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육아카툰_제목.gif

 


 

 

 

2013년대선대통령공약01.jpg

이번주 수요일은 이 나라의 대통령을 뽑는 날~

 

정치에 관심없는 지호엄마도
벌써부터 심장이 콩닥콩닥 뛰고
내년도 우리 사회가 어찌 흘러갈지
무척 기대되고 궁금해집니다.

 

 

 

육아카툰민주당대선공약02.jpg

 


다른 건 잘 몰라도
육아와 보육에 관한  공약만큼은

열심히 살펴본 지호 엄마~

 

호호~ 그런데 후보들 공약만 보더라도
실천만 잘~ 된다면
우리 엄마들, 아기 키우며 직장다녀도 괜찮을
신바람 나는 사회가 되겠더라구요.

 

육아웹툰새누리당대선공약03.jpg

 

 

 

그러나!!! 후보님들!

 

이 공약들을 어떻게 실천 하실 건지?


혹여, 지금처럼 또 특정 사람들만
혜택을 받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네요.

 

우선 공약을 만들기 전,
지금 현재 직장맘들이 육아휴직을
얼마나 이용하고 있는지 사실을 조사해 봤나요?

 

그 흔한~ 육아휴직이 지금 저에게도 주어진다면

지호엄마인 저!!!
오늘 밤 작업 들어가 당장 둘째 갖습니다. !

 

 

 

베이비트리대선공약04.jpg

 

 

그리고 지하철역에도 있는 수유실이
직원 백명 넘고, 그리고 그 중 여직원이 반이상이나 되는
지호 엄마네 회사엔 왜 없을까요?

 

돌덩어리가 된 가슴을 움켜쥐고
화장실에서 조용히 짜내어 버려야하는 엄마들의 사정을
후보님들은 아시는지 ㅠ..ㅠ

 

 

생생육아대선공약05.jpg

 

 

 


또  무슨 보육료 혜택만 받으려면
기준을 소득 상위 30%이하에 두는데
서울 강서구 전세집에 사는 지호엄마인
제가 우리나라의 소득 상위 30%가  되더라구요~

 

 

한겨레육아보육대선공약06.jpg

 

 

 

 


또, 유치원 추첨일, 그리고 소아과에서 하는 영유아건강검진은
평일 낮에만 하는 이유는 뭡니까?

 

 

육아공약대선공약07.jpg

 

 

 


각 후보들의 육아관련 공약들은 다들 비슷하면서도 나쁘지 않습디다.


그런데 후보님들이 내년 대통령이 되었을때
이 공약들이 얼마나 실천될지
그리고 그 혜택들이 저에게도 다가올지 의문입니다.

 

후보님들~ 아니, 내년 대통령께서는
이러한 육아와 보육관련 공약들이
어떻게 실천되고 현실에 얼마나 반영되는지
두루두루 살펴봐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래도 그나마 다행인것은
언제부턴가 선거때마다 후보님들이
육아 제도에 대해 신경을 쓴다는 점!

 

그건 우리 아줌마의 힘을 간과하지 않는다는 사실이겠죠?

 

 

보육공약대선공약08.jpg

 

 

 

12월 19일, 꼭 투표해서
네살 아들래미인 지호가 어른이 되는 세상엔
일하는 엄마가 신나는 세상이 되도록 만들어야죠~

 

이번 수요일에 투표하러갑니다.

19일 눈이 와도, 강풍이 불어도~ 꼭~ 이 한표 던지렵니다.

 

 

 

 

대통령후보들대선공약09.jpg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1529/c8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45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쭈쭈, 먹이기보다 끊기가 어렵네 imagefile 김은형 2011-08-23 44626
204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뉴욕 엄마들이 포대기에 열광하는 이유 imagefile [2] 신순화 2012-08-14 44466
204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살아남은 자의 책임을 생각하다 imagefile [5] 신순화 2014-04-23 44304
204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2편] 워킹맘 7년차, 임파선염이 오다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11-06 44278
204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가수’보다 더 재미있는 것 imagefile 신순화 2011-08-31 44260
204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7편] 좀~ 살살 놀면 안되겠니? imagefile [3] 지호엄마 2014-04-11 43968
203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8편] 드라마 <송곳>을 보며~ imagefile [6] 지호엄마 2015-12-10 43834
203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육아의 적, ‘큰아들’ 남편 imagefile 신순화 2010-10-20 43251
2037 [김연희의 태평육아] 엄마가 되었을 때, 엄마 노릇 실컷! imagefile 김연희 2011-08-08 43248
203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6편] 재밌냐, 그럼 나도 재밌다! imagefile [4] 지호엄마 2016-08-10 43023
2035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임신부 F4, 여자끼리 뭉쳐보니! imagefile [6] 임지선 2012-03-07 43001
203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1편] 큰 병이면 어쩌나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10-14 42984
203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아빠힘내세요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23 42746
20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을 부려먹자!! imagefile [2] 신순화 2011-11-28 42265
203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브루미즈 체험전 다녀와보니 imagefile [2] 양선아 2012-01-03 42144
2030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들이나 딸이나, 흥! imagefile [5] 임지선 2012-03-21 41999
202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2편] 영화 변호인! 못 보면 어쩔 뻔했어? imagefile [8] 지호엄마 2014-01-03 41891
2028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imagefile [14] 임지선 2012-07-26 41847
202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욕실테러, 아빠의 꼬리를 잡히다 imagefile [8] 홍창욱 2012-09-25 41609
202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0편] 교육감 후보, 이제는 알고 투표하겠습니다. imagefile [5] 지호엄마 2014-06-02 41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