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N2527.JPG


새해를 위해 작년 한 해 동안 조금씩 준비한 일이 있었다. 마음과 뜻이 맞는 사람 몇몇이 모이게 되면, 소박한 바자회같은 걸 한번 열어보고 싶어 그동안 집에서 쓰고 남은 천이나 동네 엄마들에게 공짜로 얻은 천들을 잘 모아두었다가 틈나는 대로 홈메이드 가방을 하나씩 만들었다. 아주 가끔 생각날 때마다 했을 뿐인데도 1년 쯤 지나니, 여러 색깔과 디자인의 가방들이 서랍에 차곡차곡 쌓이게 되었다.

지난 연말, 베이비트리 송년회 때도 송년회에 함께 했던 아이들에게 선물하면 좋을 것 같아 보낼까 말까 망설이다가 시기를 놓쳤다. 일본에선 아이들이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 갈 때 꼭 필요한 가방들이지만 '한국에서는 이런 것보다 더 세련되고 좋은 물건들이 많을텐데...좀 촌스럽고 어색해하진 않을까..' 문화센터 같은 곳에서 홈패션 강좌 한번 제대로 듣지도 않은 채 혼자서 책보며 떠듬떠듬 익힌 아마추어나 다름없는 내 실력으로 만든 가방을 내놓기가 부끄러웠다. 그래서 새해에 재일 베이비트리 회원이 좀 더 늘어나게 되면, 그때 소박한 바자회를 열어 함께 나누자 싶어 가방이 든 서랍을 다시 닫아 두었다.



 DSCN2523.JPG


그런데 빈진향 님의 사진전 소식과 신년회 이야기를 듣고 지금이 딱 좋겠다 싶어 가방이 든 서랍을 다시 열게 되었다. 신년회에 나는 참석할 수 없지만, 이 가방들이 대신 참석해도 괜찮을까? 엄마와 함께 참석한 아이들에게 하나씩 골고루 돌아갈 지 어떨지 모르지만 신년회 자리 한 편에 늘어놓고 아이들이랑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지 않을까 싶다. 솜씨가 좋은 엄마들이 보시기에 엉성한 실력이지만 딱 하나 장담할 수 있는 건 아주 튼튼해서 몇 년을 빨아 써도 끄떡없다는 사실. ^^



DSCN2530.JPG


도서관에서 책 빌려올 때 쓰면 어떨까 싶어, 이 정도 크기의 가방이 많은데 큰 그림책 사이즈에 맞춰 만들어 보았다. (사진 속에 <부엉이와 보름달>은 겨울 그림책의 지존이다. 강추!)



DSCN2524.JPG


여자 아이들은 핸드백을 유용하게 쓸 것 같아 지퍼를 달아 이렇게 만들어 봤다. 포대기도 어색해서 안 쓰는 분위기라 그러는데 한국에서 이러고 다니면 촌스럽다 하진 않을지...

돈을 좀 더 들이면, 이쁜 천이나 재료들이 엄청 많기도 하지만 집에 있는 재료와 자투리 천들이 아까워서 군데군데 이어붙인 흔적이 많아 실제로 보면 궁상스러울 지도 모른다. 하지만, 언젠가 베이비트리에 내가 쓴 <브리콜라주>에 대한 글처럼 최소한의 재료로 최대의 효과를 내는 삶을, 이 가방만들기를 통해 한번 현실화해보고 싶었다. 화려하진 않지만 정성과 진심을 담아 이룬 무언가를 뜻이 통하는 사람들과 나누며 새로운 삶에 대한 의욕을 주고받고 싶었다. 무엇보다 아이들 손에 닿는 물건이 장난감이든 뭐든 차갑고 딱딱한 플라스틱이 많아 자주 쓰게 되는 가방만큼은 따뜻하고 부드러운 천 재료면 어떨까 싶기도 했다. 


빈진향 님 사진전이 무척 보고 싶다. 글도 사진도, 우리가 숨쉬는 동시대의 기록을 잘 남기는 일이 참 중요하다는 걸 밀양의 사진들을 보면서 또 한번 느끼게 된다. 신년회를 먼저 제안해 주신 것도 감사하고, 든든한 인생 동료를 만난 것 같아 참 좋다. 이런 마음을 늘 글로 쓰고 끝내는 게 아쉬워서 부끄러움과 망설임을 무릅쓰고 가방들을 보냅니다. 진향님, 주소 알고 싶은데 .. 메일로 따로 한번 연락해요^^


신년회 많이 참석하셔서 좋은 시간 가지시길 바랍니다.

베이비트리 여러분, 올 한 해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2714/ac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파트에서 주택으로 가는 길 imagefile [4] 윤영희 2013-03-01 25712
22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한일 초등학교 입학분투기 imagefile [2] 윤영희 2013-02-21 25506
2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유치원 졸업식 풍경 imagefile [4] 윤영희 2015-03-21 25505
22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운동회, 아이를 좀 더 이해하게 된 날 imagefile [10] 윤영희 2014-09-28 25054
21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하나, 숙제를 덜 끝낸 기분 imagefile [12] 윤영희 2013-12-22 25019
21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40대 엄마가 30대 엄마에게 imagefile [6] 윤영희 2013-01-29 24441
21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를읽고/아들키우다가 몸 속에 사리생기겠어요! imagefile [7] 윤영희 2013-01-21 24173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신년회에 홈메이드 가방이 갑니다! imagefile [11] 윤영희 2014-01-08 23755
21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30년 된 아빠의 장난감 imagefile [9] 윤영희 2013-02-14 23662
21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2월, 아파트 공동부엌의 대활약[1] imagefile 윤영희 2012-12-17 23386
21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안 정리정돈 후, 몇 배는 더 즐거워진 육아 imagefile [7] 윤영희 2013-09-27 23366
21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누나의 향기 벗어나 남자의 향기 풀풀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6 23350
2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초등학교 6년 동안 쓰는 책가방 imagefile [3] 윤영희 2015-03-25 23037
2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핸드크림보다 첫 딸 imagefile [6] 윤영희 2013-12-02 22684
20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013년 우리 가족 시상식 imagefile [4] 윤영희 2013-12-30 22582
2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린이날 최고의 선물은 사람?! imagefile [4] 윤영희 2013-05-06 22439
20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과 된장담근 날 imagefile [5] 윤영희 2013-03-13 22214
20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에겐 꽃보다 "친구" imagefile [3] 윤영희 2013-12-08 22183
20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명절, 아이들에게 요리를 가르치기 가장 좋은 때 imagefile 윤영희 2013-09-16 22122
20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가 힘들 때 쓰는 5단계 처방전 imagefile [7] 윤영희 2013-07-14 22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