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056-2.JPG

 

 

타닥 타닥.

빗소리를 듣는다.

바다를 꼭 껴안고.

촛불을 켜고.

아, 행복해!

 

2015. 3. 31

 

 

 

+ 하늘이가 젖을 먹고 곤하게 자주어서 바다와 오붓한 저녁 시간을 보낸 날.

마침 분위기 있게 비님이 내려 창문 앞에 촛불을 켜고 앉아 빗소리를 들었습니다.

노래도 흥얼 흥얼 하면서요.

얼마만에 느껴보는 고요인지...

바다도 저도 충만한 시간이었습니다.

그 시간을 그림으로 그리고 싶어 며칠을 벼르다가 그렸는데 남편은 팔을 못 알아보더군요.

왼쪽에 아랫 쪽 큰 방망이 같은 것 두 개가 저의 팔, 위에 작은 방망이 두 개가 바다의 팔 입니다.

안고 있는 모습. 다 알아보셨죠? ㅋㅋㅋ

그림을 그리고 있는데 하늘이가 깨서 젖을 주며 완성한 그림이라 더 애정이 가네요.

아크릴 물감의 특성상 짜놓은 물감이 금방 말라버리기 때문에 일필휘지로 그려야했습니다.

젖 이야기도 바다를 안고 그렸었드랬죠.

요즘은 그림이 저의 기쁨이요 희망입니다.

'아, 이거 그려야지.' 하는 설렘으로 하늘이 젖 주느라 계속 집에 있고,

밤에 잠 못 자는 피곤을 잊습니다. (어느 정도)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것에 감사하고, 이렇게 글과 그림을 나눌 수 있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감사합니다.

봄 비, 봄 향기 흠뻑 즐기시길 바랄게요. ^ ^

 

DSCF9039-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55165/9f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음이 베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6-17 10049
24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딸은 사춘기 엄마는 갱년기 imagefile [3] 윤영희 2018-06-21 10045
24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은 한 끼 imagefile [8] 신순화 2018-03-20 10042
24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열손가락 깨물기, 어떤 손가락이 더 아플까 imagefile 홍창욱 2014-09-12 10040
241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분리된 세계 저쪽 imagefile [10] 서이슬 2017-09-10 10036
2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전기없이 살 수 있을까? imagefile [2] 신순화 2018-03-16 10027
239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투명 인간의 발견: 사회라는 그 낯선 세계 imagefile [3] 정아은 2017-12-04 10016
23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5살의 새해 소망 imagefile [9] 윤영희 2017-01-08 9999
2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과소비 imagefile [4] 신순화 2018-11-06 9981
23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영어 사교육이 아닌 다른 대안 실험해보기 전병희 2014-03-24 9980
2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힘들땐 '딸랑이'를 흔들어 주세요!! imagefile [2] 신순화 2018-01-23 9978
23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 잘못이 아니에요 imagefile [6] 케이티 2014-06-07 9963
23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품 떠나는 아들, 이젠 때가 왔다 imagefile [9] 신순화 2018-02-25 9959
232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이의 ‘오프스피드’ imagefile 이승준 2017-01-31 9950
23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의 동선, 어른의 시선 image [2] 정은주 2018-01-03 9948
23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힘에 몸을 싣고 흐르면서 살아라 imagefile [2] 최형주 2017-03-14 9945
2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종이 신문'을 읽는 이유 imagefile [4] 신순화 2018-04-13 9934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야, 우리 빗소리 듣자 imagefile [10] 최형주 2015-04-04 9932
22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2편] 엄마의 혼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12-19 9917
22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읽는 '김제동 헌법' imagefile [4] 신순화 2018-11-14 9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