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6-5.jpg

 

모유 수유 136일 차

스스로 짜먹는

 

손을 젖 위에

턱하니 올리고 먹는 것도

신기했는데

이제는

손으로 잡는 힘이 생기면서

젖을 짜면서 먹는다.

 

사실 아직 손이 작으니

짠다기보다

조물조물 만지며 먹는 건데

그 모습이 정말 귀엽다.

 

이 손이 더 커지면

정말 두 손으로

마구마구 짜 가며,

안 나오면 흔들어가며

먹을 거라고 기대해도 될까?

 

난 좀 쉬고 말이다.

 

 

140-2.jpg

 

모유 수유 140일 차

젖 맛, 손 맛

 

엄지손가락 빨기를

좋아하는 바다는 요즘

젖을 먹다가

젖 먹고 있는 입에

손가락을 집어넣어

같이 빨려고 한다.

 

그래서 내가

손가락은 디저트로 먹어~”

하고 손가락을 빼내면

알겠다는 듯

조용히 젖을 빨다가

 

어느 순간

젖 반대 방향으로

고개를 획 돌려

손가락을 좍좍 빤다.

 

배는 젖으로 채우지만

즐거움은 손가락으로

채우겠다는 듯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8181/e8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825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은하철도 999 imagefile [16] 강남구 2016-05-16 24673
18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천 기저귀가 주는 기쁨 imagefile 신순화 2010-07-19 24667
182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파트에서 주택으로 가는 길 imagefile [4] 윤영희 2013-03-01 24658
182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아침에는 논에서, 저녁에는 밭에서 노는 서울 아이 imagefile [10] 빈진향 2014-06-03 24647
182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빨간 립스틱에 선글라스, 화려하고 큼직한 귀고리! imagefile 김미영 2011-06-20 24644
182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손자 천재 만들기, 외할머니의 작업 imagefile [3] 홍창욱 2012-11-27 24621
181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엄마라는 이름의 잔혹사 imagefile 양선아 2011-02-23 24555
181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9편] 아줌마~공짜 티켓으로 '어린이 실내 놀이터' 다녀왔어요~ 우히히 imagefile [8] 지호엄마 2012-04-26 24552
18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TV 없이 보낸 7년 보고서 imagefile 신순화 2010-08-09 24550
1816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이의 ‘배신’, 이럴수가! imagefile 김은형 2011-01-18 24545
18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살 아들, 머리를 묶다!! imagefile [9] 신순화 2012-01-09 24538
1814 [김연희의 태평육아] 떠난 여자, 남은 여자 imagefile 김연희 2011-07-29 24513
181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래도 새해는 왔다 imagefile 신순화 2011-01-05 24504
18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드디어 끝난 7년 4개월의 모유수유 대장정! imagefile [17] 신순화 2013-03-26 24495
181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2편] 영화 변호인! 못 보면 어쩔 뻔했어? imagefile [8] 지호엄마 2014-01-03 24486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맛, 손 맛 imagefile [1] 최형주 2014-02-20 24483
180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감기가 무서워 하는 ‘특효약’ 생강차 imagefile 양선아 2010-10-25 24464
180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직장맘이 전하는 ‘어린이집 보내기’ 노하우 imagefile 김미영 2011-03-31 24441
18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사람은 손님, 벌레가 주인 imagefile 신순화 2011-06-07 24436
180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한일 초등학교 입학분투기 imagefile [2] 윤영희 2013-02-21 24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