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육아카툰_제목2.jpg

 

 

 

 

 

얼마전 친구가 아기를 낳아 산후조리원에 잠깐 들렀습니다.

근디 그곳에서 만난 태어난지 얼마 안된 아기들을 보니

3년전 지호가 갓난아기때 모습이 생각이 나더라구요~

 

또 왠지 그 시절이 살짝~ 그립기도 한것이…

생각해보면 그때...직장과 낯선 육아를 병행해야해서

정말 많~이도 힘들었는데...왜 이런 기분을 느낄까요..^^;

...다...잊어버렸나봐요? ㅋㅋ

 

 

 


내가 만일 둘째를 낳으면…

 

 

 

 

 

1> 우선 아기를 낳자 마자 병실로 직행한 후

문을 걸어 잠근채 아무도 면회를 안하고 하루종일 잠만 잘 것 같아요.


3년전… 저녁부터 시작된 진통은 밤을 꼴딱 새우고

점심쯤이야 겨우 출산을 하고 멈췄는데

바로 밀려오는 손님들 덕분에 한 이틀정도는

잠을 제대로 못 잔 것이 지금까지도 피곤이 안풀리더라구요~

 

 

 

육아웹툰산후조리원_1.jpg

 

 

 

 

 

 

2> 그리고 첫째 아기때 못한 완모… 이제는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기를 낳고 맨처음 겪는 아주 높고도 힘든 육아의 산~ 모유수유!

근데 지금 또 한번 다시 하라면 그때의 실패를 거울 삼아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육아카툰모유슈유_3.jpg

 

 

 

 

 

 

3> 그리고 산후조리원은 조용하고 밥 잘주는 곳으로 선택~

요가, 마사지, 한의사 진맥, 발조형물만들기 등 다양한 산후 프로그램이 웬 말이냐~

다 필요없습니다!  무조건 모유수유잘 알려주고 편안한 곳이 최고!

 

 

육아웹툰산후조리원_2.jpg

 

 

 

 

 

 

 

4> 그리고 첫째 아기때 실패한 예쁜 아기 뒤통수 만들기~
지호낳고서는 너무 힘들어...

아기의 뒤통수를 예쁘게 만들어줄 생각을 하지 못한것이

두고두고 미안해지더라구요…

 

 

 

육아카툰뒤통수만들기_4.jpg

 

 

 

 

 

 


5> 그리고 ~ 장 중요한 점!!!

부부가 같이 하는 육아를 꼭 하고야 말겠습니다~
조리원을 나오고나서 바로 친정집에 일년을 넘게 사는 바람에

남편과 별거 아닌 별거를 하게 되었어요~

저와 아기는 친정집에서, 남편은 저희집에서...(-,.-;)

그래서인지 남편은 아직도... 갓난아기와 같이 잠을 자는 고통을 알지 못합니다. ㅠ,.ㅜ

 

 

 

육아카툰직장맘친정_5.jpg
 

 

 

 

 

 

 

 

6> 알뜰한 출산 용품 준비~

허영만 들떠 비싼 유모차와 아기옷 장만하느라 생활비의 대부분을 낭비한 지호 엄마~
힘들게 맞벌이를 하면서도 저축한게 없네요...ㅠ,.ㅠ

 

 

 

육아웹툰유아장난감_6.jpg

 

 

 

 

아...

 

첫째애를 키우면서 이런 것들이 아쉬우면서 후회가 남습니다~
만약 둘째 아이가 생긴다면~~~

좀 더 현명하고 알뜰하게 키울 수 있지않나하는 생각해봅니다. ^^;

 

 

 

 

 

 

BUT...

 

 

 

 

 

육아웹툰직장맘둘째_8.jpg

 

 

 

 

 

육아웹툰직장맘둘째_9.jpg

육아카툰둘째엄마직장맘_10.jpg

 

 

                    

 

 

 

                        (ㅠ..ㅠ)

 

 

 

 

 

 

육아웹툰육아카툰_소개.jpg

 

 

 

 

<즐거운아줌마> 블로그 ^^

http://heihei9999.bi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985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두 마음 사이 전쟁 imagefile 강남구 2017-12-01 7738
1984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엄마 미안해, 내 딸들을 더 사랑해서 imagefile [3] 안정숙 2017-12-01 48644
1983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엄마라는 이름의 속살 imagefile 정아은 2017-11-30 22373
198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0편] 엄마가 알아서... imagefile 지호엄마 2017-11-29 15254
198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교실에서 만났던 휘성, 이완, 그리고… imagefile [1] 정은주 2017-11-29 7133
198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7년의 사랑, 그리고 이별 imagefile [4] 신순화 2017-11-28 8575
197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 플리마켓 셀러로 참여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11-28 10763
197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파 다듬다 울었다 imagefile [8] 신순화 2017-11-23 11382
197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높은 파도를 바라보는 아이 imagefile 강남구 2017-11-23 8246
197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싱글맘의 날’을 아시나요 image 정은주 2017-11-21 5853
197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9편] 초등 사춘기가 뭐야? imagefile [4] 지호엄마 2017-11-18 27344
197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흔들렸다 imagefile [1] 신순화 2017-11-17 7130
1973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읽기장애여도 괜찮아 imagefile [2] 박진현 2017-11-16 14491
197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조두순과 소설 ‘오두막’ imagefile [3] 정은주 2017-11-13 7018
1971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딸딸 엄마 임신부의 두 얼굴 imagefile [7] 안정숙 2017-11-11 10906
197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일곱,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11-09 9813
196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8편] 초등 아들 사주를 봤더니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11-09 6165
196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당당하게! imagefile [8] 서이슬 2017-11-07 7404
196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르지 않는 내 노다지 imagefile [1] 신순화 2017-10-31 8862
196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미혼부 법’을 도입하라 image [4] 정은주 2017-10-30 1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