게 부담을 줄까봐 알리지 않았던 이모께서 손녀 돌이 다가온다는 얘기를 스치듯 얘기했다. 이모는 “딸 키울 땐 몰랐는데, 손녀를 보니까 왜 이리 이뻐요. ‘남들이 손주 이쁘다’ 할 땐 ‘뭐가 그렇게 이쁠까’ 싶었는데 막상 손녀 태어나니 그냥 바라만 보고 있어도 웃음이 나오네요. 민지 외할머니가 그렇게 맛있는 음식 보내고 아이들 이뻐 어쩔줄 몰라 하는 이유 알겠다니까요”라고 말씀하셨다. 이모는 평소 우리 두 아이에게 손녀의 동영상을 보여주기도 해 민지·민규는 이모 손녀를 친근하게 생각한다.
 
이모 손녀의 돌 잔치 날짜가 다가오자, 남편과 나는 축의금을 드릴 지, 선물을 드릴 지 고민하다 예쁜 옷을 선물로 준비했다. 설이 다가오면 통상적으로 명절 비용을 드리는데, 이중 부담이 되는데다 돈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는 것도 별로 좋아보이지 않아서였다. 예쁜 여자 아이 옷을 준비해 돌 잔치 전날 드리니 이모가 너무 기뻐하시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무 감사해요. 저희 지혜까지 이렇게 신경써주시고. 사모님·사장님(이모께서는 우리를 사모님·사장님이라고 부르신다. 그냥 민지 엄마, 민규 아빠라고 부르라 해도 한사코 사모님·사장님이라고 부르는 것이 더 편하시다고 하신다) 시간 되시면 저희 손녀 돌 잔치 오세요. 어차피 주말마다 민지랑 민규 데리고 어디 놀러 나가시는데, 잔치 오셔서 조선족들 어떻게 돌 잔치 하는지도 보시고 중국 음식도 맛 보세요. 저는 이번 돌 잔치 아무도 안불렀어요. 알릴 사람도 없고 그래서요. 민지·민규~ 엄마랑 아빠랑 지혜 생일파티 오세요. 맛있는 것도 먹고 지혜도 보자~”

20140119_133207 (1).jpg  

 20140119_135632 (1).jpg

 

20140119_130515 (1).jpg

 

두 아이는 이모의 초대에 펄쩍펄쩍 뛰며 “엄마~ 나 지혜 보고 싶어”“와~ 신난다~ 우리 지혜 생일 파티 가는거야?”라고 말하며 좋아했다. 두 아이가 이모 손녀를 너무 보고싶어하는데다, 이모의 마지막 멘트 “저는 이번 돌 잔치 아무도 안불렀어요. 알릴 사람도 없고 그래서요”가 목에 가시걸린 듯 마음에 걸렸다. 이모의 말에 ‘나라도 가서 한 자리 차지해줘야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집안에 잔치나 장례식이 있는 날에 누구나 그런 생각 한 번씩 들지 않나. 기쁨이든 슬픔이든 나눌 사람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겠다는 생각 말이다. 남편도 선뜻 가자고 해서 우리 식구는 모두 이모 손녀 돌잔치에 출동했다.
 
돌 잔치는 중국 동포가 많이 모여사는 서울 대림역 근처 ‘연변 냉면’이라는 중화 요리 웨딩홀에서 진행됐다. 행사장에 들어서는 순간 우리 부부는 깜짝 놀랐다. 100여명 정도의 사람들이 각 테이블을 꽉 채우고 있었다. 음식만 중국 요리고, 행사 내용이나 진행 절차는 한국 돌잔치와 거의 100% 흡사했다. 중화 요리집에서 한다길래 작고 소박한 곳이려니 생각했는데, 행사는 화려하고 음식도 진수성찬이었다.
 
