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174-1.JPG

 

 

엄마, 안아줘.”

 

하늘이가 낮잠을 조금밖에 못 자서 짜증이 났는지

많이 울다가 안아달라고 했다.

 

이미 몸이 많이 지쳐있었던 나는

하늘이를 달래다가 더 지쳐버렸고

안아달라는 말을 들었을 때는

그야말로 몸과 마음에 여유가 한 톨도 없는 상태였다.

 

그래서 나는 잠시 자리를 피해

눈을 감고 힘없는 양치질을 하며

그 울음소리를 듣고 있었다.

 

내가 이렇게 힘든데도 아이를 안아줘야 한다는 것이

화가 나면서도

울고 있는 하늘이가 불쌍했다.

그래도 지금은 도저히 안아줄 수가 없다는 생각을 하면서

양치질을 다 하고

조금은 망설여지는 마음으로 하늘이에게 가니

눈물이 범벅이 되어서 울고 있었다.

 

, 미안해 하늘아...

 

내가 하늘이에게 팔을 뻗으니

하늘이도 팔을 뻗으며 나에게 안긴다.

 

울음을 그치고

내 품에서 숨을 크게 한 번 쉬더니

기대어 쉬는 아이.

 

그 날 저녁에

엄마의 품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되었다.

 

내가 엄마가 된 것이

우주의 큰 계획안에서 이루어진 일이라면

내 아이를 품어줄 힘도 우주가 주지 않을까?

 

그렇다면

내가 내 힘을 과소평가한 것이 아닐까?

 

내가 그 순간

나는 너무 피곤해, 그래서 지금 아이를 안아줄 여유가 없어.’

라는 생각 대신

나는 너무 피곤해. 하지만 아이를 안아 줄 힘은 우주가 줄 거야.’

라는 생각을 했다면

하늘이를 그렇게 울리지 않고 안아줄 수 있었을지 모른다.

 

어쩌면 엄마는 강하다.’ 라는 말은

엄마라는 역할을 준 우주에게 힘을 받기 때문에 엄마는 강하다.’

라는 말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 말이다.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고 있는 요즘은

내 힘만으로 아이 둘을 키울 힘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느낄 때가 많다.

 

하지만

이 두 생명이 만들어지는 순간부터 함께 한 큰 우주가

두 아이를 돌볼 힘을 나에게 주고 있다고 생각하면

내가 훨씬 더 힘이 날 것 같다.

 

한 명의 아이를 키우기 위해 온 마을이 필요하다고 했던가?

 

내 생각에는 온 우주가 필요하다.

그리고 이미 온 우주가 함께하고 있을 것이다.

 

이제는 우주에게 힘을 받고 있는 우주적인 엄마로

그래서 두 아이를 넉넉히 안아줄 수 있는 엄마로

한 번 살아보련다.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DSC01930-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6785/fd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쉬움을 달래려고 숨을 나누어 쉰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8-02 8286
8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이야 imagefile [2] 최형주 2016-04-08 8283
8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8258
8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유전자가 전염되나? imagefile [2] 정은주 2017-07-24 8256
8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웃음을 기다려 imagefile [2] 최형주 2015-05-20 8239
80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당당하게! imagefile [8] 서이슬 2017-11-07 8231
7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여섯의 방학 imagefile [4] 신순화 2018-08-22 8211
7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대단하다는 흔한 말 imagefile 서이슬 2018-06-13 8208
7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6편] 아... 이 놈의 봄봄봄!!!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4-04 8204
7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교실에서 만났던 휘성, 이완, 그리고… imagefile [1] 정은주 2017-11-29 8168
75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세련된 아빠이고 싶지만 imagefile 이승준 2017-04-12 8160
7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복 받아라! imagefile [6] 최형주 2016-04-01 8119
7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흔들렸다 imagefile [1] 신순화 2017-11-17 8083
72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한밤 전화, 슬픔의 무게 imagefile 강남구 2017-12-19 8074
7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8060
7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1편] 4.13 꽃구경이나 가야지~ imagefile [2] 지호엄마 2016-04-07 8057
6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8편]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 책을 읽고~ imagefile [1] 지호엄마 2018-09-10 7999
6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운 엄마 imagefile 신순화 2018-06-27 7983
6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조두순과 소설 ‘오두막’ imagefile [3] 정은주 2017-11-13 7956
66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꿈나라에 가기 싫어! imagefile [5] 박진현 2017-07-28 7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