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카툰_제목new.gif

 

 

 

 

 

 

벌써 11월 말…!

 

한참 호기심이 많은 네살 아들래미를 위해
일년에 두번은 동물원 구경을 시켜줘야지 다짐을 했건만…

 

 


게으른 지호엄마,
벌써 가을을 후딱 넘겨버렸다.

 

 

육아카툰과천서울대공원01.jpg

 

 

이번주도 역시나 주말에 시댁, 친정 행사가 줄을 이었지만,


다~ 미뤄두고 날씨가 더 추워지기전에
일단 동물원으로 소풍을 가기로 했다.

 

 

 

사실, 과천 서울대공원은 지호엄마네 집과 멀어서
가까운 인천대공원이나
일산에 있는 쥬쥬공원에 가려고 했으나…
그곳은 맹수가 없는것이. ..ㅠ..ㅠ

 

 

 

육아웹툰동물원사자호랑이02.jpg

 


 

 

 

 

그래서 하는 수 없이 7개월만에
서울대공원으로 고고~

 

 

 

토요일 아침부터 서두른다고 했는데
도착해보니 벌써 오전 11시를 넘어 열두시가 가까워졌다.

 

오전이 후딱 지나서 그런지
동물원에 사람들이 바글바글,
대공원 주차장 입구부터 차가 어찌나 밀려있던지…

 

 

육아카툰서울과천동물원03.jpg

 

 

 


아, 그런데 차를 세워두려고 줄을 서고 있는데
여기까지 와서 새치기하는 엄마아빠들은 누구!!!

정말 못됐다.

 

 

육아웹툰쥬쥬동물원04.jpg

 

 


 

 

 

암튼 차를 세워놓고 서울대공원에 있는
곤돌라도 타고 동물도 보러 고고!

 

 

그런데 의외로 동물원에서 데이트하는 연인들이 참 많네.


곤돌라에서 애정 표현도 하고
서로 사진 찍어주느라 정신 없는것이.
좋을때다. 좋을때여~

 

육아웹툰가을동물원05.jpg

 

 

 

 

 


그런데 왜?

 

곤돌라에 내려서 여자친구의 핸드백은 들어주는겨?
가방안에 돌덩어리가 들었남?

 

 

육아카툰동물원06.jpg

 

 

 

 

 

드디어 동물원 입구!!!

 

그런데 벌써 점심 시간이~ㅋㅋㅋㅋ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일단 가까운 식당에서 도시락을 풀고
따뜻한 우동을 하나 시켜 같이 먹기로 했다.

 

짜잔~  지호 엄마가 아침에 급하게 만든
옆구리터진 못난이 김밥 도시락~

 

 

워킹맘카툰동물원07.jpg

 

 

 

이런 못생긴 김밥을 만드는데도 이렇게 피곤한데
김밥에 눈코입 붙여 이쁘게 꾸민
캐릭터 도시락 싸는 엄마들은 도대체  또 누구?!

 

정말 존경합니다. 어머님들~ ㅠ..ㅠ

 

 

 

 


암튼 점심밥을 대충 먹고 이제 본격적으로 동물 구경~

 

타조 원숭이 이런 종류들은 패스~
서울대공원이 워낙 넓어 다 보기엔 너무 지칠 것 같아…
일단, 서울대공원에만 있는 맹수, 파충류
그리고 덩치 큰 동물 위주로 보기로 했다.

 

 

 

 


먼저 지호가 본 것은 덩치는 크지만
풀을 먹고 사는 하마!

 

 

그런데 지호가 하마를 쳐다보며 하는 말이…

 

즐거운아줌마동물원소풍08.jpg

 

 

 

 

 

 

한겨레베이비트리동물원09.jpg

 


저 누워있는 하마의 모습을 보니
TV 드라마에 보면 자식문제로
식음을 전폐하고 머리 싸매고 자리에 누워있는
사람의 모습과 비슷해 보이더라. ㅋㅋ

 

 

한겨레과천어린이동물원10.jpg

 

 

동물원에 있는 하마도 그런 마음일까?...

 

 

 

 

 


그리고 뱀!

 

네살 아들래미가 이제는 좀 컸나보다.
작년엔 무서워하는것 같았는데
올해는 지호가 뱀을 보면서 이런 말을 하더라.

 

 

한겨레신문육아동물원11.jpg

 

 

 
ㅋㅋㅋㅋㅋ

 

 

생생육아과천동물원12.jpg

 

 

 

 

 

 

 

 

 

그 다음은  악어!

