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베이비트리에 글을 쓴지 1년이 지났다.

 

작년 5월 눈부신 햇살을 맞으며 유모차를 끌고 나왔을때 아빠의 모습은

결코 눈부시지 않았다.

일터가 아닌 도심에서 유모차를 끌고 만날 수 있는 사람은 단 한명도 없었고

오후 4시가 지나서야 붐비는 동네 놀이터는 온통 아주머니들 뿐이었다.

 

일을 다니며 만나게 되는 사람들은 어떻게나 엄마의 존재를 아이에게 묻는지,

제대로 말도 못하는 뽀뇨를 대신하여

 

“엄마, 돈 벌러 갔어요”

 

라고 대신 말해준 것이 아마 백 번은 되지 않을까?

애딸린 아빠에 대한 주위의 부정적 시선에 대해서는 이미 허다하게 말을 하였고

(아빠육아의 적들, 답이 어디에편) 긍정적 시선도 존재함을 오늘 밝히고자 한다.

 

1년동안 아이를 데리고 다니며 얻은 긍정적 시선 중 가장 큰 것은

무엇보다도 만나는 사람들 대부분이 아이를 좋아하고 환대한다는 사실이다.

덩달아 함께 있는 아빠 또한 환대를 받는다.

 

공식적인 행사에 아이를 달고 나타나는 건 어떨까?

워크숍에서, 동문회 회식자리에서, 기자회견장에서, 콘서트장에서,

심지어 교육장에서까지..

누구도 애와 애딸린 아빠를 마다하는 사람은 없었다.

아이의 옷매무새를 장소에 적합할 정도만 맞춘다면 입장은 환영을 받는다.

물론, 충분할 정도의 과자와 음료가 필요하긴 하고

그것조차 떨어지면 애딸린 아빠는 아이를 안고 서서 자리를 지켜야 한다.

그게 다다.

그렇다면 초면에 아이를 데리고 미팅을 갖는 것은 어떨까?

내가 찾아가서 부탁을 하는 자리가 아니라면 누구도 그 자리를 불편해 하지 않았다.

그들은 아이를 잘 돌보며 미팅을 가질 수 있도록 배려하였고

아이가 책을 읽어달라고 나에게 매달리고 뒤에서 목을 조르는 중에도

나는 미팅에 집중할 수 있었다.

 

특히, 농촌에서 아이의 인기는 폭발적인데

아빠가 시골마을에 들어가 일을 하게 되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이

바로 뽀뇨다.

돌이 갓 지난 아이를 차에 태우고

농촌 들녘과 밭을 땀흘리며 다니는 젊은 아비를 보고 마을 어르신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

아마 내 손주같고 내 아들같지 않았을까?

 

가족, 그것도 아이와 함께 나타났기에 나는 마을 형님, 형수님들과

빨리 거리를 좁힐 수 있었을 것이다.

과장된 것 같다면 이번 추석, 고향집을 떠나올 때 할아버지 할머니 눈시울을 떠올려보라.

 

아이는 그 생명력 하나만으로 큰 감동으로 남는다.

그렇다면 애딸린 아빠는?

그 감동에 편승하는 작은 존재? ^^; 

아빠딸린 아이, 뽀뇨에게 감사를 표한다.

 

<추석 1000키로를 오가는 배안에서 뽀뇨와 아빠. 쓰러진 아빠와 기둥에 기댄 뽀뇨 ^^>

*아래 사진을 클릭하시면 뽀뇨 돌즈음하여 걷는 모습을 보실 수 있어요.

배위의 아빠.png

 

우리, 블로그 밖에서도 만나요 (^^)/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튜브 +핀터레스트 + 메일로 받아보기 + 팟캐스트 구독 + 내 소개 & 스토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3457/c0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다이어트 비법 imagefile 홍창욱 2012-12-17 16978
5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30개월 아이, 어린이집에 보내야 할까 imagefile [8] 홍창욱 2012-12-03 13305
5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손자 천재 만들기, 외할머니의 작업 imagefile [3] 홍창욱 2012-11-27 23022
5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랑 광합성 할래요 imagefile [2] 홍창욱 2012-11-20 12860
5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천사아빠는 밉상남편? imagefile [4] 홍창욱 2012-11-15 16704
5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엇이 아내를 춤추게 하는가 imagefile [8] 홍창욱 2012-11-06 13534
5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돼요 안돼요?”를 “왜요”로 KO시킨 사연 imagefile [10] 홍창욱 2012-10-30 19423
5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역사? 모기와의 투쟁사! imagefile 홍창욱 2012-10-24 13866
4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니가 고생이다 아빠를 잘못 만나서 imagefile [12] 홍창욱 2012-10-16 48282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애딸린 아빠, 장점도 있다 imagefile 홍창욱 2012-10-08 16768
4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욕실테러, 아빠의 꼬리를 잡히다 imagefile [8] 홍창욱 2012-09-25 37356
4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와 딸, 둘만의 비밀이야기1 - 그녀와 함께 한 화장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9-18 15904
4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바보? 엄마라는 넘사벽 imagefile [6] 홍창욱 2012-09-11 13340
4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영화관람, 세 살 딸과의 근사한 취미가 생겼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9-04 12905
4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우리에겐 가족이 필요해 imagefile [7] 홍창욱 2012-08-21 15127
4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미로 길 찾기, 인생 그런 것 imagefile [4] 홍창욱 2012-08-14 15475
4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5일간, 병원휴가를 가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8-06 16860
4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747공약, 급조한 약속에 재미가 쏠쏠? imagefile [2] 홍창욱 2012-07-24 15186
3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낯가림 타파? 뽀뇨 방송 출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2-07-17 13861
3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그대와 함께라면 '세숫대야도 아쿠아다' imagefile [4] 홍창욱 2012-07-10 178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