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3800-1.JPG

 

 나는 엄마 없이 못 살아. 서울 가지마.”

 

바다가 잠자리에서 내 손을 꼭 잡고 말했다.

 

서울 수업에 가는 비행기 표 발권을 해놓고도

바다 때문에 가야되나 말아야 되나 계속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

바다의 이 말을 듣고 결정을 내렸다.

가지 말자. 바다를 더 힘들게 하지 말자.’

 

작년 9개월 동안 바다는 내가 한 달에 한두 번

표현예술치료 공부를 하러 서울에 갔을 때마다

많이 울고 화를 냈다.

내가 전화로 보고 싶다고 말을 하면

그러니까 빨리 와! 지금 당장 와!”하고 소리를 쳤다.

 

너무 미안했지만 그만두고 싶지가 않아서

바다를 달래고 설득하며 공부를 계속했고

우여곡절 끝에 수료를 했는데

올 해 다시 그 수업이 시작된 것이다.

 

아쉽지만 수업 참여를 1년간 미뤄야겠다고

선생님께 연락을 드리고 마음을 접었다.

 

그런데 그 날 이후 점점 내 얼굴에 미소가 사라지기 시작했다.

삶의 에너지가 다 빠져나간 느낌이고

뭘 먹어도, 뭘 하고 놀아도 허전했다.

 

분명히 지금쯤 기분이 좋아야 되는데? 하는 순간에도

껍질만 남은 몸을 가지고 그냥 앉아있는 기분이었다.

 

왜 이러지?

뭐가 빠져나간 이 느낌은 뭐지?

지쳤나?

심심한가?

생각하던 중에

아하... 감이 왔다.

 

나에게 너무 중요한 것을 놓아버려서 그렇구나.

 

사람들과 함께

춤을 추고,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고, 소리를 내고, 이야기를 하는

그 시간이 내 생명에 힘을 불어넣는 시간이었구나.

 

나는 지금 힘을 받을 곳이 필요하다.

 

관절염 때문에 힘든 몸을 이끌며

두 아이를 야무지게 키우고 싶어 부단히 애쓰는 나를 위한

깊고 진한 시간이 필요하다.

 

내가 정한 우리 집 가훈이

가족 구성원 모두의 욕구를 존중한다.’인데

바다의 강한 욕구 표현 때문에 내 욕구를 단 번에 내려놓은 것이

문제였던 것 같다.

 

그 결정도 바다를 더 힘들게 하고 싶지 않은

나의 욕구에서 나온 것이지만

춤을 추고 싶은 것 또한 아주 중요한 욕구였던 것이다.

 

다음 수업까지 한 달이 남았다.

바다 손에 다시 깍지를 끼고 나의 이런 이야기를 다 털어놓아야겠다.

내 마음과 바다의 마음이 열려 잘 섞일 수 있으면 좋겠다.

 

아이들을 사랑하는 만큼

내가 나를 사랑하고 느낄 수 있는 시간이

지금 나에게 절실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43706/bc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6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라져가는 동네 가게들에 대한 아쉬움 imagefile [3] 윤영희 2019-01-24 27739
1964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시골 사는 아들 며느리, 도시 사는 시부모님 imagefile [2] 안정숙 2014-07-07 27676
196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둘째 출산준비, 지갑이 ‘흐흐’ imagefile 양선아 2010-08-11 27675
196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질투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07 27649
196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1편] 다섯살 아들과 극장에 처음 가봤더니...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12-27 27596
196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까불지마!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12 27593
195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아가들도 힘들어요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14 27576
1958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착한 몸, 나쁜 몸, 이상한 몸 imagefile [2] 김외현 2013-09-11 27538
195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알아버렸다. ‘살아 있는 맛’ imagefile 신순화 2019-04-03 27520
19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0인분의 비빔밥을 준비한 날 imagefile [1] 신순화 2019-02-01 27515
1955 [김연희의 태평육아] 묻지마 지랄엔, 지랄 총량의 법칙 imagefile 김연희 2011-06-02 27457
1954 [김연희의 태평육아] 외손주 vs. 친손주 imagefile 김연희 2011-07-22 27418
195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캠핑카의 낭만에 우리 가족 들썩들썩 imagefile [6] 양선아 2013-10-08 27366
195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시골 생활 5년, 뱀도 견뎌지는구나.. imagefile [12] 신순화 2016-06-15 27361
195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0편] 살다보니 만 오년이 되었구나~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01-25 27360
195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과 함께 한 조산원 출산기 imagefile 신순화 2010-06-14 27323
194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이사준비와 크리스마스..자식농사AS의 끝은 어디에 있나요 imagefile [12] 전병희 2011-12-01 27320
19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산부인과 서비스, 나도 할 말 있다!! imagefile [13] 신순화 2012-07-03 27301
1947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수백만원대 유모차 유감? 무감? imagefile 김은형 2010-09-07 27195
194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어머님이 돌아가셨다 imagefile [21] 신순화 2013-08-20 27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