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집을 보러 다니다가

얼떨결에 새로 짓고 있는 단독주택단지를 구경하게 되었어요.

밝고 따뜻한 거실에 작고 이쁜 마당엔 저의 로망을 자극하는 그네까지.

두 남매가 저 그네를 따며 깔깔거리는 소리가 BGM으로 깔리는 상상도..

 

 

이층 방을 올라가보니 방 두개를 합쳐놓은 넓은 안방에 한쪽은 부부침실

가운데 보이는 책상 뒷쪽으로 수납장으로 두 공간으로 구분해

오른쪽으론 아이들 침대를 놓았더군요.

아직 완벽한 침실 독립이 어려운 아이들과 한 공간에 함께 하면서도

몸?은 떨어져서 잘 수 있는 아이디어가 좋더군요.

화이트와 원목은 제가 10년 넘게 살림하면서 가장 마음에 들어하는 인테리어 칼라라

더 이뻐 보였어요. 이 집은 다락방도 딸려있어 수납은 물론 아이들이 상상의 놀이공간으로

쓰기에도 좋을 거 같았어요.

 

그나저나!

이사를 가려면 일단 지금 사는 집이 먼저 팔려야 되고,

부동산 업자에게 지금 집의 상태를 보이기 위해(깨끗이 정리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적어도 수납공간이 어느정도인지 보이게끔은 해야 하니까요. 8년동안 사는 동안 안 보이는 곳은 짐이 갑북갑북^^)

저희 부부는 현실로 돌아와 집 정리를 시작했답니다.

큰아이가 어느 정도 컸다 싶을 때, 둘째를 낳는 바람에 자잘한 물건을 정리정돈할 여유가

없었고 또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하는 성격이라 꺼내놓고 보니 한숨만..

 

둘째를 낳으면 신기려고 깨끗이 빨아 넣어둔 큰아이의 신발을

이제야 발견했지 뭐예요. 안타깝게도 저 신발들은 모두 170이하 사이즈.

지금 둘째 발 사이즈는 거의 180.    아.. 짐 정리할 때마다 한없이 작아지는 저 자신을

느끼는 요즘입니다.. 북 오프에 내다 팔까봐요.

 

저의 부부의 멘탈을 가장 압박하는 문제는 역시 '돈'이지만

시작을 해 놓고 보니, 인생공부 많이 하게 되네요.

우리 가족의 앞으로의 20년을 주제로 남편과 많은 얘기를 하게 됐고

아이들을 어떻게 키우고 싶은지에 대해서도 다시 하나하나 점검하고 있어요.

집이 정해진 기간 안에 팔리지 않으면

주택으로 이사하는 것도 당분간 포기해야 하지만

이번 기회에 집안 물건 다이어트하는 기회도 되고

조금 더 깔끔해진 집에서 봄을 맞이하는 것만으로도 얻는 게 많다 하며

마음을 비우고 있지만 .. 꿈도 여전히 놓치지 않고 있습니다^^

이사든 아니든, 올 한 해도 꿈을 위해 고고씽 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5349/ed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그림의 떡 아니 집, 구경이나 하지요^^ imagefile [5] 윤영희 2013-01-24 19263
70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매 사진 속 추억이 방울방울 imagefile [9] 양선아 2013-01-24 16801
70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미각교육, 아빠의 욕심 imagefile [8] 홍창욱 2013-01-24 14659
70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어제는 '바비', 오늘은 '클라라', 내일은 뭐 할꺼니? imagefile [2] 신순화 2013-01-22 17406
70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를읽고/아들키우다가 몸 속에 사리생기겠어요! imagefile [7] 윤영희 2013-01-21 23002
70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겨울감성 가득한 윤동주의 동시^^ [2] 윤영희 2013-01-18 13016
69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내가 찾은 사교육비 대안 두가지 imagefile [1] 전병희 2013-01-18 13973
698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이제 나는 젖소, 젖 떼라니 싫소 imagefile [6] 임지선 2013-01-18 23429
697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나는 못된 엄마가 되겠다 imagefile [16] 김은형 2013-01-17 16212
69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소중히 길렀던 내 ‘육아 근육’은 어디에 imagefile [4] 김외현 2013-01-15 14793
69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의 또 다른 이름 ' 이모' imagefile [6] 신순화 2013-01-15 18873
69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스케이트장에서 생긴 일 - 세상이 아직 살만하다고 느낄 때 imagefile [1] 윤영희 2013-01-15 15638
69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큰집으로 옮긴 기쁨도 잠시…층간소음 문제될 줄이야! imagefile [2] 김미영 2013-01-11 19841
692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일하는 엄마도 비빌 언덕이다 imagefile [4] 김은형 2013-01-10 17053
69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예비초등맘의 분투기, 결론은 학원보다 대안 imagefile [3] 전병희 2013-01-10 12823
69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가 뿔났다 imagefile 홍창욱 2013-01-09 13739
68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1년만에 찾아 온 아들의 잠자리 독립!! imagefile [9] 신순화 2013-01-09 23356
68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 교과서>- 베이비트리와 함께 읽고 싶은 책 윤영희 2013-01-08 13013
68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해 "탈 아파트"소망, 이룰 수 있을까 imagefile [3] 윤영희 2013-01-07 16056
686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놀고싶은 애엄마, 송년회 분투기 imagefile [2] 임지선 2013-01-02 146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