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이사부터 고시원 이사까지 50번이나 이사를 다닌 아내.

나 또한 서울생활 십 수 년동안 셋방 이사를 수 없이 다녔다.

그런 아빠 엄마를 닮아서 그런지 19개월 뽀뇨가 벌써 이사를 하였다.

 

이름 하여 생애 첫 이사.

 

아내는 이번에도 내 집으로 이사하지 못해 아쉬운 눈치지만

전셋집 얻기가 하늘에 별 따기인 제주에서 월세를 살지 않는 것이 어디인가.

 

드디어 이사 당일,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날씨도 춥고 뽀뇨를 맡길 곳도 없어 아내가 뽀뇨를 붙들고 있었다.

뽀뇨가 일어나기도 전에 인부들이 들이닥쳐 먹일만한 걸로 요거트 몇 개만 챙겨둔 상태이다.

아침 8시에 시작한 이사가 새집으로 움직인 시간이 10시.

 

이삿짐보다 먼저 집에 도착하여 문을 여는 순간,

오 마이 갓!

주인 짐이 하나도 안 빠지고 그대로 있다.

거기다 주인은 집에도 없다.

 

너무나 화가나 전화를 걸었더니 '짐 싸다가 배가 고파 아침밥 먹으러 와 있다'고.

너무나 태연해서 황당하고 열 받았다.

마침 도착한 이사짐 센터 인부들, 이사일 시작하고 이런 일은 처음이라도 혀를 내두른다.

 

이삿짐업체에 여기저기 연락하다보니 업체가 늦게 선정되었고 그러다보니 이삿짐 들어오는 시간보다

2시간이나 늦게 짐이 나가게 되었다고 설명하는 주인.

안그래도 미운데 우리 이삿짐 사장님께 내려가는 사다리 좀 싸게 쓸 수 없냐고 묻는다.

 

본인 돈 아끼는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남에게 피해를 줘서 쓰나.

만약 같은 세입자라면 그랬을까 생각을 하니 빨리 집을 사야겠다는 생각이 쓰나미처럼 밀려온다.

 

주인이라 제대로 항의 한 번 못해보고 우리 짐 때문에 일정이 늦어졌다는 이사짐 업체에는 짐정리요청도 못했다.

그 사이 뽀뇨와 아내는 발 디딜 공간이 없어 베란다에 갇혀있는 신세가 되었다.

 

짐 부릴 공간이 없어 작은 방에 빼곡이 쌓아 올라가는 이삿짐.

침대, 냉장고, 세탁기 등 초기 세팅이 중요한 집기들도 좁은 틈에 자리를 잡는다고 급하게 마쳤다.

오후에 전주에서 짐정리를 돕기 위해 제주에 오신 장모님, 장인어른.

마무리 방바닥 비질을 하는 뽀뇨까지 다섯 식구가 정신없이 정리하여 밤늦게야 겨우 정리가 되었다.

 

‘세상에 이런 일이’에 나갈 정도의 어의 없는 일이었지만 좀 더 넓은 집으로 이사 오니 너무나 기분이 좋다.

무엇보다도 뽀뇨가 뛰어 놀만한 거실이 생기게 되어 다행이다.

 

잠들기 전 아내와 이야기를 나눈다.

 "우리 집은 도대체 언제 생기게 될까?"

 

<방 한칸에 쌓여져 있는 우리 짐들. 정말 "안습"이라는 말 빼고는 표현할 말이 없다. >

*아래 사진을 클릭하시면 뽀뇨가 비질하는 모습을 보실수 있습니다.

이사짐.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3174/5e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45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쭈쭈, 먹이기보다 끊기가 어렵네 imagefile 김은형 2011-08-23 44626
204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뉴욕 엄마들이 포대기에 열광하는 이유 imagefile [2] 신순화 2012-08-14 44466
204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살아남은 자의 책임을 생각하다 imagefile [5] 신순화 2014-04-23 44304
204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2편] 워킹맘 7년차, 임파선염이 오다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11-06 44278
204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가수’보다 더 재미있는 것 imagefile 신순화 2011-08-31 44260
204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7편] 좀~ 살살 놀면 안되겠니? imagefile [3] 지호엄마 2014-04-11 43968
203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8편] 드라마 <송곳>을 보며~ imagefile [6] 지호엄마 2015-12-10 43834
203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육아의 적, ‘큰아들’ 남편 imagefile 신순화 2010-10-20 43251
2037 [김연희의 태평육아] 엄마가 되었을 때, 엄마 노릇 실컷! imagefile 김연희 2011-08-08 43248
203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6편] 재밌냐, 그럼 나도 재밌다! imagefile [4] 지호엄마 2016-08-10 43023
2035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임신부 F4, 여자끼리 뭉쳐보니! imagefile [6] 임지선 2012-03-07 43001
203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1편] 큰 병이면 어쩌나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10-14 42984
203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아빠힘내세요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23 42746
20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을 부려먹자!! imagefile [2] 신순화 2011-11-28 42265
203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브루미즈 체험전 다녀와보니 imagefile [2] 양선아 2012-01-03 42144
2030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들이나 딸이나, 흥! imagefile [5] 임지선 2012-03-21 41999
202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2편] 영화 변호인! 못 보면 어쩔 뻔했어? imagefile [8] 지호엄마 2014-01-03 41891
2028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imagefile [14] 임지선 2012-07-26 41847
202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욕실테러, 아빠의 꼬리를 잡히다 imagefile [8] 홍창욱 2012-09-25 41609
202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0편] 교육감 후보, 이제는 알고 투표하겠습니다. imagefile [5] 지호엄마 2014-06-02 41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