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1.jpg

 

     

모유 수유 100일 차

젖을 부여잡고

 

요즘 손으로 뭐든 잡으려고 하는 바다는

젖을 두 손으로 부여잡고 먹는다.

 

입도 제대로 못 갖다 대던 아기가

자기 밥통을 스스로 잡고 먹는 것이다.

 

기적의 현장이다.

 

 

110-3.jpg  

 

 

모유 수유 110일 차

한 대야의 젖

 

친한 친구 결혼식이 있어서

서울에 가야되는데

먹이고 돌아서면

다시 차오르기 시작하는

나의 혈기 왕성한 젖을

어떻게 할지 고민하다가

수동 유축기를 구입해서

유축을 하면서 다니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서울에 도착해 점심 때 까지는

짬짬이 유축을 하다가

오후가 되자 나는 모든 것을 잊고

친구들과 신나게 수다를 떨며 놀았다.

 

젖이 무겁게 차서

찌릿찌릿 아파올 때 쯤

집으로 가는 기차를 타기 위해

서울역으로 향했고

11시 쯤 집에 와서

나의 젖과 대면을 했는데

 

옴마야!

9시간 동안 차오른 젖은

무기로 써도 될 만큼

거대하고 딱딱한

바위가 되어있었다.

 

분명히 보통 양이 아니다 싶어

큰 대야를 가져다 놓고

유축을 하기 시작했는데

짜도 짜도 끝이 없었다.

 

30분이 넘도록 짜낸 젖이

큰 대야를 가득 채우며

뽀얗게 찰랑거렸고

그때서야 젖은

말랑말랑한 엄마 젖의 면모를 되찾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4124/10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가슴이 바람 빠진 풍선 같아 imagefile [1] 최형주 2019-02-15 30138
36 [최형주의 젖 이야기] 아직 imagefile [17] 최형주 2014-06-26 18241
35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 젖 끊기의 시도 imagefile 최형주 2014-06-12 8215
3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자유자재 젖 먹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5-29 13227
33 [최형주의 젖 이야기] 번갈아가며 젖 imagefile [9] 최형주 2014-05-22 7436
32 [최형주의 젖 이야기] 문득 imagefile 최형주 2014-05-08 7989
3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 물리고 재우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4-30 8210
3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심 imagefile [3] 최형주 2014-04-10 8049
29 [최형주의 젖 이야기] 굿 바이 모유 기증 imagefile [2] 최형주 2014-04-04 18073
28 [최형주의 젖 이야기] 드디어 젖 깨물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3-28 18167
2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8816
26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장염과 일시 단유 imagefile [9] 최형주 2014-03-13 11164
25 [최형주의 젖 이야기] 푸우우우~~~ imagefile [2] 최형주 2014-02-27 9554
2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맛, 손 맛 imagefile [1] 최형주 2014-02-20 24082
23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시네마 imagefile [5] 최형주 2014-02-07 15322
22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 젖 imagefile [3] 최형주 2014-01-23 12610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을 부여잡고 imagefile [6] 최형주 2014-01-17 30181
20 [최형주의 젖 이야기] 가슴 벅찬 젖 나눔 imagefile [5] 최형주 2014-01-09 21738
19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 imagefile [2] 최형주 2013-12-26 21362
18 [최형주의 젖 이야기] 몸을 비비 꼬며 밤 젖 imagefile [6] 최형주 2013-12-19 16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