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5-6.jpg

 

모유 수유 185일 차

드디어 젖 깨물기

 

바다의 아랫니 두 개가

쏙 올라왔다.

 

너무 귀여워서

보고 또 보며 웃었는데

젖을 물리자

젖꼭지를 옹골지게 깍 깨물었다.

아아아아악!

 

그러지 말라고 말로 타이르고

다시 젖을 물렸지만

웃으면서 더 세게 깨물었다.

 

하아...

젖 주는 게 좀 쉬워진다 싶더니

이젠 물어뜯기는 건가?

      

젖 줄 때 마다

나의 괴로운 비명소리가

터져 나오고

 

바다에게

손가락을 깨물려본 남편도

나의 비명소리를 들으며

집 안 어딘가에서

숨죽여 가슴 아파하고 있다.

 

205.jpg

 

모유 수유 205일 차

양배추 젖

 

젖이 너무 많았다.

지금쯤 바다가 먹는 만큼 

젖 양이 맞추어져야 하는데

두 배는 나오니 

자주 유축을 해야 했고

빨리 차오르는 젖 때문에 

외출도 힘들었다.

 

그런데 우리 집에 놀러온 

바다 친구 엄마가 날 보더니

아직 유축을 하면 어떡해

젖을 줄여야지~

양배추 붙여~!!!” 

라고 하는 것이 아닌가!

 

알고보니

내가 젖 기증을 한다고

유축을 너무 열심히 해서

젖 양이 바다가 먹는 양에 

맞추어질 수가 없었던 것이다.


당장 차가운 양배추 잎을 

젖에 붙이고

젖 줄이기 전용 

양배추 크림도 발랐다.

 

젖에 붙었다가 익어서 

전사한 양배추가 쌓여갈수록

젖 양이 신기하게도

서서히 줄어들었다.

 

하루 종일 

익은 양배추 냄새를

맡으면서 지내느라

힘들었지만

 

젖 양이 줄고 

젖이 작아지는 것이 좋아서 

신났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3037/27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가슴이 바람 빠진 풍선 같아 imagefile [1] 최형주 2019-02-15 30197
36 [최형주의 젖 이야기] 아직 imagefile [17] 최형주 2014-06-26 18243
35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 젖 끊기의 시도 imagefile 최형주 2014-06-12 8216
3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자유자재 젖 먹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5-29 13231
33 [최형주의 젖 이야기] 번갈아가며 젖 imagefile [9] 최형주 2014-05-22 7439
32 [최형주의 젖 이야기] 문득 imagefile 최형주 2014-05-08 7989
3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 물리고 재우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4-30 8210
3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심 imagefile [3] 최형주 2014-04-10 8049
29 [최형주의 젖 이야기] 굿 바이 모유 기증 imagefile [2] 최형주 2014-04-04 18075
» [최형주의 젖 이야기] 드디어 젖 깨물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3-28 18167
2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8818
26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장염과 일시 단유 imagefile [9] 최형주 2014-03-13 11166
25 [최형주의 젖 이야기] 푸우우우~~~ imagefile [2] 최형주 2014-02-27 9557
2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맛, 손 맛 imagefile [1] 최형주 2014-02-20 24083
23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시네마 imagefile [5] 최형주 2014-02-07 15323
22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 젖 imagefile [3] 최형주 2014-01-23 12613
2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을 부여잡고 imagefile [6] 최형주 2014-01-17 30183
20 [최형주의 젖 이야기] 가슴 벅찬 젖 나눔 imagefile [5] 최형주 2014-01-09 21738
19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 imagefile [2] 최형주 2013-12-26 21362
18 [최형주의 젖 이야기] 몸을 비비 꼬며 밤 젖 imagefile [6] 최형주 2013-12-19 16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