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최형주의 젖 이야기 조회수 18236 추천수 0 2014.06.26 22:25:13

370.jpg

 

모유 수유 370일 차

바다의 장염과 일시적 단유

 

젖을 먹으면 바로

속에 있는 모든 걸 토해서

젖을 줄 수가 없다.

 

젖은 불어가고 바다는 말라간다.

 

바다가 아프니 나도 아프다.

우리는 한 몸이었구나.

 

자다가 자꾸 깨서 우는

바다 곁에 가기 위해

빨리 그림을 그리고 글도 같이 쓴다.

 

아픈 아기들의 엄마들 마음을

나누고 있는 밤이다.

 

건강하렴, 아기들아.

건강하렴.

 

    380.jpg

모유 수유 380일 차

아직

 

바다가 장염에 걸렸을 때

젖만 먹으면 토해서

4일 동안 젖을 못 먹였다.

 

남편이 이걸 기회로

젖을 아예 끊자고 했고

나도 지금 끊으면

훨씬 수월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급히 단유를 결심했다.

 

반나절 동안 젖을 안 주고

유축을 하며 양배추를 붙였더니

젖은 급격히 줄어들었다.

순조로운 진행이었다.

 

그런데

마음이 자꾸 슬펐다.

편안하지가 않고 안절부절 했다.

왜 그런지

산책을 하며 마음을 들여다보니

아직 헤어질 준비가 안 되어있었다.

 

나중이 두려워 지금 서둘러

이별을 하려고 해서 슬펐던 것이다.

 

마음으로 붙인 단유 딱지를 떼어버리고

젖을 찾는 바다에게

떨리는 마음으로 다시 젖을 물렸다.

 

"하아..."

안도의 한숨과 감사가 터져 나왔다.

 

아직 우리 헤어질 때가 안 됐어.

조금 더 만나자.

조금 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75933/a2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가슴이 바람 빠진 풍선 같아 imagefile [1] 최형주 2019-02-15 29888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아직 imagefile [17] 최형주 2014-06-26 18236
35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 젖 끊기의 시도 imagefile 최형주 2014-06-12 8214
3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자유자재 젖 먹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5-29 13222
33 [최형주의 젖 이야기] 번갈아가며 젖 imagefile [9] 최형주 2014-05-22 7434
32 [최형주의 젖 이야기] 문득 imagefile 최형주 2014-05-08 7986
3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 물리고 재우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4-30 8204
3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심 imagefile [3] 최형주 2014-04-10 8046
29 [최형주의 젖 이야기] 굿 바이 모유 기증 imagefile [2] 최형주 2014-04-04 18067
28 [최형주의 젖 이야기] 드디어 젖 깨물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3-28 18159
2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8809
26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장염과 일시 단유 imagefile [9] 최형주 2014-03-13 11160
25 [최형주의 젖 이야기] 푸우우우~~~ imagefile [2] 최형주 2014-02-27 9551
2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맛, 손 맛 imagefile [1] 최형주 2014-02-20 24079
23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시네마 imagefile [5] 최형주 2014-02-07 15315
22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 젖 imagefile [3] 최형주 2014-01-23 12608
2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을 부여잡고 imagefile [6] 최형주 2014-01-17 30172
20 [최형주의 젖 이야기] 가슴 벅찬 젖 나눔 imagefile [5] 최형주 2014-01-09 21734
19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 imagefile [2] 최형주 2013-12-26 21356
18 [최형주의 젖 이야기] 몸을 비비 꼬며 밤 젖 imagefile [6] 최형주 2013-12-19 16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