 

악어도 역시나 움직임이 없다. ㅠ..ㅠ

 

 

 

베이비트리서울대공원13.jpg

 

 

 

 

 


악어가 사는 공간이 이렇게도  좁은데
움직이지 않는 것이 오히려 당연한 것일지도 모른다.

 

사실, 입장을 바꾸어 사람이 그 안에 있다고 생각하면...
헉…

 

아마도 머지않아 사람의 다리가 아주 짧아질꺼야.
아니면 몸땡이와 발만 남아있을뿐. 펭귄처럼.

 

유아소풍악어뱀동물14.jpg

 

 

암튼 동물원에 있는 악어가 참으로 불쌍해보이는 것이…

 

 

 

 

 


마지막으로 호랑이!

 

호랑이는 그래도 맹수답게 어슬렁거리며 돌아다니기는 하네.

 

 

 

과천서울랜드호랑이15.jpg

 

 

 

 

 


오랜만에 찾은 과천 서울대공원~


동물원엔 사람은 많고 정작 동물들은 움직이지 않는다. ㅠ..ㅠ
그들도 힘들겠지.

 

뭐 사실 그 좁은 곳에서 움직일 이유가 없을 것이다.
그래서 그런지 이 무기력한 동물들을 보기엔
지호엄마의 공들인 시간과 체력이 좀 아까울 뿐인것이…

 

육아생생육아가을소풍16.jpg

 

 


소리 한번 내지 않고
축~ 늘어져있기만 하는 동물원.
네살 지호가 과연 여기에서 뭘 보았을까.

 

 

유아소풍어린이공원17.jpg

 

 

많이 아쉬울 뿐이다. 쩝.

 

 

 

 

그리고 잠깐 드는 생각!

사실 땅값이 비싼 동네인 과천 서울대공원에
동물이 오밀조밀 모여있을 필요가 있나싶다.

 

서울대공원에 있는 동물들을 좀 분류시켜
땅값이 저렴한 경기도 내에
이들을 분산시키면 어떨지.


그러면 좀 더 넓은 곳에서 활보하며 살 수 있지 않을까.

 

 

 

 

 

박원순시장제안동물원19.jpg

 

 

 안되면 말구. ㅋㅋ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메일 주소는요~>

heihei9999@naver.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9936/0f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85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기 욕조를 둘러싼 신구 세대 육아 갈등 imagefile 김은형 2010-05-28 33282
»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7편] 뒤늦은 가을 소풍, 악어야! 입이라도 쩍 벌려줄래? 플리즈~ 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1-29 33215
208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회사, 나의 힐링 캠프! imagefile [18] 김미영 2013-03-27 33173
2082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임신의 꽃은...쇼핑? imagefile 김은형 2010-05-22 33155
208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팬티의 유혹 imagefile 김미영 2011-05-25 33148
208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말괄량이 삐삐 한강서 다시 만나다 imagefile [5] 양선아 2013-09-02 33143
207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커밍아웃?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1편 imagefile [8] 전병희 2013-12-13 33128
2078 [김연희의 태평육아] 떼다 imagefile [3] 김연희 2011-12-21 33100
2077 [김연희의 태평육아] 남편이, 아니 아빠가 변했다!!! imagefile 김연희 2011-07-08 33045
207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타만네가라, 정글 속에서 네 식구 함께 한 작은 모험 imagefile [4] 빈진향 2013-05-22 33037
2075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페낭 힐, 푸니쿨라타고 벌레잡이 식물을 보러 가다. imagefile [7] 빈진향 2013-07-17 32408
2074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imagefile [14] 임지선 2012-07-26 32403
2073 [김연희의 태평육아] 엄마가 되었을 때, 엄마 노릇 실컷! imagefile 김연희 2011-08-08 32355
2072 [김연희의 태평육아] 베이비푸어의 역습 imagefile [6] 김연희 2011-11-24 32122
207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꼭지에 불났다, 어떻게 끄지? imagefile [12] 최형주 2013-07-12 32120
207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장래희망 imagefile 윤아저씨 2010-10-21 32089
206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4편] 직장맘, 퇴근 후 응가 이야기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09-21 31965
206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기 집에 바늘 콕 "미안하다, 고맙다 아가야"   imagefile 양선아 2010-06-18 31929
206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두근두근 열 두살 아들의 몽정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9-19 31925
206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생후 첫1주 젖먹이기, 1년을 좌우한다 imagefile 양선아 2010-11-10 318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