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1454-2.JPG

 

잠든 하늘이를 가만히 바라본다.

 

얼굴을 가까이 가져가 하늘이의 호흡을 느끼고

하늘이의 호흡에 맞춰 나도 같이 숨을 쉰다.

 

잠들기 전이나 자고 일어나서나 놀 때나

늘 나를 찾는 바다에 비해

 

혼자서도 잘 자고

일어나서도 나를 잘 안 찾고

아빠가 있을 때는 엄마보다 아빠를 더 찾는 하늘이가

나는 왠지 늘 아쉽다.

 

잘 크고 있는 것이겠지만

오히려 더 독립적이고 안정적인 것도 같지만

나는 왠지 늘

하늘이와 못 다 나눈 사랑이 아쉽다.

 

요즘은 그래서 틈만 나면 하늘이에게

하늘아, 사랑해~”라고 하고

하늘아, 엄마 사랑해라고 말해줘~” 라고 해서

사랑을 속삭이는 시간을 가진다.

 

그랬더니 하늘이가 예전보다 좀 더 많이 다가오고

뽀뽀도 해주고

나를 더 많이 바라보고 웃는 것 같다.

 

어제는 잠든 하늘이를 안고

바다를 데리고 길을 나서면서 바다에게

바다야, 엄마는 네가 참 좋아.”라고 했더니

품 속에 있던 하늘이가

나는~?”이라고 해서 깜짝 놀라 내려다보니

씨익 웃으면서 졸린 눈을 조금 뜨고 있었다.

 

이제 막 말이 늘기 시작한 하늘이의 그 물음이

너무나 반갑고 놀랍고 사랑스러웠던 나는

우리 하늘이도 엄마가 정말 정말 좋아하지~!”

정말 정말 사랑하지~!”하고 말하면서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른다.

 

그러고 보면

태교 때부터 하늘이가 태어나기 전 까지

나는 바다와 둘만의 오롯한 사랑을 나누었고

사실 하늘이가 태어나서도 얼마 동안은

하늘이 보다 바다한테 더 마음이 가서

바다와 교감을 많이 했다.

 

그러니 하늘이가 바다와 똑같이 나를 대하지 않는 게

자연스러운 것일 수 있고

어쩌면 언니가 늘 엄마를 찾으니

자기 자리가 없어 보일 수도 있겠다.

 

열 손가락 깨물어서

안 아픈 손가락 없다는 말이 딱 맞게

나는 정말 두 녀석이 다 예쁜데

바다한테 들인 사랑과 정성 만큼을

하늘이에게도 주고 싶은데

 

할 일이 많고

바다가 나를 많이 찾고

내 몸은 늘 힘이 달려서

하늘이에게 줄 에너지가 충분하지 않을 때가 많다.

 

그래서 종종 잠든 하늘이 얼굴을 보다가

아쉬운 마음을 달래려고

얼굴 가까이에서

하늘이의 숨을 나누어 쉰다.

 

사랑하는 내 아기,

더 크기 전에

더 많이 사랑하고

더 많이 느끼고 싶다.

     

 

DSC00740-1.JPG  

                                                                  <며칠 전, 하늘이와 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5018/35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2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미친 말과 똥 거미 imagefile [3] 정은주 2017-08-28 4676
192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과 마음도 함께 따릉따릉 imagefile [2] 양선아 2017-08-24 6327
192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육아의 `달인'의 비법 imagefile [2] 홍창욱 2017-08-23 5873
19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생리 이야기 해 보자! imagefile [4] 신순화 2017-08-22 9803
192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상처를 드러내는 법 image [3] 정은주 2017-08-21 4766
192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4364
19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굳이 이렇게 한다 imagefile [7] 신순화 2017-08-18 7263
1918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제주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닭이 행복해야 우리도 행복하다. imagefile [7] 박진현 2017-08-18 6268
19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험한 세월 살아가는 힘은 공부 imagefile [4] 신순화 2017-08-15 7940
191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품, 우주의 품 imagefile [1] 최형주 2017-08-14 4556
1915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부질없는 약속, 그래서 좋다 imagefile [3] 윤은숙 2017-08-13 5936
19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지지고 볶아도 어차피.. imagefile 신순화 2017-08-10 11830
1913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한 아이 imagefile [3] 서이슬 2017-08-10 5542
191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다엘의 여름방학, 미래를 꿈 꾸다 imagefile [1] 정은주 2017-08-07 4866
19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에겐 책이 먼저일까, 경험이 먼저일까 imagefile [2] 윤영희 2017-08-07 6179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쉬움을 달래려고 숨을 나누어 쉰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8-02 4306
19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82년생 김지영과 70년생 신순화 imagefile [4] 신순화 2017-08-01 7127
190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하지 않을 자유, 낳지 않을 자유 imagefile [4] 서이슬 2017-07-31 6759
190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뿌리 찾기, 옛터 찾기 image 정은주 2017-07-31 3596
1906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꿈나라에 가기 싫어! imagefile [5] 박진현 2017-07-28 4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