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면서 두 아이를 키우는 대가로 커다란 불안과 자책을 짊어져야 하는가

둘째를 낳고 불안과 죄책감이 늘었다. 나이는 서른아홉이 되었고, 시간이 흘러 쌓인 내 연차를 설명하는 숫자는 무려 12다. 그중 첫째 육아휴직 1년, 둘째 육아휴직 8개월은 일하지 않고 흐른 시간이다. 임신 중이던 20개월은 매슥거림, 졸음, 숨참 등을 견디느라 전력 질주하지 못했다. 직장인이 1년 365일 전력 질주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 기간이 너무 길다는 자책, 경력에 비해 전문성도 실력도 없다는 불안감이 자주 몰려왔다.

이웃과의 소통은 요원하다. 아침에 큰아이를 유치원에 데려다주고 산책을 하고 있으면 경비 아저씨가 말을 건넨다. “갓난아기 엄마들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해 보여요.” 눈곱만 떼고 나오느라 아수라장이 된 집에 다시 들어가기 두려워 밖에서 서성대는 나는 정말 ‘행복한가’. “애들은 정말 빨리 크네요. 크는 게 아깝죠?”라고 말 건네는 동네 아주머니에게 진심으로 맞장구치지 못하고 ‘빨리 큰다고요?’ 속엣말하는 나는 ‘나쁜 엄마인가’.

첫째 때는 같은 시기에 임신해 육아휴직 기간을 함께한 동료 기자가 3명 더 있었다. 서로 의지하며 불안하고 막막한 육아 터널을 함께 통과했다. 지금은 동지가 없다. 현재 육아휴직 중인 동료는 돌 지난 아이를 돌보는 남기자들이다. 돌 전후로 육아의 밀도와 고민은 확연히 갈린다. 그래도 남성 육아휴직이 보장되는 내 직장은 상대적으로 성평등한 조직이다. 이런 회사이지만 결혼한 또래 남기자는 대부분 자녀가 둘 이상인 데 비해, 위아래 5년 선후배 중 아이가 둘 이상인 여기자는 3명에 불과하다. 직장생활을 하며 결혼과 출산을 한 여성이 두 아이를 낳아 기른다는 건 쉽지 않은 선택임을 시사하는 수치다(선호하지 않는 선택지이기도 하다). 2017년, 두 아이를 키우는 나는 ‘시대착오적 소수’로 기록될 것이다.

칼럼을 통해 채워보려 했던 대차대조표는 당연히 여러 항목이 마이너스다. 
△부부관계: 로맨스를 찾기 어려움. 동지적 우애를 형성하고 있음. 
△여가생활: 스마트폰을 활용한 영화 감상, TV 시청이 거의 전부임. 
△여행: 지구 반대편은커녕 내가 사는 지자체를 떠나기도 쉽지 않음. 
△몸 건강: 배 둘레에 두른 훌라후프가 타이어가 되는 중. 
△마음 건강: 불안감, 죄책감, 공허감 등이 주 정서임.

특히 요즘 나를 지배하는 주 정서는 복직 뒤 두려움이다. 시간과 열정을 들여야 하는 업무와 아이와 보내는 시간의 총량 사이에서 하게 될 끝없는 저울질, 그에 따른 감정노동. 갑자기 두 아이 모두 아프거나 하는 통제 불가능한 변수가 상수가 되는 삶….

149397004014_20170506.JPG » 잘 걸어다니는 큰아이가 유모차를 타겠다고 징징대 태웠다. 둘째를 안고 유모차를 밀다가 둘째를 큰아이 무릎에 잠깐 앉히고 한숨 돌렸다. 육아는 변수가 상수가 되는 삶이다. 박수진 기자그래도 칼럼을 끝내며 플러스도 있음을 고백한다. 아기가 터트린 첫 번째 웃음소리는 지금도 귓전에 울린다. 커튼 자락, 이불 패턴에도 신대륙을 발견한 듯 눈을 반짝이는 아기의 눈빛은 설렌다. 손을 내밀면 함께 손을 뻗는 성장은 놀랍다. 보채는 아기를 안아주면 금세 스르륵 잠드는 모습에 위로받는다. 그리고 유치원 갈 때 던지는 첫째의 한마디에 웃을 수밖에 없다. “엄마, 태하 잘 보고, 너무 힘들어하지 말고.”

