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일이 많은 가을인데.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어 글을 씁니다.


내가 살고 있는 시대가

지금 어디인가 헷갈려

설거지하다가도 머리를 흔들어

정신차리려 애쓰는 요며칠.

큰아이가 스마트폰에 코를 박고 있는 걸 보니

2016년이 맞긴 한가 봅니다.


한국인으로 태어나 살며

이런일 저런일 참 많이도 보고 겪으며

지금까지 겨우겨우 살아왔는데

이번엔...

정말

모욕적이란 느낌밖에 들지 않네요.


지금 드러나고 있는 일들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겠지요.

이 나쁜 시대를 회복하기 위해

우리는 또 젖먹던 힘까지 끌어내어

살아가야 할 겁니다.

10년이 걸릴지, 20년이 걸릴지 모르지요.


그 사이,

우리 아이들이 자라 어른이 되면

우리가 살던 시대가 남긴 빚을

또 떠안고 살아가게 될텐데...

그 누구보다

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해서 가슴이 아프네요.


대통령부터

문화권력의 자리에 앉아 제멋대로 살아온

많은 이들까지, 그들이 만들어낸

이 원시적인 사회구조 속으로

아이들을 내보내야 할 날이

몇 년 남지 않았습니다.


열심히 살려고 노력한 죄 밖에 없는 우리지만,

그래도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한방울 남은 힘이라도 쥐어짜봐야 하지 않을까요.

가슴이 너무 답답한데

이 마음을 어떻게 풀어내야 할지 몰라

선배 엄마의 글로 대신해 봅니다.



우리 사는 것이 그렇잖아요.

때로 너무 서걱거리고 얄팍해서

'거기 있다'고 믿었던 사람도 손을 내밀면 거기에 없고,

열 명이 춥다고 떠들어대면

한 명 정도 미적미적 엉덩이를 털고 일어나 창문을 닫지요.

그래서 그 서걱거림과 얄팍함, 무거운 엉덩이의 경험치에 기대어

세상을 향한 문을 적당히 닫아두고,

그 닫힌 만큼 혹은 열린 만큼만 사무적으로 교류하지요.

그런데 이럴 수도 있네요.

거기 없다고 생각한 사람이 거기 있을 수가 있네요.

한 명이 춥다고 떠들어대니

아홉 명이 일어나 창문을 닫네요.

                    - <욕망이 멈추는 곳, 라오스> / 오소희   중에서 -




한 명이 춥다고 떠들면

열 명 중에

단 세 명만이라도

얼른 일어나 창문을 닫아주는,

그런 사회를 아이들에게 물려줍시다.

나쁜 시대는 우리 세대에서 그만 끝냈으면...

더 나아지지 못한다해도

더 나빠지지 않게는 막아야 하지 않을까요.


따뜻하고 든든하게

아이들과 저녁

야무지게 챙겨먹고

좀 더 힘을 내야 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88206/9d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님의 삶, 그리고 마무리 imagefile [20] 윤영희 2017-02-19 9193
22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생활교육, 쉬운 것부터 하나씩 imagefile [4] 윤영희 2017-01-16 9919
2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5살의 새해 소망 imagefile [9] 윤영희 2017-01-08 8128
22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감자샐러드로 크리스마스 트리 만드는 법 imagefile [1] 윤영희 2016-12-24 9291
21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가 나를 살게 한다 imagefile [2] 윤영희 2016-12-22 8157
21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12월 imagefile [2] 윤영희 2016-12-11 9555
21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돈 밖에 없는 빈곤 imagefile [3] 윤영희 2016-11-30 8790
21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왜 늘 고통은 국민 몫인가 imagefile [4] 윤영희 2016-11-18 11744
21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시민들이 만든 어린이식당 이야기 imagefile [9] 윤영희 2016-11-14 11937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나쁜 시대의 대물림은 이제 그만 윤영희 2016-10-27 9478
21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지진 때 놀이터의 변신 imagefile [3] 윤영희 2016-10-23 14459
21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울증은 육아의 동반자?! imagefile [2] 윤영희 2016-10-17 11432
2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덕후가 된 아이의 도전 imagefile [2] 윤영희 2016-10-12 10509
2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노벨상의 비결은 '호기심' imagefile [2] 윤영희 2016-10-05 9671
20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날로그 육아, 시즌1끝 시즌2 시작합니다! imagefile [5] 윤영희 2016-09-28 7688
2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가 있는 집, 지진 대처법 imagefile [4] 윤영희 2016-09-23 18330
20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정리정돈 전문가의 집 방문기 imagefile [7] 윤영희 2016-09-06 10309
20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행육아, 엄마가 달라졌어요 imagefile [2] 윤영희 2016-08-31 8300
20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글쓰기 잘하는 법 imagefile [3] 윤영희 2016-08-10 8571
20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들의 수다에서 건진 명언들 imagefile [8] 윤영희 2016-08-05 120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