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N3503.JPG



초록과 파랑 투성이던 여름을 접고,
달력 속의 가을을 펼치니
이렇게 이쁜 그림이 쨘!
아침저녁 서늘해진 공기와 바람,
해지기가 무섭게 온 동네를 울리는 뀌뚜라미 소리,
차가운 음식보다 따뜻한 국물이 그리워지는 계절, 다시 가을님이 오셨다.

DSCN2157.JPG

아이가 유치원에서 들고 오는 만들기 작품(?)에도 가을색이 완연하다.
유치원이 끝나고 돌아오는 길가엔 매미들이 배를 드러낸 채,
마른 몸으로 여기저기 누워있다.

5살이었던 작년 가을만 해도, 매미의 죽음을 신비로워하며
한참을 들여다보고 "왜 안 울지?"  "이제 어디로 가는거야?"
그러던 아이가, 올해는 너무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인다.
"내년에 또 올 거야." 그러면서.

DSCN3513.JPG

도시락을 싸들고 놀러간 숲.
한여름을 멋지게 살다간 곤충들도
이젠 자연으로 하나둘 돌아간다.
"얘들아 안녕! 내년에 다시 만나."

여름 한철, 늘 함께였던 곤충들과 하나둘 작별을 고하고 있지만
6살, 그들에겐 아직, 개미 친구들이 있다.^^

DSCN2148.JPG


잠깐 머물다 눈깜짝할 사이 떠나버릴 가을이 아쉬워

시간만 나면 동네 나무들 곁으로, 공원으로, 주말에는 숲으로

아이 손을 잡고 나간다.

"만약, 아이와 함께 지내는 시간동안 딱 한 가지만 할 수 있다면, 무얼 할건가?"

라는 질문이 있다면, 나는 숲으로 가고 싶다고 답할 것이다.

자연 속에서 걷고 숨쉬고 바람을 느끼고 냄새를 맡고 방향을 찾는 일,

그 자체가 바로 과학공부라고.

일본 그림책 세계의 전설과도 같은 두 작가,

하야시 아키코와 고미 타로가 한 말이다.


CIMG4545.JPG

가을이 깊어지면, 사과밭에도 또 가야지.
한 그루에 수 백개나 되는 사과들을 키워내는 나무가 어찌나 존경스러운지.
나는 겨우 두 아이 키우는데도 이렇게 힘든데.
이만큼 튼실한 열매를 맺도록 한 해동안 고생하신 분들의 노고를 생각하면
즐거워하며 사과를 따는 일도 왠지 조심스러워진다.

감사한 마음으로 11월을 기다리며.
아직 남은 여름의 기운과 조금씩 깊어갈 가을을 만끽해야지.

DSCN2637.JPG

올 겨울은 또 어떻게 나나.
지난 겨울 폭설이 내렸을 때인데 이 모습을 보니
지금 이 계절이 얼마나 소중하고 행복한 때인지, 새삼스럽게 놀랍다.
집에서 움츠리고 지낼 시간이 많을 겨울이 오기 전에
아이들 마음 속에 감성이 차곡차곡 쌓일 수 있도록

얘들아, 나가자.
또 다시  숲 속으로, 가을 속으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36577/8c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잘 안 먹는 아이, 입맛 잡는 5가지 imagefile [6] 윤영희 2014-11-10 19877
12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학원 안보낸 것을 후회하냐고요? imagefile [8] 윤영희 2014-11-06 13494
1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꿀처럼 달콤했던 나만의 2박3일 여행 imagefile [8] 윤영희 2014-10-23 12628
12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전담 육아 12년만에 혼자 떠나는 여행 imagefile [6] 윤영희 2014-10-20 12590
11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들 이해하기, 산 너머 산 imagefile [4] 윤영희 2014-10-15 10854
11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베이컨은 뱀으로 만든 고기?? imagefile [4] 윤영희 2014-10-03 10805
11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운동회, 아이를 좀 더 이해하게 된 날 imagefile [10] 윤영희 2014-09-28 23387
11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무늬만 북유럽 육아, 아닌가요? imagefile [5] 윤영희 2014-09-24 20509
11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바자회를 열자. 삶을 나누자. imagefile [3] 윤영희 2014-09-21 13364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또 다시 가을 속으로 imagefile [6] 윤영희 2014-09-17 11740
11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 언어교육, 좀 더 즐겁고 행복하면 안되나 imagefile [2] 윤영희 2014-09-15 13300
11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세상 비밀 문 열기 12년, 호기심 천국 imagefile [3] 윤영희 2014-09-03 16182
1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좀 더 수월하게 힘들 수 있는 방법 imagefile [2] 윤영희 2014-09-01 9694
1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와 요리를 잘하려면, 정리정돈부터 imagefile [3] 윤영희 2014-08-27 13256
10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캠프가 아니라도, 제주가 아니라도 imagefile [3] 윤영희 2014-08-19 9655
1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아들의 로망을 응원한다 imagefile [4] 윤영희 2014-08-07 13626
10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추첨 선발, 아이의 꿈이 이뤄졌다 imagefile [3] 윤영희 2014-08-01 8574
10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와 아이들이 함께 만든 여름 파티 imagefile [2] 윤영희 2014-07-22 13282
10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꽃보다 청춘보다 감성 출렁이는 마흔 imagefile [7] 윤영희 2014-07-06 12830
10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들의 착한 소비, 세상을 바꾼다 imagefile [4] 윤영희 2014-06-30 17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