이모께서는 맨 앞 테이블 자리를 비워놓고 우리 식구를 기다리고 계셨다. 이모네 손님들은 최근 입국한 이모 남동생 한 분과 이모가 주말마다 가는 교회에서 만나는 아는 언니·동생들 4명을 포함해 6~7명 정도였다. 나머지는 모두 딸 시댁쪽 손님들이었다. 이모는 딸 내외는 물론이고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 사장님·사모님이세요”라며 우리 부부를 자랑스럽게 소개했다. 많은 사람들은 우리 부부를 귀빈 대접해주었다. 이모 친척분들과 이모의 친구분들은 우리 부부에게 친절한 인사를 건네고 계속 맛있는 음식과 술을 건네셨다. 
 
“대단하세요~ 이렇게 돌 잔치까지 오시고~이런 한국 분 처음이예요.”“정말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중국 음식이라고 안 드실 줄 알았는데 이렇게 맛있게 드시고 술도 잘 드시니 좋네요. 저희 누나 잘 부탁해요. 그냥 좋네요. 감사해요.” “아이고~ 아들·딸이 왜 이리 이뻐요. 사장님도 멋지시고 사모님도 너무 이쁘세요.”“언니가 교회에 오면 만날 민지·민규 애기만 하더니 실제 보니 정말 얘들이 착하고 이쁘고 잘 생겼네요. ”“맛있는 음식 많이 드시고 즐기시고 가세요”
 
20140119_130929.jpg

 

20140119_121639 (1).jpg

 

20140119_133637 (1).jpg

 

그날 들은 찬사의 말과 칭찬의 말에 우리 식구는 ‘칭찬배’가 터질 지경이었다. 과분했다. 한국인과 중국인의 경계에 있는 그들을 이방인 취급하고 은근히 낮게 깔보는 한국인들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얼마전 기사를 보니 대림역 근처에서 중국인을 비하하는 표현에 격분한 조선족과 한국인 간의 집단 폭행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40대 한국인 형제가 중국 동포들에게 “짱개(중국인을 비하하는 표현)다, 시끄럽다”고 수군대 중국 동포가 항의를 하는 과정에서 격분해 집단 싸움으로까지 번졌다고 기사는 전한다. 또 조선족 관련한 사건·사고가 터지면 사건의 본질과 무관한게 조선족이 범행했다는 사실에 초점을 두는 보도도 많다. 이명박 정권 이후 조선족에 대한 정책도 배제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조선족들은 항상 그들이 한국에서 차별받고 있다는 밑바닥 정서가 있는 듯했다. 적어도 내가 접한 8명의 조선족 이모들은 그랬다. 한국인 개인으로서 나는 나와 가까운 조선족들에게 차별받고 있다는 느낌을 주지 않고 싶었다. 그냥 한 인간으로서 대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고, 같은 민족이지만 중국 문화속에서 생활한 그들을 좀 더 알고 싶기도 했다.
 
그들의 문화를 거리낌없이 함께 즐기는 우리 식구가 그들에게는 마냥 신기하고 좋게 보였나보다. 이모 남동생은 취기에 기분이 한껏 올라 남편에게 계속 술을 권했다. 남편은 중국 술인 고량주를 거의 한 병 넘게 마셔야 했다. 중국 동포분들과 말을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대화를 잘 이끌어가고 술도 잘 마시는 남편이 이날 나는 얼마나 멋있게 보였는지 모른다. 의외의 곳에서 남편의 매력을 발견한 셈이다. 나도 사람들이 끊임없이 권하는 중국식 요리를 맛있게 먹었다. 연어, 잉어찜, 닭튀김, 탕수육, 송이버섯 볶음, 새우 찜, 족발 찜, 각종 떡과 냉면 등 15가지가 넘는 음식이 쉴새없이 나왔다. 이모 말로는 한국 웨딩홀은 시간 제한이 있어 서둘러 음식 먹어야 하지만, 중국 동포 웨딩홀에서는 시간이 무제한이라 한다. 그래서 음식을 천천히 먹고 맘껏 얘기를 하며 즐길 수 있다 했다. 중국 음식이지만 조선족의 입맛에 맞게 요리돼 우리 부부의 입맛에도 맞았다.
 
