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8285-1.JPG



“바다야, 이 그림의 이름은 ‘지아 달’이야.

엄마가 엄마를 그린 거야.“

 

“예쁘다, 엄마 달.”

 

바다가 이 그림을 '엄마 달’이라고 불렀을 때

내 가슴은 기쁨으로 울렁거렸다.

 

며칠 전에 1년 동안의 표현예술치료 공부를 마무리하며

각자가 그린 자화상을 걸고 공연을 했는데

이 그림이 바로 그 때 나온 자화상이다.

 

나는 나의 자화상인 ‘지아 달’ 에

나의 신성과

나의 눈물과 웃음과

나의 긴장과 이완과

나의 떨림과 부드러움과

나의 어두움과 빛을 담았다.

 

그리고 내가 의도하지 않았지만 그림을 그리는 도중에

비참함과 텅 빔과 무너짐을 담게 되었고

 

공연을 한 후에는

나를 일으키는 섬세하고 단단한 힘과 감싸는 사랑이 담기게 되었다.


비참함과 텅 빔과 무너짐은

그림을 그리다가 쓰러진 일에서 만나게 된 나의 감정인데

최근에 류마티스 관절염 진단을 받고

아픈 관절과 힘이 없는 몸을 움직여 겨우 그림을 그리다가

순간 정신을 잃고 바닥에 놓인 그림 위에 얼굴을 부딪치며 쓰러진 것이 그 일이다.

 

정신을 차리고 눈을 떴을 때

옆에서 나를 본 친구가 있다는 것이 너무 싫었고

나의 그런 비참한 모습이 나 스스로도 당황스러웠다.

이렇게 텅 비고 힘이 없는 내 몸에게

아직 더 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몰아 부쳐왔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그래서 나는 공연의 중심에 그 감정을 담았다.

무너짐의 시작인 출산 장면을 표현했고

출산 후에도 쉬지 않고 수유하고 청소하고 바쁘게 일 하는 나를 표현했다.

더 많은 것을 더 잘 하기 위해서 바쁘게 뛰던 나는 결국 무너지듯이 쓰러졌고

어렸을 때 내 이름을 행복하게 부르던 부모님의 목소리를

다시 회상하듯 들으며 정신을 차리고

두 분의 보이지 않는 손을 잡고 쓰러졌던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리고 뒤를 돌아 신성의 그림을 발견하고 신성과 함께 춤을 추었다.

 

공연을 하고 나서

나의 비참함과 텅 빔과 무너짐에 대한 인정과 위로 위에

아주 큰 사랑과 우주의 보살핌이 소복하게 쌓였다.

 

그래서 지금도 두 아이를 돌보는 것이 힘들고 때로는 너무나 버겁지만

나를 몰아세우거나 나의 힘든 상태를 비참하게 느끼지 않는다.

힘들면 쉬고 나에게 필요한 걸 해주려고 애쓴다.

고민이나 힘든 일이나 행복한 일이 있을 때 지아 달과 대화하고

밤새 꾼 꿈에 대해서도 지아 달과 대화한다.

 

지아 달은 내 안에 있는 신이고

그 신은 지혜와 순수와 유머러스함을 모두 가지고 있는 나의 친구이다.


아이들을 키우면서 이런 공부를 하고

이런 자화상을 그리고 공연을 한 것이 얼마나 큰 선물인지 모른다.

이 그림을 그리지 않았다면 내가 이렇게 힘든지 몰랐을 것이고

공연을 하지 않았다면 내가 그렇게 사랑받는 존재인지 몰랐을 것이다.


아이들을 키우면서 서서히 잃어버리고 있는

나의 가장 신성하고 빛나는 존재의 부분을 꺼내어

볼 수 있고 만질 수 있는 그림으로 만들고

그 그림을 매일 보고 만지며 확실히 느낄 수 있게 되어서 

정말 다행이고 기쁘다.

 

바다와 하늘이도 이 달과 친하게 지내면 좋겠다.

엄마의 신성을 느끼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가장 힘든 시기에 만난 가장 빛나는 나의 신성, 지아 달아,

고마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5293/53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가 사는 제주도 집에 가족들이 왔다 imagefile 최형주 2019-05-27 1470
9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의 결혼기념일 imagefile [2] 최형주 2018-07-26 2239
8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가 어린이집에 다닌다 imagefile [2] 최형주 2018-06-30 2526
8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살 잡은 손 imagefile [4] 최형주 2018-06-17 2578
8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 이거 어떡해! 너무 맛있어! imagefile [4] 최형주 2018-02-19 2547
8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파서 고마운 지금 imagefile 최형주 2018-01-19 4046
8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바다 손 위에 작은 자연 imagefile [7] 최형주 2018-01-09 3222
8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너를 사랑하는 만큼 나를 사랑하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9-21 4700
8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적이냐 친구냐를 부모에게 배우는 아이들 imagefile [1] 최형주 2017-08-30 3968
8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4234
8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품, 우주의 품 imagefile [1] 최형주 2017-08-14 4425
8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쉬움을 달래려고 숨을 나누어 쉰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8-02 4216
7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장발의 바다에게 온 시련 imagefile [4] 최형주 2017-07-25 3831
7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에게 더 잘해주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7-06 3899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 달 imagefile [2] 최형주 2017-05-31 5142
7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처야, 생일 축하해 imagefile [2] 최형주 2017-05-03 6148
7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연 생활 imagefile [2] 최형주 2017-04-20 6609
7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해피 버스 데이 투 미 imagefile [4] 최형주 2017-03-29 5530
7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힘에 몸을 싣고 흐르면서 살아라 imagefile [2] 최형주 2017-03-14 5712
7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을 주는 엄마' 가면 imagefile [2] 최형주 2017-02-28 8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