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표지.jpg

베이비트리 독자 여러분들께 제 두번째 책을 소개드립니다.

이런 날이 오다니, 정말 기쁩니다^^

 

이 책은 세 아이들과 아파트를 떠나 작은 마을에 있는 마당 있는 집으로

들어가 살면서 겪어 낸 7년 간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그냥 어린 아이들이 자연속에서 마음껏 뛰어놀며 자랐으면 좋겠다는

생각만 가지고 아홉살, 다섯살, 그리고 첫 돌이 된 막내를 데리고

추운 겨울에 낡은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했던 것이 2011년 1월 이었습니다.

산과 이어져 있는 마당 넓은 2층집, 벽난로도 있는 꿈 같은 집을 만났다고

좋아했지만 오래 비어있던 낡은 집에서의 첫 겨울은 끔찍하게 춥고

힘들었습니다.

 

살고 싶은 집을 만났으나 그런 집에서 살아내기 위해서 어떤 것을 준비해야

하는지, 어떤 것들을 감당해야 하는지엔 무지했던 탓에 한 계절을 맞이하고

보내는 모든 시간이 모험과 도전과 실수의 연속이었습니다.

서툰 농사를 시작하고, 첫 아이를 학교에 보내고, 새 환경 때문에 설레고

상처받고, 적응하느라 애쓰고 눈물 나던  그 시간들을 온 가족이 겪어내며

서로를 다시 알아가고, 자연속에서 새롭게 배워갔던 시간이 7년 이었습니다.

그 세월 동안  아홉살 첫 아이는 열 여섯의 청년으로, 다섯 살 둘째는 열 두살 소녀로,

첫 돌이었던 막내가 야무진 아홉살 아이로 자라났습니다.

 

온 가족이 함께 겪어낸 시간들 동안 우리가 통과해온 모든 기쁨, 슬픔, 힘듦, 감동,

그리고 배움이 이 책 안에 다 있습니다.

이렇게 키워라, 저렇게 키워라 하는 정보와 팁을 주는 육아서가 아닙니다.

아이를 키워온 엄마로서, 부모로서 아이들과 같이 자라온 시간들을 기록한

일기와 같습니다. 

 

육아가 가장 치열했던 7년 이었고, 그 사이에 수없는 사건들이 있었고, 그 모두를

슬기로게 헤쳐나오지는 못했지만 모두가 애쓰며 같이 걸어온 길이 문장마다

올올히 선명합니다.

딱 떨어지는 배움보다는 읽다보면 그렇구나.. 그렇겠구나...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그런 책 입니다.

 

이렇게 해서 잘 키웠다... 같은 성공담을 기대하신다면 실망하시겠지만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감동과 아픔과 성장이 있습니다.

감히 말씀드리자면 무척 재미있기도 합니다.^^

 

저희 가족이 느꼈던 많은 것들을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807756/29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4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에게 이런 말들은 제발.... imagefile 신순화 2010-09-07 49596
2144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알고보니 순풍녀 imagefile [6] 임지선 2012-04-04 48230
214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니가 고생이다 아빠를 잘못 만나서 imagefile [12] 홍창욱 2012-10-16 48228
214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7편] 법륜스님 너무 하셔용~~~~책 <엄마수업>리뷰 imagefile [23] 지호엄마 2012-03-22 48066
2141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내에게 ‘아내’가 생겼다 imagefile 김외현 2012-05-17 47526
214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8편] 4.11 총선, 누굴 거지 새낀 줄 아시나요~? imagefile [17] 지호엄마 2012-04-06 46399
213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0편] 어버이날 선물~ 잉잉~ 아들 낳은게 죄인가요?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05-09 45731
2138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나를 '이해'해줄 거라는 '오해' imagefile [7] 김태규 2012-03-12 45437
2137 [김연희의 태평육아] 젖, 공짜밥, 그리고 성욕 imagefile 김연희 2011-04-20 44974
21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자의 매력, 남편의 매력 imagefile [15] 신순화 2016-06-07 44751
2135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팔아요~ 엄마 젖~ imagefile [20] 최형주 2013-08-18 43870
213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보다 아이가 더 편한 불편한 진실! imagefile [7] 신순화 2013-02-26 43476
2133 [김연희의 태평육아] ‘노브라’를 위한 변명 imagefile 김연희 2011-06-17 42885
21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여자친구가 자고 간 날 imagefile [14] 신순화 2012-05-01 42780
2131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끝은 새로운 시작, 오션월드의 추억 imagefile [9] beanytime 2012-08-30 42657
2130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예상치 못한 세 딸의 수두 전쟁 imagefile [1] 김미영 2013-12-11 42449
21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젖, 마르고 닳도록 imagefile 신순화 2010-07-25 42260
212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셋째 이야기1]그놈의 술 때문에 그 새벽 셋째가 덜컥 imagefile 김미영 2011-04-20 41912
212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전업육아 다이어리를 열며 imagefile [8] 홍창욱 2011-10-12 41559
2126 [김연희의 태평육아] 왜 하의실종 종결자가 되었나? imagefile [3] 김연희 2011-11-02 41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