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호박-4.jpg

 

 

하늘이가 단호박죽을 먹고 싶다고 말을 하자

바다와 내가 나도!” 했다.

 

얼마 전에 사먹은 단호박죽이 참 맛있었는데

새알이 몇 개 안 들어있어서 아쉬웠다는 이야기를 하다가

우리가 직접 새알을 만들어서 듬뿍 넣고

단호박죽을 끓여 먹자고 했다.

 

곧 단호박을 사기 위해 길을 나섰고

아이들은 여느 때처럼 길에 있는 모든 것에 한 눈을 팔며 걸었다.

 

, 이 꽃 좀 봐.”하고 꽃을 만지고

나무껍질이 벗겨지려고 해.”하고 나무껍질을 잡아당겨보고

내 요술 지팡이야!”하고 나뭇가지를 주워서 들고 걸었다.

 

가게 안에서 밥을 먹고 있는 아저씨를 보며 뭘 먹고 있을까?” 하고

휴가 나온 군복 차림의 군인들을 보며 저 삼촌들은 누구야?” 했다.

 

이렇게 짧은 거리를 길게 걸어 식료품점에 도착하니

아이들은 단호박과 함께 엄마가 사줄 만한 간식을 찾느라 바빴다.

그 날은 사탕을 먹겠다고 해서 두 개씩 고르라고 하니

둘이 사탕이 담긴 유리병 앞에서 한참을 고민하며 이야기를 나누다가

양 손에 하나씩 사탕을 들고 왔다.

 

그렇게 신중하게 고른 사탕을 입에 하나씩 넣고

내 사탕 맛, 네 사탕 맛을 이야기하며

집까지 금방 걸어왔다.

 

집으로 돌아온 우리는 얼른 손을 씻고 본격적인 요리를 시작했다.

내가 단호박을 삶아서 갈고 찹쌀 물을 부어 젓는 동안

아이들은 재잘거리며 새알을 빚었다.

 

아이들이 빚은 크고 작은 새알을

익어가는 단호박죽에 퐁당퐁당 담그고

동실동실 떠오르길 기다리며 계속 저었다.

 

냄새 좋다~!”

색깔 예쁘다~!”

드디어 자기 앞에 놓인 모락모락 김이 나는 단호박죽을 보고

입술이 길어지게 웃음을 지은 우리는

뜨거운 죽을 불어가며 조심스럽게 먹기 시작했다.

 

야 이거 어떡해! 너무 맛있어!”

이렇게 맛있을 줄 몰랐어!”

너희들이 만든 떡 진짜 맛있다!”

 

이야, 이건 아빠 꼭 줘야 되!”

, 진짜 맛있다!”

, 죽을 만큼 맛있어!”

 

으음~~~!!!! 마이쪄!!!”

 

하고 나와 바다와 하늘이는 감탄했다.

 

이 날은 단호박죽을 만들어 먹으면서 감탄하고

먹고 난 후에도 감탄하며 거의 하루를 보낸 것 같다.

 

어린이집을 다니지 않는 바다와 하늘이는 나와 이렇게 지낸다.

 

천천히 요리를 해서 먹고

바닷가 길을 길게 산책하고

도서관에서 지겹도록 책을 보고

놀이터와 잔디밭에서 시간제한 없이 뛰어 논다.

 

주변에서는 어린이집을 보내라고 성화지만

나는 이렇게 자유롭게 노는 아이들을 보는 것이 좋다.

바다와 하늘이도 이렇게 지내는 것이 좋다고 하고.

 

이렇게 소소한 일들을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하고 감탄할 수 있는 지금에

고마워하며 하루 하루를 보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71388/dd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가 사는 제주도 집에 가족들이 왔다 imagefile 최형주 2019-05-27 1587
9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의 결혼기념일 imagefile [2] 최형주 2018-07-26 2273
8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가 어린이집에 다닌다 imagefile [2] 최형주 2018-06-30 2564
8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살 잡은 손 imagefile [4] 최형주 2018-06-17 2613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 이거 어떡해! 너무 맛있어! imagefile [4] 최형주 2018-02-19 2577
8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파서 고마운 지금 imagefile 최형주 2018-01-19 4078
8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바다 손 위에 작은 자연 imagefile [7] 최형주 2018-01-09 3258
8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너를 사랑하는 만큼 나를 사랑하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9-21 4731
8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적이냐 친구냐를 부모에게 배우는 아이들 imagefile [1] 최형주 2017-08-30 3996
8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4259
8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품, 우주의 품 imagefile [1] 최형주 2017-08-14 4451
8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쉬움을 달래려고 숨을 나누어 쉰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8-02 4237
7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장발의 바다에게 온 시련 imagefile [4] 최형주 2017-07-25 3855
7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에게 더 잘해주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7-06 3927
7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 달 imagefile [2] 최형주 2017-05-31 5173
7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처야, 생일 축하해 imagefile [2] 최형주 2017-05-03 6171
7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연 생활 imagefile [2] 최형주 2017-04-20 6631
7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해피 버스 데이 투 미 imagefile [4] 최형주 2017-03-29 5557
7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힘에 몸을 싣고 흐르면서 살아라 imagefile [2] 최형주 2017-03-14 5742
7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을 주는 엄마' 가면 imagefile [2] 최형주 2017-02-28 8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