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출연하게 된 방송사에서 받은 선물 중 하나가 바로 제주도 호텔숙박권이었다.

제주가 집인데 무슨 호텔숙박권이냐 싶었는데

그것 때문에 타지의 가족을 초청하기도 뭐하고 해서 우리 가족이 묵기로 했다.

 

차일피일 미루다가 유효기간이 다가와서 날짜를 아내가 쉬는 날인 월요일로 잡았는데

하필 한라봉 배송작업이 잡힌 날이다.

 정신없이 선별, 포장, 배송까지 마치고 나니 늦은 오후.   

아내와 뽀뇨가 기다리고 있는 집으로 돌아오니 이미 저녁시간이 되었다.

 

저녁을 집에서 먹고 가자는 아내에게 오늘은 호텔에 숙박하는 특별한 날이니 외식을 하자고 설득, 집을 나섰다.

어떤 걸 먹을까?

이미 날은 어둑어둑 해가고 숙소까지는 또 40분,

지역의 지리에 밝은지라 호텔 근처에 식당이 없는 것을 다알고 있는 상황에서 내린 결론은

제주시내에서 먹고 이동하자는 것.

 

아내에게 먹고 싶은 것을 고르라고 하니 “집앞에 있는 해물찜집”을 고른다.

하필 ‘바로 집 앞’이라는 점이 마음에 걸리는데

아내가 좋아하니 어쩔 수 없지 하며 해물찜을 먹었다.

 

해물찜.jpg

<맛집? 집 앞 식당 ㅋ>

 

워낙에 일상이 여행이고 점심시간은 맛집순례시간인지라 특이할 바는 없었지만

‘제주도 호텔 1박’이라는 이벤트는 조금은 다르게 다가왔다.

진짜 비행기를 타고 제주에 온 여행객처럼 부푼 마음을 가지고 여행에 임해야지 했는데

 ‘바로 집 앞 식당’에 바람이 좀 빠지고, 식당집 대여섯살은 되어 보이는 오빠의 축구공이 탐나 저녁도 안먹고

축구공을 서로 가지려 옥신각신하는 뽀뇨를 보며 바람이 더 빠졌다.

 

밥 먹고 나니 저녁 7시, 숙소를 향해 열심히 달려가는데

밤은 깊어 뽀뇨가 좋아하는 바다는 보이질 않고

매운 저녁을 먹고 잔뜩 신경질을 내는 ‘장트라볼타’를 억누르며 가속페달을 밟았다.

 

체크인하고 올라간 숙소.

침대하나, 테이블 하나, TV, 냉장고 하나가 딸린 전통적인 호텔 숙소다.

“무얼 할까?”라고 얘길 했지만 딱히 할 것이 없는 것이 도심도 아닌 시골 숲속인데다

차로 10분 거리의 읍내 나가봐야 볼거리도 없다.

아... 점점 제주여행이 호텔숙박여행으로 굳어지는 구나 싶었는데

마침 9시 뉴스에는 내일 아침부터 천둥번개에 폭우까지 내린다고 한다.

 

tv.jpg

<우린 그날 밤, 대형 TV 구경만 해야했다>

 

멘붕상태에서 겨우 편의점 맥주 한 캔을 따고 아내와 TV시청을 했다.

내일 조식뷔페를 기약하며.

 높이가 제법 높은 호텔 침대가 좋은지 연신 오르내리기를 반복하는 뽀뇨를 사이에 두고

겨우 잠자리에 들었는데 2인용 침대가 비좁은데다 엄마아빠사이에 가로 누운 뽀뇨.

 

 ‘H형 잠자리’,

엄마아빠는 침대 끝에 메달려서 뜬 눈으로 잠을 지새워야 했다.

다행히 아침 눈을 떠보니 폭우는 아니고 봄비가 보슬보슬 내린다.

기대하던 조식뷔페가 너무 단출해서 놀라고 1박 2일 여행이 너무 짧아서 또 놀랐다.

 

비양도.jpg

<굿모닝, 비양도>

 

하지만 뽀뇨와 함께 한 첫 대중목욕탕 나들이는 조금 특별했다.

 좁은 욕조를 벗어나 아빠와 목욕탕에 나왔으니

‘남자가 아빠임을 자각하게 되는 가장 큰 계기’인 목욕탕 나들이를

하필 호텔에서 하게 된 것이다.

아직 등을 밀어주기엔 너무 작은 뽀뇨를 바라보며

다음엔 꼭 등을 한번 밀어줘야 겠다고 다짐했다.

 

우리 가족의 제주여행은 이렇게 단출하게 끝이 났다.

별 다를게 없는 호텔 1박이었지만 하루 하루가 여행이니 괜찮다, 괜찮아.

 

<뽀뇨와의 제주생활을 다룬 책을 쓰기로 했습니다. 기대해주셔요 ^^>

*아래 사진을 누르면 '천재 뽀뇨'를 만나보실수 있어요 ㅋㅋ

뽀뇨1.jpg  

 

우리, 블로그 밖에서도 만나요 (^^)/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튜브 +핀터레스트 + 메일로 받아보기 + 팟캐스트 제주이민편 + 아빠맘대로 동화책읽기 + 내 소개 & 스토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05176/c0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만 남겨두고 아버지는 가셨으니 홍창욱 2013-10-23 20583
7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파트를 되돌아보다 imagefile [2] 홍창욱 2013-10-09 15422
7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 아이를 맞이하는 아빠의 자세 [2] 홍창욱 2013-08-27 13953
7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를 갖기 위한 우리의 노력 imagefile [12] 홍창욱 2013-08-09 18331
7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한테 배운 ‘아이 관찰하는 법’ imagefile [4] 홍창욱 2013-07-16 16088
7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 어린이집에 가다 imagefile 홍창욱 2013-06-21 14913
7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은 강하고 아빠는 약했다 imagefile [6] 홍창욱 2013-06-07 15705
7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우리 부부 5개조 선언문 imagefile [4] 홍창욱 2013-05-21 21615
6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가 아빠임을 자각할때 imagefile [4] 홍창욱 2013-05-07 15235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제주도민의 1박2일 제주여행기 imagefile [3] 홍창욱 2013-04-26 17235
6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경남 남편 전북 아내, 제주 딸의 말투는? imagefile [2] 홍창욱 2013-04-12 24169
6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른들은 왜 어린 아이들에게 돈을 줄까? imagefile [2] 홍창욱 2013-03-28 15012
6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봄꽃이 떨어진다 imagefile [4] 홍창욱 2013-03-19 14639
6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를 기다리며 imagefile [2] 홍창욱 2013-03-05 14666
6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여기까지만 imagefile [2] 홍창욱 2013-02-20 15867
6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7천 원짜리 바지를 처음 산 날 imagefile [2] 홍창욱 2013-02-07 12825
6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미각교육, 아빠의 욕심 imagefile [8] 홍창욱 2013-01-24 14343
6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가 뿔났다 imagefile 홍창욱 2013-01-09 13308
5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공중파 방송출연 뒷담화, 뽀뇨네가 살아가는 방법 imagefile [2] 홍창욱 2013-01-02 14842
5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처음으로 매를 들다 imagefile [4] 홍창욱 2012-12-26 16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