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1.jpg

 

유 수유 160일 차

엄마 팔을 쓰담쓰담

 

4개월 때는

젖에 손을 올려놓았고

5개월 초에는

조물조물 젖을 만지더니

5개월 중반인 지금은

젖 옆에 있는 내 팔을

쓰다듬으며 젖을 먹는다.

 

나는 똑같이 앉아 젖을 주는데

젖을 먹는 내 아기는

하루가 다르게 변한다.


이렇게 신기하고도 신비롭게

사람이 커가는구나.


이걸 지켜볼 수 있는 내가

복이 많다.

 



     170-1.jpg

 

모유 수유 170일 차

애착 관계는 선물로

 

수시로 안아서 젖을 주고

젖을 주면서도

여기 저기 쓰다듬고

젖을 주고 나면

트림을 시키느라 또 안고 있다.

 

배가 고픈가 싶어

수유 쿠션에 눕히고

젖을 물렸는데 안 먹으면

그 자세 그대로

얼굴을 맞대고 놀기도 한다.

 

젖을 주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몸을 부빌 일이 많으니

애쓰지 않아도

저절로 애착이 된다.

 

이렇게 만들어지는

진한 애착 관계는

젖 주는 노고에 따라오는

큰 선물인가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1959/31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가슴이 바람 빠진 풍선 같아 imagefile [1] 최형주 2019-02-15 30028
36 [최형주의 젖 이야기] 아직 imagefile [17] 최형주 2014-06-26 18240
35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 젖 끊기의 시도 imagefile 최형주 2014-06-12 8215
3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자유자재 젖 먹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5-29 13226
33 [최형주의 젖 이야기] 번갈아가며 젖 imagefile [9] 최형주 2014-05-22 7435
32 [최형주의 젖 이야기] 문득 imagefile 최형주 2014-05-08 7988
3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 물리고 재우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4-30 8208
3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심 imagefile [3] 최형주 2014-04-10 8049
29 [최형주의 젖 이야기] 굿 바이 모유 기증 imagefile [2] 최형주 2014-04-04 18071
28 [최형주의 젖 이야기] 드디어 젖 깨물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3-28 18165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8814
26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장염과 일시 단유 imagefile [9] 최형주 2014-03-13 11163
25 [최형주의 젖 이야기] 푸우우우~~~ imagefile [2] 최형주 2014-02-27 9554
2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맛, 손 맛 imagefile [1] 최형주 2014-02-20 24082
23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시네마 imagefile [5] 최형주 2014-02-07 15319
22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 젖 imagefile [3] 최형주 2014-01-23 12609
2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을 부여잡고 imagefile [6] 최형주 2014-01-17 30176
20 [최형주의 젖 이야기] 가슴 벅찬 젖 나눔 imagefile [5] 최형주 2014-01-09 21737
19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 imagefile [2] 최형주 2013-12-26 21360
18 [최형주의 젖 이야기] 몸을 비비 꼬며 밤 젖 imagefile [6] 최형주 2013-12-19 16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