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좋아한다고 해서 반드시 ‘모험적’인 성향인 것은 아니다. 오히려 나는 확실히 좋아하는 것을 더 즐기는 편이었다. 소설도 좋아하는 작가 위주로 읽고, 음악도 듣던 것만 들었다. 가요를 들어온 지난 20년 동안 카세트테이프에서 시디플레이어, MP3에 아이팟까지 음악을 감상하는 도구들은 눈부시게 진화했건만, 내 폴더의 80%는 여전히 서태지, 부활, 김경호로 채워져 있었다. 

-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 가운데

 

내 학창시절, 사춘기 시절의 유일한 위로였던 그, 서 태 지. 

그가 아빠가 되었단다. 

아내의 친한 친구 배우 박신혜와 함께 아내를 위한 빵을 골랐단다.


청바지 주머니에 한쪽 손을 푹 찔러 넣은 그가 거리를 걷는다.
아빠가 된 그의 뒷모습에서 설렘과 당당함이 읽힌다.
더 이상 두려울 게 무어랴, 못 할 일이 무어랴.
내 아내와 내 아이를 위해서라면.

 

오로지 그만을 위한 것이던 그의 가슴 한가운데엔 이미 '그들'을 위한 공간이 생겨났으리라.
그리고 그 공간은 점점 더 커져갈 것이다.
이러다 내 심장이 다른 사람의 심장이 되어버리는 건 아닌가 싶을 만큼 그들을 위해 살게 될 것이다.
그 모습이 어색해서 가끔은 후회도 하겠지.
내가 지금 잘하고 있는 건가 하고.

얼치기 였던 내가 그랬듯이 그렇게 부모가, 어른이 되어갈 것이다.


그래서 두 아이의 엄마인 아줌마 팬은 그저 웃음이 나온다.

 

그도 이 새벽 나와 같은 이유로, 수유하는 아내를 위해 깨어 있을까 싶어.
매일 달라져 가는 아이 모습을 휴대폰에 담을까 싶어.
유축기를 소독하고 똥 기저귀를 치우고,

틈날 때마다 모유수유니, 젖몸살이니, 영아산통이니 하는 것들을 검색하고,
벌벌 떨며 조그만 아이 손톱을 깎아주고 몸을 씻길까 싶어.

 

‘부모’라는 공통 분모 하나로 그가 산후조리원 옆 방 남편처럼 가깝게(혹은 평범하게) 느껴지다니.

당분간은 엄마나 아빠나 좀비처럼 흐느적 거리겠지만, 50일 지나고 백일 지나면 좀 할만할 거라고.

육아 선배로서 오지랖도 부리고 싶어진다.

또 모르지, 이미 베이비트리 열혈독자일지도 후훗

 

참 궁금하다.
아빠로서 그가 바라보는 세상은 어떤 빛깔일지.

유희열 아자씨처럼 "꿈 많던 눈부신 엄마의 젊은 날은 너란 꽃을 피게 했단다. 너란 꿈을 품게 됐단다"하는 노래를 들려줄지.

 

나중에 한 이십년 쯤 더 시간이 흘러 자식들 다 키워놓은 가수와 팬들이 모이면 어떤 모습일까도 기대된다.

서로 잘 살았다고, 애썼다고 등을 토닥이며 삐걱거리는 목으로 헤드뱅잉을 하며 교실이데아를, 필승을 열창하는 반백의 중년 떼. 상상만해도 신나고 뭔가 짠하기도 하고.

 

어쨌든 이젠 정말 태지 '오빠'와는 이별을 해야겠다.

아이 아빠 태지 아자씨, 반가워요~ 웰컴 투 부모의 세계!
 

taiji.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39792/17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5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너는 ‘그나마 나은 편’이라고?: 결혼이라는 통과의례 imagefile [4] 정아은 2017-12-14 10333
28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2편] 떡국을 먹으며 새해 소망을~ imagefile [6] 지호엄마 2017-01-06 10328
283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젖소들이 뿔났다 image [6] 서이슬 2018-05-15 10323
28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반갑다, 겨울아!! imagefile 신순화 2018-12-14 10316
28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7년의 사랑, 그리고 이별 imagefile [4] 신순화 2017-11-28 10314
28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0편] 인공지능! 놀라운 발전이긴한데... imagefile [4] 지호엄마 2016-03-28 10311
27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픈 세 아이와 보낸 8일간의 보고서 imagefile [8] 신순화 2017-04-26 10310
27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재난과 어린이 imagefile [2] 윤영희 2015-04-29 10295
277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대략 두달 만이군요^^ imagefile [8] 안정숙 2014-09-13 10292
276 [최형주의 젖 이야기] 문득 imagefile 최형주 2014-05-08 10284
27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 속빈 강정을 채우기 imagefile 홍창욱 2014-03-20 10266
27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가장 먼저 사랑을 해 imagefile [1] 최형주 2016-11-10 10252
27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가 방학 했다!! imagefile [5] 신순화 2015-07-28 10250
27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밀양, 우리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image 빈진향 2014-07-10 10248
27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양은 냄비 여섯 개의 꿈 imagefile [4] 최형주 2015-08-26 10242
270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제주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닭이 행복해야 우리도 행복하다. imagefile [7] 박진현 2017-08-18 10239
269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하지 않을 자유, 낳지 않을 자유 imagefile [4] 서이슬 2017-07-31 10231
26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대 흐름 역행하는 `출산주도성장' 발언 imagefile [4] 양선아 2018-09-11 10208
267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어른들의 세계를 '따라하며' 말을 배우는 아이 imagefile 안정숙 2014-07-10 10208
266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가능과 불가능의 사이에서: 두 아이의 엄마 imagefile [2] 정아은 2018-01-11 1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