이 예쁜 아이들을 일하면서 키우는 대가로 꼭 이 커다란 불안과 자책을 짊어져야 하는 걸까. 아이 양육을 모두 엄마 몫으로, 일하면서 아이 키우며 겪는 어려움을 모두 ‘너의 선택’으로 몰아가는 사회에 책임의 98%를 돌리고 싶다. 인간을 ‘인적자원’으로 보고 ‘빈 시간’을 ‘단절의 시간’으로만 보고 ‘경쟁, 경쟁, 경쟁’을 부르짖는 사회, 그것을 내면화해버린 나에게도 책임이 있다. 곧 새 정권이 들어선다. 몸과 마음을 확 개비해야 한다.

박수진 기자 jin21@hani.co.kr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 대차대조표’ 연재를 마칩니다. 필자와 글을 아껴주신 독자에게 감사드립니다.

(*이 글은 한겨레21 제1160호(2017.05.08)에 실린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박수진
서른여덟에 두 아이의 엄마가 된 뒤 육아휴직 중이다. 선택의 기로에서 갈팡질팡하다가, 결정적 순간에 감정적으로 휙 저지르고 보는 스타일. 일도, 육아도 그렇게 해서 온 식구가 고생하는 건 아닌지 또 고민하는 ‘갈짓자 인생’. 두 아이의 엄마로서, 좋은 기자로서 나를 잃지 않고 행복하고 조화롭게 사는 방법이 있다면 그건 뭘까, 그 길을 찾는 것이 지금의 숙제다.
이메일 : jin21@hani.co.kr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4159/1d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8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래, 나는 엄마니까! imagefile 신순화 2010-11-09 25813
188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너무 가까워서 더 어려운, 동네엄마 네트워크 imagefile [7] 윤영희 2013-11-13 25791
188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013 일본 엄마들의 일과 육아 imagefile [5] 윤영희 2013-07-08 25782
188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빠와 함께 마라톤을 imagefile 김태규 2011-10-04 25739
188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부부싸움의 뿌리, 베이비시터 imagefile 양선아 2010-10-18 25732
188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결혼 13년차 4가지 결심 인생 리셋 imagefile [5] 윤영희 2013-03-31 25699
1879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이세돌은 웃어서 이겼다 imagefile [8] 강남구 2016-03-15 25675
187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이중언어환경에 대한 환상 - 조기영어교육 반대! imagefile [16] 윤영희 2012-11-22 25656
1877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엔 휴업 imagefile [7] 최형주 2013-09-04 25618
187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울보공주의 눈물보 imagefile 윤아저씨 2010-10-08 25601
18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 태교, 나는 이렇게 했다 imagefile 신순화 2010-08-23 25560
187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학교 단체 여행, 1박2일 위해 1달 준비 imagefile [11] 윤영희 2014-05-23 25558
1873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나의’ 아이가 손님이라니 imagefile 김은형 2011-06-13 25520
187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여친' 생긴 아들과 엄마의 속마음 imagefile [11] 양선아 2012-10-10 25494
1871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일곱 살 아루, 여행의 길동무, 인생의 스승! imagefile [1] 빈진향 2013-07-12 25437
187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끼리 전철에 모험 싣고 고고씽! imagefile 신순화 2010-11-30 25410
186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카오스의 손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28 25392
186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가 되어 ‘엄마’를 다시 만나다 imagefile 신순화 2010-07-12 25366
1867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덜컥 임신, 큰 일 났다! imagefile [1] 송채경화 2015-09-17 25345
186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하나 더 낳으라고요??? imagefile 신순화 2011-07-27 25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