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jpg

 

전국에 계신 부모 산타 여러분... 큰 고생 하셨습니다.
1년 중 가장 중요한 대사를 잘 치루어 내셨는지요.
애들 동심을 위해서 때로는 비밀 작전처럼 몰래 몰래 산타 노릇 하시느라
얼마나 애쓰셨나요.
애써 애써 몰래 선물 준비하고 애들 잠 들기 기다려 선물 셋팅까지 했는데
카드에 적힌 글을 보며 '이거, 아빠 글씨잖아!'하는 똑똑한 애들땜에
화들짝 놀라지는 않으셨는지요.

 

저희도 10년 째 산타 노릇하느라 고생했습니다.
결혼해서 10년 쯤 지나면 애들도 어느정도 크고 해서 비밀 작전처럼
이 노릇 하지 않을 때도 되는데, 띄엄 띄엄 애를 낳다보니 이제
부모의 비밀을 다 알면서도 모른척 시치미 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날리는 열 살 큰놈부터, '산타는 도대체 언제 다녀가지?' 창 밖만 보는
여섯 살 둘째와, '상타야, 빤니 와' 하며 소리지르는 세 살 막내가
버티고 있으니 도리없지요. 또 작전 수행 해야지요.

 

그 동안 너무 바빠서 미리 선물을 준비하지 못했는데, 큰 아이가 덜컥
방학을 하는 바람에 선물도 죄다 남편 회사에서 받게끔 주문을 했지요.
주문하는 순간까지 아이들 소원을 정확히 확인하는 것은 제 임무였습니다.
첫째와 둘째는 분명한데 막내는 늘 왔다갔다해서 힘들었어요.

 

'이룸아. 뽀로로 공이랑, 레고 프렌즈랑 어떤게 더 좋아?
산타 할아버지한테 어떤거 부탁했어?'

 

이렇게 물어보면 어떤날은 뽀로로가 나오고, 어떤날은 레고가 나오고
최근에는 '바삭 바삭 공룡쿠키'라고 해서 정말 머리에 쥐 날뻔 했지요.

 

간신히 세 아이 품목을 정해서 남편에게 카톡으로 비밀지령 보내고
크리스마스 전날 남편이 집으로 물건들을 가져오기로 했는데
요즘 회사에 큰 일이 생겨 주말도 12시까지 야근을 하는 남편은
크리스마스 이브에도 새벽 1시 다 되어 집에 들어왔답니다.

산타가 아니라, 산타 노릇하는 남편 기다리느라 제가 다 잠을
설쳤지요. 그 시간에 받은 선물들을 애들 방에 놓아두고
벌써 한달째 집안 여기 저기에 걸어 놓은 커다란 양말 안에 편지를
써서 애들 머리맡에 놓아 두었습니다.

원래는 카드를 써야 하는데 너무 바쁜 남편은 카드 살 시간도
없었대요. 그래서 그냥 흰 종이 잘라서 제가 쓱쓱 몇자 적었지요.
이 노릇 하느라 2시 다 되어 잠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보람은 있었어요.

그 다음날 둘째부터 깨었는데 제 방에 갔다가 선물을 발견하고
온 집안이 떠나가라 환호성을 지르더라구요.

'오빠야, 오빠야. 산타 할아버지가 내가 제일 갖고 싶은 선물
주고 가셨어. 오빠 방에도 정말 큰 거 있어!!'

큰 애와 막내가 일어나고 모두 소리를 지르며 웃고 뛰어 다니고
'산타 할아버지 고맙습니다!'소리가 온 집안에 울려 퍼졌지요.

 

큰 아이가 선물을 뜯다말고 포장지 겉면을 보면서 '어, 로젠 택배다' 하는 바람에

아뿔싸 하긴 했지만 눈치 빠른 큰 놈은 씨익 웃는 것으로 입을 다물어 주더군요.

그리고는 는 제 방으로 조립하러 들어가고, 둘째는 저 혼자 조립한다고
매달리고, 막내 것은 역시 남편이 조립해 주느라 애썼습니다.
주문에, 운반에, 조립까지 맡아 준 남편은 이날도 아침 먹고
바로 회사로 출근했어요. 아아.. 정말 얼마나 힘들까요.

 

애들은 성탄절 하루 종일 선물 받은 장난감으로 어울려 놀더군요.
열살 사내아이가 여섯 살 여동생과 지치지도 않고 함께
레고 놀이를 하는 정겨운 모습이란...

막내가 아직 어리니 부모 산타 노릇을 몇 년은 더 해야겠지요.
제가 큰 아이 나이때는 부모 몰래 선물을 준비해서 놀래켜 드리곤
했는데, 우리 큰 놈은 얼마나 더 커야 부모에게도 산타가 필요하단걸
알아줄는지요. ㅠㅠ

 

그래도 추운 겨울, 집안에서 종일 재미나게 노는 건강한 세 아이가
사실은 제일 고맙답니다. 그럼요. 부모에게야 그게 정말 선물이지요.

전국에 계신 부모 산타 여러분들.. 정말 고생하셨어요.
덕분에 아이들은 또 행복한 성탄절을 맞이했잖아요.

 

더 나이들면 우리에게도 산타가 와 줄까요?

 

한 번 기다려 볼까요? 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2347/06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울고 또 운 아이 이름 ‘숙명’ imagefile 신순화 2010-06-28 20345
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동생 출산 함께 한 다섯살 아이 imagefile 신순화 2010-06-21 34488
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과 함께 한 조산원 출산기 imagefile 신순화 2010-06-14 26614
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병원은 환자 취급, 조산원은 사람 대접 imagefile 신순화 2010-06-07 28369
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룸이 이야기 imagefile 신순화 2010-05-30 19140
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봄이 이야기 imagefile 신순화 2010-05-23 21503
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연이 이야기 imagefile 신순화 2010-05-13 20321
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 셋에 행복 셋, 그리고 무한사랑 imagefile 신순화 2010-04-30 30081
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병원이 아닌 곳에서 세 아이를 낳은 이유 imagefile 신순화 2010-04-27 36259
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글을 열며... imagefile 신순화 2010-04-23 38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