새로운 음식도 맛보고, 조선족들의 돌 잔치 문화도 생생하게 체험했다. 과분환 환대를 받고 맛있는 음식도 실컷 먹었다. 아이들도 중국 말과 한국 말이 섞인 곳에서 생생한 다문화 체험을 했다. 아이들은 그저 모든 것이 즐겁고 새로울 뿐이었다. 한 아이가 태어나 1년이 되어 모든 사람의 축복 속에서 생일을 맞았고, 우리도 그 아이의 건강과 행복을 빌었다. 조선족, 한국인의 구분이 없었고, 그 시간만은 많은 사람들이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덕담을 원없이 나눴다. 잔치 그 자체였다.  
 
그날 돌 잔치에 다녀온 뒤 민지는 중국어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 평소 이모께서는 중국어로 숫자 읽는 법을 알려주시는데, 이제 딸은 중국어로 된 숫자송을 즐겨 듣고 있다. 중국어에 대한 거부감이 없고, 하나의 언어로서 받아들이고 있는 듯하다. 이모와 중국에 꼭 한번 가고 싶다고도 말한다. 나는 우리 아이들이 조선족 이모와 함께 생활하면서 다른 문화에 대한 수용성과 포용성이 늘면 좋겠다. 앞으로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세상은 다문화 세상이며, 더 국제화 될 것이기 때문이다. 다른 문화권에 있는 사람들을 편견없이 받아들이고, 다른 문화에 대한 호기심도 많았으면 좋겠다. 그래야 좀 더 삶을 풍요롭게 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다. 중국 동포 이모와 함께 하는 생활 속에서 우리 가족은 이렇게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4541/8e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미처 몰랐던 보석, 동네공원과 한강 imagefile [10] 양선아 2014-06-11 10602
9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육아가 슬프거나 노하게 할지라도 imagefile [11] 양선아 2014-05-22 12548
9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분홍별 분홍나라 분홍여왕의 색깔론 imagefile 양선아 2014-05-12 15822
9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봄에는 꽃구경, 주말 책놀이는 덤 imagefile [5] 양선아 2014-04-07 10342
8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버리고 버리자, 봄은 정리의 계절 imagefile [11] 양선아 2014-03-28 14274
8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편의 저주에 살 떨리는 결심 imagefile [8] 양선아 2014-03-12 18321
8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밥보다 변신로봇, 엄마의 무한도전 imagefile [10] 양선아 2014-02-26 13334
8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가족 관람 '겨울 왕국', 아이가 말 걸다 imagefile [6] 양선아 2014-02-11 19187
8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직장맘의 어느 `불타는 금요일'의 기록 imagefile [7] 양선아 2014-01-28 14735
»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조선족 `이모' 덕에 살아있는 다문화 체험 imagefile [7] 양선아 2014-01-21 22185
8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여자 친구와의 우정, 느낌 아니까~ imagefile [3] 양선아 2014-01-16 31265
8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사랑의 자궁 포대기, 다 큰 아이도 어부바 imagefile [5] 양선아 2014-01-06 24708
8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들의 오밤중 침대 공연 imagefile [4] 양선아 2013-12-04 18798
8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엄마-딸 첫 여행, 감성 100% 충전 imagefile [10] 양선아 2013-11-12 23856
7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엄마 없어 슬펐니? 슬픔이 널 강하게 키울거야” imagefile [6] 양선아 2013-10-30 18772
7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트리파'와 `반트리파'를 아느냐 imagefile [32] 양선아 2013-10-23 15399
7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캠핑카의 낭만에 우리 가족 들썩들썩 imagefile [6] 양선아 2013-10-08 26677
7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이렇게도 절절한 사랑편지 보셨나요 imagefile [8] 양선아 2013-09-26 19892
7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말괄량이 삐삐 한강서 다시 만나다 imagefile [5] 양선아 2013-09-02 33066
7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여름 휴가 여행 전후, 아들이 달라졌어요 imagefile [4] 양선아 2013-08-14 33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