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품은 아이, 좋은 말로 좋은 에너지 받도록

 
물타기연구소 홍보국장의 자녀. 첫딸을 낳고 둘째 아들을 입양했다. 조혜숙 제공
 물타기연구소 홍보국장의 자녀. 첫딸을 낳고 둘째 아들을 입양했다. 조혜숙 제공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유기견 입양이 화제가 되면서 ‘입양’이란 말이 자주 언론에 등장했다. 사람 아닌 동물에게까지 입양이란 말을 쓰는 것에 입양가족들 사이에서 문제 제기가 되곤 한다.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사람들 처지에서 보면 ‘동물도 가족의 일원’이라는 정서가 자연스레 반영된 세태일 것이다. 이젠 쓰임이 더욱 확대되어 ‘도로 입양’ ‘도시공원 입양’이란 말까지 등장하니 입양가족으로서는 새로운 단어를 찾아야 할 때가 된 것 같다. ‘들여서 키운다’는 뜻의 ‘입양’보다 더 좋은 말이 없을까?

고심 끝에 내가 찾아낸 단어는 ‘양연’(養緣·인연을 키움)이다. 한자를 달리하면 ‘좋은 인연’(良緣)이란 뜻도 있으니 안성맞춤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발음상 좀더 자연스러운 순우리말이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어서, 내가 속한 입양가족모임 ‘물타기연구소’에서 좋은 단어를 공모해보자고 결론을 내렸다. 응모는 내 개인 메일(juin999@hanmail.net)로 하고, 당선자에게는 물타기연구소의 영예로운 감사패를 드릴 예정이다.

입양을 사회구조의 문제로만 보는 이들은 ‘인연’이나 ‘운명’이라는 말과 관련짓는 것을 비판한다. 재난국가와 선진국 간의 국제 입양에서 일부 비윤리적 과거사가 있었으니 이런 비판에도 일말의 이유가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 입양은 구조적 문제 외에 혈연에 대한 배타적 집단의식이 깔려 있어 그리 간단치 않다. 이렇게 복잡한 시선이 교차하는 입양에 대해 나는 ‘인연’이라는 말을 쓰길 주저하지 않는다. 그들은 신비주의나 감상적 포장이라 여길지 몰라도 내게는 엄연한 현실이기 때문이다.

입양이란 말만큼 ‘버려진 아이’ ‘주워온 아이’라는 말도 심심찮게 접할 수 있다. 다엘이 초등학교 들어간 지 얼마 안 된 어느 날, 학교 마당에 들어서니 아이들이 우르르 내게 몰려와 해맑은 표정으로 물었다. 다엘을 주워온 거냐고. 당시 학부모들 대상으로 입양 강의를 했지만 아이들과는 얘기를 나누지 않은 상태였다. 내가 답했다. “아기는 누가 버려서 주워오는 물건이 아니야. 키울 준비가 안 된 사람이 아기를 낳았을 때 입양기관에 가서 부탁하게 돼. 그곳에서 아기를 잘 키워줄 부모님을 찾아주는 거야.”

실제 참담한 장소에 유기되는 아이들도 있다. 부모로서 준비되지 않은 이들이 버리는 것은 ‘생명’이 아니라 ‘양육할 권리’라는 사실을 새겨본다. 나는 ‘버려진 아이’라는 말 대신 ‘해연(解緣·인연이 해체됨)아동’이라는 표현이 어떨까 생각해봤는데 언젠가 이런 뜻이 담긴 쉬운 우리말을 찾아 쓸 날이 오길 기대한다.

입양을 보내는 이유가 ‘형편이 어려워서’가 아니라 ‘준비되지 않은 채 아이를 낳아서’라고 설명하는 것은 단순한 말장난이 아니다. 자칫 입양부모도 상황이 나빠지면 양육을 포기할 수 있다는 논리가 되지 않도록 입양자녀에게 설명할 때 더욱 신중해야 한다.

물타기연구소가 국가정책 연구기관인 육아정책연구소에 정식으로 건의한 내용이 있다. 현행 교과서에 가족이 되는 방법으로 ‘결혼·출산·입양’ 세 가지가 실려 있는데 이를 ‘결혼, 생명을 품기’ 두 가지로 바꿔달라는 건의다. 입양아는 출산을 통해 세상에 오지만 입양을 거쳐 비로소 가족을 만난다. 출산은 생명이 세상에 오는 방법일 뿐 가족이 되는 방법은 아니다.
입양가족이 용어에 공들이는 것은 내가 품은 아이가 주변에서 좋은 에너지를 받으며 크길 원해서다.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정은주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 웰다잉 강사

 

(*이 글은 한겨레21 제1166호 (2017.6.19)에 실린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1192/df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05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뭐든지 언니처럼, 동생의 집착 imagefile 김미영 2011-04-15 25605
190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안 졸려, 안 졸리다니깐!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30 25564
190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불가항력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07 25558
190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너무 가까워서 더 어려운, 동네엄마 네트워크 imagefile [7] 윤영희 2013-11-13 25487
190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결혼 13년차 4가지 결심 인생 리셋 imagefile [5] 윤영희 2013-03-31 25456
190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빠와 함께 마라톤을 imagefile 김태규 2011-10-04 25439
189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래, 나는 엄마니까! imagefile 신순화 2010-11-09 25428
1898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엔 휴업 imagefile [7] 최형주 2013-09-04 25384
189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부부싸움의 뿌리, 베이비시터 imagefile 양선아 2010-10-18 25383
189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013 일본 엄마들의 일과 육아 imagefile [5] 윤영희 2013-07-08 25377
1895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나의’ 아이가 손님이라니 imagefile 김은형 2011-06-13 25332
189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이중언어환경에 대한 환상 - 조기영어교육 반대! imagefile [16] 윤영희 2012-11-22 25283
18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 태교, 나는 이렇게 했다 imagefile 신순화 2010-08-23 25276
189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학교 단체 여행, 1박2일 위해 1달 준비 imagefile [11] 윤영희 2014-05-23 25178
189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울보공주의 눈물보 imagefile 윤아저씨 2010-10-08 25104
1890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이 위해서’라는 엄마의 착각 imagefile 김은형 2010-10-20 25096
188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여친' 생긴 아들과 엄마의 속마음 imagefile [11] 양선아 2012-10-10 25087
188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일곱 살 아루, 여행의 길동무, 인생의 스승! imagefile [1] 빈진향 2013-07-12 25085
188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이세돌은 웃어서 이겼다 imagefile [8] 강남구 2016-03-15 25078
188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말레이시아 국민 여행지, 카메런 하일랜드(Cameron highlands)를 가다 imagefile 빈진향 2013-05-31 25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