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손가락을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이 없다.

옛 말인데 부모가 되기 전에는, 아니 자식 둘의 아빠가 되기 전에는 실감할 수 없었다.

자식의 입장에서는 ‘에이,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 좋아하는 자식과 싫어하는 자식이 분명이 보이는데 뭘’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릴 적 ‘나는 다리 밑에서 주워온 아이가 분명해. 그렇지 않고서는 우리 엄마는 어떻게 나를 이렇게 대할 수가 있어?’라고 생각한 분들도

무척 많을 듯하다.

아이 둘을 놓고 나니 비로소 애정을 두고 비교해볼 수 있게 되었다.

아니 옛 속담이 그러한지 찬찬이 살펴볼 수 있게 되었다.

요즘 5살 뽀뇨를 보며 극도로 조심을 하게 된다.

뽀뇨가 ‘아빠 싫어’를 연발하거나 아빠에게 냉랭할 때는 둘째 하나에 대한 ‘애정표현’이 과했고

심지어는 이를 전혀 인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서귀포 우리 집에 첫째를 잠시 봐주러 오신 엄마는 둘째 날부터 뽀뇨의 ‘창원 할머니 싫어’를 귀가 아프게 들어야 했다.

하나를 처음 보고 애정공세를 편 바로 다음부터 ‘싫어병’이 시작된 것이다.

 

또 다른 옛 이야기가 떠오르는데 이번엔 황희정승의 ‘검은 소와 누런 소’ 이야기다.

누가 더 일을 잘 하냐는 질문에 귓속말로 대답하며 다른 소를 배려했다는 이야기인데

왠지 자녀에 대한 애정도 적당히(?) 해야 한다는 식으로 해석이 되었다.

다행히 둘째가 아직 돌도 되지 않은 갓난아이인지라 ‘말’로는 첫째를 무지하게 챙기며 점수를 따고 있다.

칭찬이 고래를 춤춘다고 했던가.

칭찬에서 시작해서 칭찬으로 끝나는 하루 일과이다 보니 할머니와의 얽힌 관계도 조금씩 풀리는 듯하다.

   

아직 아이 둘 아빠가 된지 1년도 되지 않았지만 ‘열 손가락이 모두 아프다’는 ‘열손가락론’은 일면 맞는 말이지만

뒤에 이어진 문장을 숨기고 있다.

 

‘다만.. 어떤 손가락은 더 아프더라’라는 문장이 바로 그것이다.

 

분명 부모에게는 더 애착이 가는 아이가 있을 수 있다.

성별, 성격, 닮은 정도 등 여러 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부모의 마음은 ‘열손가락론’으로 일관하고 또 ‘검은 소와 누런 소’이야기로 평정을 유지하는 듯하다.

지난 5년간 ‘딸바보’였던 내게 둘째가, 그것도 아들이 생길 줄은 몰랐다.

기대하고 고대한 일이긴 하지만 막상 ‘아들’이 생기고 나니 기분이 조금 묘했다.

‘목욕탕을 함께 갈 수 있는 자식이 생겼구나’라는 생각..

아마 대부분의 아빠들이 가지지 않을까.

방실방실 웃는 둘째에게 푹 빠져서 지내긴 하지만 늘 첫째의 눈초리를 경계하며 하루하루를 보낸다.

옛날에는 진짜 열 명의 아이를 낳고 ‘열손가락론’을 설파했을텐데

요즘은 결혼을 해도 아이를 낳지 않는 부부들도 많고 아이 하나인 부부들이 대다수인 듯하다.

아이 둘이 되어보니 비로소 ‘열 손가락론’에 대해 가타부타 할 수 있게 되었는데

이 말씀이 ‘열 손가락이 아프더라’라는 현상을 이야기하기보다는

‘열 손가락이 모두 귀하다’는 진짜 부모 마음가짐을 설파하는 듯하여 마음에 든다.

     

‘기실 제 눈에 더 드는 아이가 있을 수 있으나 제 아이들을 사랑하는 부모의 마음이 무한하여 이를 측정한다는 것’은

한심하고도 불가능한 일. 요즘 내 마음이 이렇다.

 

<하나와 뽀뇨, 가깝지만 먼 사이 ㅎㅎ>

뽀뇨하나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33995/5a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3편] 설명절, 뭐라고 뭐가 어째? imagefile [8] 지호엄마 2015-02-23 10254
244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투명 인간의 발견: 사회라는 그 낯선 세계 imagefile [3] 정아은 2017-12-04 10253
24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2편] 엄마의 혼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12-19 10207
24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종이 신문'을 읽는 이유 imagefile [4] 신순화 2018-04-13 10203
24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의 동선, 어른의 시선 image [2] 정은주 2018-01-03 10201
2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힘들땐 '딸랑이'를 흔들어 주세요!! imagefile [2] 신순화 2018-01-23 10196
23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로운 시대, 새로운 육아를 imagefile [4] 윤영희 2016-06-06 10179
23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과소비 imagefile [4] 신순화 2018-11-06 10177
23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가 나를 살게 한다 imagefile [2] 윤영희 2016-12-22 10169
23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공부 잘하는 법 imagefile [5] 윤영희 2016-06-28 10167
23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힘에 몸을 싣고 흐르면서 살아라 imagefile [2] 최형주 2017-03-14 10161
2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와 빵 터진 둘째어록 imagefile [2] 홍창욱 2018-02-20 10160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열손가락 깨물기, 어떤 손가락이 더 아플까 imagefile 홍창욱 2014-09-12 10155
23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공감할 줄 아는 아이들의 세상을 위해 imagefile [8] 케이티 2015-04-17 10146
23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수학꼴찌, 초등 2년 내 딸을 위하여 imagefile [6] 홍창욱 2018-03-25 10143
23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품 떠나는 아들, 이젠 때가 왔다 imagefile [9] 신순화 2018-02-25 10134
22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5살의 새해 소망 imagefile [9] 윤영희 2017-01-08 10103
228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이의 ‘오프스피드’ imagefile 이승준 2017-01-31 10101
22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읽는 '김제동 헌법' imagefile [4] 신순화 2018-11-14 10088
22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노키즈존? 아이들이 자유로운 서귀포 공연장 imagefile [2] 홍창욱 2018-06-17 100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