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책.jpg

 

드디어 내 글이 책으로 나왔다.

오래 꿈 꾸어 오던 일이었다.

어려서부터 글 쓰는 일을 좋아했고, 이다음에 작가가 될 거라고 떠들고 다녔지만

정작 나는 심리학을 전공했고,사회에서는 사회복지사로 일 했었다.

늘 노트에 무언가를 쉼 없이 적는 습관은 있었지만 그것들이 하나의 주제 아래

책으로 엮여 나오리라는 생각은 쉽게 할 수 없었다.

 

그러다 늦은 나이에 결혼을 했고, 엄마가 되었을때 나는 이 아이를 키우는 일이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경력이 되게 해 달라는 기도를 했었다.

결혼한지 10년이 흘렀고 나는 세 아이의 엄마가 되었으며 아이 키우는 이야기를

글로 쓰는 일을 하고 있으니, 9년 전 첫 아이를 얻었을때 품었던 기도가 이루어진 셈이다.

 

처음엔 습관처럼 일기장에 아이 키우는 일들을 적다가 먼저 블로그를 시작한 친정 언니의

권유로 내 블로그를 연 것이 2005년도 였다.

유난히 지방 출장이 잦은 남편에게 블로그를 통해서나마 아이가 크는 모습을 매일 매일 새롭게

보여주고싶어 열심히 사진 찍어가며 글을 올리곤 했다.

늦은 나이에 얻은 첫 아이를 키우는 일은 하루 하루가 감동이었고 깨달음이었고 행복이었다.

첫 아이를 키우는 일은 매일 매일이 여행같았다. 아이로 인해 살아가는 일이 그렇게 새로울 수가

없었다. 배우고, 느끼는 것도 얼마나 많은지 놓치고 싶지 않아 부지런히 사진으로 글로 남겨놓은

기록들이 늘어 가는 동안 내 공간을 찾아 오는 이웃들도 늘어났다. 얼굴은 모르지만 아이를 키우는

엄마라는 사실 만으로도 식구들처럼 허물없고 든든했다. 함께 웃고, 울고, 반성하고, 위로하고

격려하고 배우며 세 아이를 키웠다. 내 아이들은 모든 사람들의 아이가 되어 큰 사랑을 받았고

나도 수많은 아이들의 엄마가 되어 그 아이들의 성장을 지켜보고 웃고 울었다.

엄마로서 살아온 지난 10년의 세월은 그 이전의 30여년의 삶보다 훨씬 더 큰 배움이었다.

아이들은 거울처럼 내 사람됨을 되돌려 보여주었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어떤 욕망과 열등감과 거짓을 품고 있었는지, 얼마나 여리고, 쉽게 상처받고

또 쉽게 감동하는지, 그리고 여전히 어떤 꿈들이 내 마음에 생생한지 아이들을 키우면서  알았다 .

지금도 매일 매일 알아가고 있다.

그 모든 날들의 기록이 이 책에 담겨 있다.

나로서는 결혼 10년 동안의 가장 진한 사연들이 담겨 있는 책이다.

 

부끄럽지만 나는 늘 내 지난 날들의 글을 읽으며 오늘을 살아갈 힘을 얻곤 했다.

아이셋을 키우며 지치고 우울할 때, 첫 아이를 낳고 기르며 감동하고 감사했던 시절의 글을 읽으며

다시 기운을 낸다. 이미 아이가 내게 준 지혜들도 지난 글에서 다시 확인하고 끄덕이곤한다.

모자라고 부족함이 많은 사람이지만 나를 세상에서 가장 열렬하게 원하는 아이들을 볼 때마다

더 좋은 사람, 더 행복한 엄마가 되고 싶은 노력을 멈출 수 없게 된다.

 

대단한 책은 아니지만 세 아이 키우며 내가 자라고, 아이들이 자란 이야기들이

바로 당신과 당신 아이들의 이야기일 것이라고 믿는다.

애 키우는 일이 어렵고 힘들지만 그 시절만이 가지고 있는 보석을 더 많이 보려고 하면

분명 더 행복한 엄마가 될 것이다.

 

부끄럽고 설레는 마음으로 내 책을 선 보인다.

아이를 키우는 당신에게, 곧 아이를 만날 당신에게, 그리고 언젠가 엄마가 될 그대에게

작은 선물이 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4395/c9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6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빅뱅 태양머리는 무슨! 단발령 잘못 내렸다가 큰일날뻔.. imagefile [12] 전병희 2012-04-19 35811
2064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팬티의 유혹 imagefile 김미영 2011-05-25 35570
206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6편] 쌀쌀한 가을 날씨엔 뿌리채소로 유아반찬을~ imagefile [11] 지호엄마 2012-11-01 35561
206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만약 둘째 아이가 생긴다면... imagefile [13] 지호엄마 2012-02-27 35538
206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여자 친구와의 우정, 느낌 아니까~ imagefile [3] 양선아 2014-01-16 35533
206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촘백이 만든 평상에 놀러 오세요. imagefile [1] 빈진향 2013-05-24 35520
205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말괄량이 삐삐 한강서 다시 만나다 imagefile [5] 양선아 2013-09-02 35421
205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여름 휴가 여행 전후, 아들이 달라졌어요 imagefile [4] 양선아 2013-08-14 35283
2057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기 욕조를 둘러싼 신구 세대 육아 갈등 imagefile 김은형 2010-05-28 35268
2056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임신의 꽃은...쇼핑? imagefile 김은형 2010-05-22 35230
205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0년 간의 완전범죄, 며느리의 이중생활 imagefile [6] 신순화 2012-04-16 35099
205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커밍아웃?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1편 imagefile [8] 전병희 2013-12-13 35008
205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막혔던 뽀뇨의 첫 이사 imagefile [2] 홍창욱 2011-12-26 34997
205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장래희망 imagefile 윤아저씨 2010-10-21 34970
205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 부족한 남편의 육아 imagefile [5] 윤영희 2013-06-17 34920
205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낯선 도시와 친해지기, 대중교통, 시장, 길거리 식당, 그리고 헤매기 imagefile [1] 빈진향 2013-04-26 34826
2049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회사, 나의 힐링 캠프! imagefile [18] 김미영 2013-03-27 34818
204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타만네가라, 정글 속에서 네 식구 함께 한 작은 모험 imagefile [4] 빈진향 2013-05-22 34733
2047 [김연희의 태평육아] 엄마가 되었을 때, 엄마 노릇 실컷! imagefile 김연희 2011-08-08 34620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 첫 책,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imagefile [15] 신순화 2012-01-03 34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