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899.JPG



바다 같은 바다야,

하늘 같은 하늘아,

어제는 하늘이가, 오늘은 바다가

엄마의 몸을 통해 이 세상에 온 날이구나.

우리를 선택해서 와준 너희를 다시 한 번 두 팔 벌려 환영한다.

 

들쑥날쑥하고 미숙한 엄마와 함께 자랐음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본성이 그대로 살아있는 멋진 아이들로 커주어서 고마워.

 

이틀 전에 엄마가 휴지를 갖다 달라고 바다한테 계속 말했는데 갖다 주지 않아서

아빠한테 혼났던 것 기억나니? 혼나고 나서 바다가

“갖다 주기 싫었어!” 라고 말하면서 울었을 때 엄마는 사실 기뻤단다.

그리고 엄마가 갖다 주기 싫을 수 있다고 말하자 바다가

“마음이 두 개였어. 갖다 주고 싶은 마음이랑 갖다 주기 싫은 마음.”

이라고 말했을 때 엄마는 깜짝 놀라고 말았지.

그렇게 자기의 마음을 잘 알고 말을 할 수 있는 것은 엄청나게 특별한 능력이거든.

다섯 살 바다가 그렇게 자기의 마음을 잘 볼 수 있어서 엄마는 정말 기쁘고 고마워.

역시 멋지다, 바다!

 

하늘이는 태어나기 전에 할머니 꿈에 호랑이로 나왔었다고 얘기했나?

아빠, 엄마와 가족들이 어떤 아기가 태어날까 무척 궁금해했지.

엄마는 지금 하늘이 모습에서 듬직하고 늠름한 호랑이를 봐.

언니가 울면 바로 가서 두 팔 벌려 안아주고

아빠, 엄마가 힘들어할 때도 작은 두 팔과 가슴으로 품어주잖아.

하늘이의 위로와 사랑이 엄마 것 보다 크다고 느낄 때도 많단다.

늘 가족들을 바라보고 도와주고 왜 그러냐고 물어봐주는 하늘이가 참 대견해.

고맙다, 하늘!

 

오늘,

제주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바다와 하늘이 아래위로 나란히 붙어있는 풍경을 그리면서

바다라는 큰 우주의 힘에 몸을 맡긴 한 존재도 같이 그리게 되었어.

그러면서 이런 생각이 들더라.

‘바다와 하늘이가 이렇게 큰 힘에 몸을 싣고 흐르면서 살았으면 좋겠다.’

 

내면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직감과 감각이 이끄는 대로 살았으면 좋겠다는 이야기야.

 

내가 늘 꿈꾸는 전화 한 통이 있는데

바다와 하늘이가 스무 살 쯤 되어 각자 여행을 떠나서 집으로 전화를 하는 거야.

 

“엄마, 나 바다. 지금 아프리카야. 좀 더 지내다 갈게요.”

“엄마, 나 하늘. 아르헨티나로 왔어. 엄마도 올래요?”

 

여행이 삶의 답은 아니지만 엄마는 여행을 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기 때문에

너희가 세계 곳곳에서 놀며 즐기며 배우는 삶을 산다고 생각할 때

가장 가슴이 뛰어.

여행에서는 머리가 아닌 가슴을 만날 수 있는 시간이 많고

그렇기 때문에 엄마가 말한 ‘큰 힘 안에서 흐르는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거든.

 

어린 왕자가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아.” 라고 했지.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중요한 것들을 잘 찾아보자.

엄청나게 광활하고 흥미로운 세상이 열릴거야.

우주의 큰 힘, 자연의 에너지, 우리 몸의 감각과 정서, 생각과 상상!

우리의 삶은 우리의 생각 너머에 있단다.

신비 그 자체지.

그 신비로운 세상을 실컷 만끽하며 살자.

 

엄마가 너희들에게 알려줄 수 있는 것은 적지만

눈에 보이지 않거나 눈에 보이는 많은 것들에서 올 깊고 넓은 경험들이

너희를 아름답고 풍성하게 키워줄 거라 믿는다.

 

나의 딸들,

세상의 딸들,

우주의 딸들인

바다와 하늘아.

 

너희의 빛은 세상에 저절로 나누어질 거야.

그러니 너무 애쓰지 말고 있는 그대로, 즐겁게, 누리면서 살아라.

 

존경하고 사랑한다.

 

2017년 3월 2일 하늘, 3일 바다 생일에 

엄마 지아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11869/14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2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6편] 아... 이 놈의 봄봄봄!!!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4-04 5228
182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입양은 눈물의 씨앗인가 imagefile [6] 정은주 2017-04-03 7562
182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 세상으로 가는 첫 차를 타다 imagefile [3] 홍창욱 2017-04-01 7345
18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과 스마트폰, 그리고 나의 투쟁 imagefile [5] 신순화 2017-03-29 8648
182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해피 버스 데이 투 미 imagefile [4] 최형주 2017-03-29 6063
182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성장통과 독립전쟁 imagefile [6] 강남구 2017-03-27 8630
181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세월호와 함께 올라온 기억 imagefile [2] 정은주 2017-03-27 6541
18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정수리에 머리도 별로 없는데 imagefile 홍창욱 2017-03-26 9719
181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욱하지 말자, 그냥 화를 내자 imagefile [3] 케이티 2017-03-26 6193
1816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엄마도 쉬고 싶다 imagefile [2] 박수진 2017-03-24 7547
1815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두 번의 출산 - 차가움과 편안함의 차이 imagefile [2] hyunbaro 2017-03-22 5091
18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버님이 돌아가셨다 imagefile [14] 신순화 2017-03-22 8159
1813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결국, 사람이더라 사랑이더라 imagefile [2] 안정숙 2017-03-22 9950
181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입양 편견 없애는 ‘물타기 연구소’를 설립하다 imagefile [8] 정은주 2017-03-20 9111
181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5편] 술맛이 좋아, 해물파전이 좋아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3-20 7755
181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육아도 연애와 매 한가지. 울고 싶을 때가 한 두 번이 아니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3-19 7422
1809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그게 너거든. 그런데 그게 어때서. imagefile [4] 강남구 2017-03-17 8734
1808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아내가 하향선택결혼을 했다. [6] hyunbaro 2017-03-15 4617
180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나도 가끔은 아내의 곁이 그립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3-14 8688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힘에 몸을 싣고 흐르면서 살아라 imagefile [2] 최형주 2017-03-14 6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