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RG_DSC01999-2.JPG

 

햇살 좋은 오전,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잤다.

한때는 잠든 하늘이를 안고 있으면 깰까봐 앉지도 못 하고 서있기만 했는데

이제는 눕기까지 하다니.

꿈인가 생시인가! 코끝이 찡했다.

이 녀석을 꼬옥 붙이고 햇살을 받으며 나무 아래에서 잠들었던 시간은

아주 자유롭고 따뜻하고 평화로운 그리고 풍요로운 느낌으로 내 안에 남았다.

 

사랑해, 하늘아.

내 품에 꼬옥 안겨주어서 고마워, 정말로.

 

2016. 2. 7.

 

 

+

정말 그리고 싶은 장면을 오랜 시간에 걸쳐서 그렸어요.

스케치를 해놓고 보면서 행복했고 색을 입히면서 감동했고

중간에 낙엽을 그리면서 왕창 망쳐서 절망했지만 다시 수정하면서 진정한

다사다난했던 그림이에요.

아직 좀 더 그리고 싶은 부분이 있는 것도 같은데

일단 여기서 멈추고 이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었어요.

 

제주도는 한참 추웠어요. 눈도 많이 와서 물이 며칠 동안 안 나오기도 했고요.

어제까지는 장갑 없이 나가면 손이 빨개질 정도로 추웠는데

오늘은 장갑이 없어도 괜찮을 정도로 따뜻해졌어요.

제주도는 아이들과 자연을 만끽하며 살기에 더 없이 좋은 곳이라는 것을

매일 매일 느끼면서 즐겁게 살고 있어요.

큰산 남편은 월, 화, 수요일은 서울에서 일을 하기 때문에

저희와 지내는 날은 목, 금, 토, 일요일인데 그래서 좋은 사이가 유지되고 있고요.

사이가 좀 나빠질라~하면 가고. 그립다~싶으면 오고.

큰산과 저는 우리가 주말 부부로 사는 것이 신의 한수라고 말하고 있어요.

 

작년 3월 3일에 태어난 하늘이는 곧 돌이고

3년 전 3월 4일에 태어난 바다는 네 살 생일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어요.

얼마 전에 두 녀석이 깔깔거리며 웃는 소리를 듣고 있는데

둘이어서 정말 좋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셋이면 더 좋겠다는 생각도...ㅋ)

여전히 손가락 관절이 아프고 무릎이 시리지만

살림 솜씨도 점점 늘고 아이들은 예쁘게 커가고 제주도의 자연은 아름다우니

저는 뭐, 더 바랄 것이 없지는 않지만 많지 않아요.

 

  20160205_172726.jpg

 

20160211_130610.jpg 

 

바닷가 산책 나간 큰산, 지아, 바다, 하늘이고요

윗니 아랫니가 뾰족뾰족 나고 있는 찡긋 웃음 하늘이에요. ^ ^

 

봄 맞이 잘 하시고 또 만나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43666/82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5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분리된 세계 저쪽 imagefile [10] 서이슬 2017-09-10 8681
2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평범한 날'이 가장 '빛나는 날'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04-04 8669
22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처야, 생일 축하해 imagefile [2] 최형주 2017-05-03 8649
22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와 냉온욕하는 재미 imagefile [2] 최형주 2014-11-14 8646
22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1편] Memory Christmas! 세월호 9명을 기억하며~ imagefile [2] 지호엄마 2016-12-24 8641
22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8629
2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한 살 마음은 고슴도치 마음 imagefile [4] 신순화 2017-04-13 8612
218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형제는 원래 사이좋게 태어나지 않았다- 프랭크 설로웨이 <타고난 반항아> imagefile [3] 정아은 2018-03-22 8604
21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 예쁘고도 잔혹한 그 이름과의 대면 [6] 케이티 2014-04-13 8599
21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역사를 가르칠 것인가 imagefile [4] 케이티 2015-10-26 8581
215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매일 엄마와 이별하는 아이들 imagefile 안정숙 2017-09-27 8559
21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남편 없으니 집안일이 두 배 imagefile [8] 케이티 2015-06-06 8548
21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부질없는 약속, 그래서 좋다 imagefile [3] 윤은숙 2017-08-13 8538
21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심하게도 여름이 간다 imagefile 홍창욱 2014-08-22 8532
211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젖소들이 뿔났다 image [6] 서이슬 2018-05-15 8522
210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첫째가 아기가 됐다 imagefile [2] 박수진 2016-12-05 8518
20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들을 바라보며 사부작 사부작 imagefile [2] 최형주 2015-12-05 8497
20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함께 하는 선거 imagefile [2] 신순화 2016-04-15 8495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8489
206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커다란 나무가 필요한 이유 imagefile [2] 서이슬 2017-09-20 8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