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의 ‘강남 스타일’이 떠도 시큰둥했다. 내 감각이 떨어지는 것인지 아니면 감성이 무뎌진 것인지 그저 그랬다. 전 세계인이 싸이의 말춤에 열광하고, 이 노래가 빌보드 차트 2위를 6주째 차지하고 있다는 기사를 봐도 도통 실감이 나지 않았다. ‘도대체 왜들 이렇게 난리야?’라는 생각이었다. 시청 앞에서 수만 명의 사람들이 떼를 지어 말춤을 추는 모습을 볼 때는 공포스럽기까지 했다.
 
그러던 내가 ‘강남 스타일’ 때문에 요즘 배꼽이 빠지도록 웃는다. ‘강남 스타일’때문에 너무 웃어 얼굴 근육이 아플 지경이다. 바로 우리집 아이들의 ‘강남 스타일’때문이다.
 
아이들이 ‘강남 스타일’에 빠져든 것은 TV 광고를 통해서다. ‘오빤 U 플러스 스타일’이라고 반복하는 한 광고를 TV에서 본 아이들이 그 광고만 나오면 엉덩이를 덩실덩실 추는 것 아닌가. 딸과 아들이 팀을 이뤄 발을 동동 구르고 엉덩이를 흔들고 깔깔깔 웃어대는데 그 모습이 어찌나 사랑스러운지…. 짧은 광고에 만족하지 못하고 ‘강남 스타일’에 무심했던 내가 급기야 음원을 다운로드 받아 아이들에게 음악을 틀어주고 춤을 추게했다. 놀랍게도 아이들은 3분30초동안 열정적으로 춤을 췄다. 아이들의 신명이 엄마 아빠에게도 이어져 나도 남편도 아이들과 함께 말춤을 추는 괴기스러운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상상 금지! 그런데 실제 말춤을 춰보니 은근히 운동 강도가 높았고, 추면 출수록 빠져드는 매력이 있었다. 말춤 추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어린이집에 다니는 딸은 어린이집에서 배웠던 동작들을 창의적으로 적용해 그에 맞게 안무를 짜고, 선글라스와 모자로 자기들의 모습을 치장하기까지 했다. 3살, 5살 아이들도 중독이 돼 전주만 들어도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말춤을 추는 것을 보니 ‘강남 스타일’의 마력을 새삼스레 느꼈다.  우리집 식구들은 이제 모두 모이면 ‘강남 스타일’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한판 춤을 신나게 춘다. 아이들도 웃고 어른들도 웃고 행복 세상이 된다. 그렇게 함께 웃고 즐길 수 있는 시간이 고맙기만 하다.

 

아이들이 내게 이렇게 웃음을 선물해준다. 일과 육아로 인해 내 몸과 마음이 지쳤다고, 아이들이 내 발전을 가로막는 것 같다고 징징댈 때가 엊그제인데, 나는 또 내게 이런 시간을 선물해준 아이들에게 감사해하고 있다. 바람 불어대던 엄마의 마음은 아랑곳하지 않고 춤 추고 깔깔깔 웃어대는 아이들의 그 생명력이 놀랍다. 한편으로는 그런 아이들을 보며 `그래, 너희들은 그렇게 밝게 건강하게 씩씩하게 클 아이들이야'라는 대책없는 믿음이 저절로 생긴다.
 
자, 이번 육아기의 핵심은 동영상~
우리집 아이들의 ‘강남 스타일’ 즐겁게 감상하세요~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7113/58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 친정 엄마도 놀 줄 아는 여자였다 imagefile [6] 양선아 2013-08-05 33942
7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새 중국동포 입주도우미를 구하기까지… imagefile [10] 양선아 2013-06-12 26585
7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둘째야, 너는 플러스 알파가 아니야 imagefile [4] 양선아 2013-04-30 19641
7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태권도와 재즈댄스, 엄마 욕심 아이 선택 imagefile [7] 양선아 2013-04-17 23697
6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의 첫 경험, 엄마의 욕심이었나...(1) imagefile [6] 양선아 2013-04-15 23256
6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결혼전 딸기여행, 결혼후 딸기체험 imagefile [7] 양선아 2013-03-27 31946
6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설 직후 핵폭탄 날린 베이비시터, 그래도… imagefile [13] 양선아 2013-02-13 19826
6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매 사진 속 추억이 방울방울 imagefile [9] 양선아 2013-01-24 18090
6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놀이도, 아이도, 부모도 진화한다 imagefile [9] 양선아 2012-12-27 18481
6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아, 우정이 너를 무럭무럭 키우는구나 imagefile [2] 양선아 2012-12-17 20429
6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폴리 젓가락 찾아 삼만리 imagefile [10] 양선아 2012-12-03 16615
6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깜빡했던 사후지급 육아휴직급여 오호라~ imagefile [5] 양선아 2012-11-15 19827
»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우리집 `강남 스타일' 배꼽이 떼굴떼굴 movie [11] 양선아 2012-11-06 16053
6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버리고 포기하고 거절할 수 있는 용기 imagefile [26] 양선아 2012-10-30 18507
5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무작정 떠난 헤이리 가을 나들이 imagefile [6] 양선아 2012-10-19 19064
5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여친' 생긴 아들과 엄마의 속마음 imagefile [11] 양선아 2012-10-10 26991
5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내가 시댁에 불만 없는 이유 imagefile [16] 양선아 2012-10-04 23737
5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행복한 육아에 필요한 3T imagefile [13] 양선아 2012-09-25 15844
5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방콕' 남편 본성을 찾습니다 imagefile [11] 양선아 2012-09-04 31861
5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왼손잡이 우리 아이 페친에게 상담해보니 imagefile [15] 양선아 2012-08-28 25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