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RG_DSC01999-2.JPG

 

햇살 좋은 오전,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잤다.

한때는 잠든 하늘이를 안고 있으면 깰까봐 앉지도 못 하고 서있기만 했는데

이제는 눕기까지 하다니.

꿈인가 생시인가! 코끝이 찡했다.

이 녀석을 꼬옥 붙이고 햇살을 받으며 나무 아래에서 잠들었던 시간은

아주 자유롭고 따뜻하고 평화로운 그리고 풍요로운 느낌으로 내 안에 남았다.

 

사랑해, 하늘아.

내 품에 꼬옥 안겨주어서 고마워, 정말로.

 

2016. 2. 7.

 

 

+

정말 그리고 싶은 장면을 오랜 시간에 걸쳐서 그렸어요.

스케치를 해놓고 보면서 행복했고 색을 입히면서 감동했고

중간에 낙엽을 그리면서 왕창 망쳐서 절망했지만 다시 수정하면서 진정한

다사다난했던 그림이에요.

아직 좀 더 그리고 싶은 부분이 있는 것도 같은데

일단 여기서 멈추고 이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었어요.

 

제주도는 한참 추웠어요. 눈도 많이 와서 물이 며칠 동안 안 나오기도 했고요.

어제까지는 장갑 없이 나가면 손이 빨개질 정도로 추웠는데

오늘은 장갑이 없어도 괜찮을 정도로 따뜻해졌어요.

제주도는 아이들과 자연을 만끽하며 살기에 더 없이 좋은 곳이라는 것을

매일 매일 느끼면서 즐겁게 살고 있어요.

큰산 남편은 월, 화, 수요일은 서울에서 일을 하기 때문에

저희와 지내는 날은 목, 금, 토, 일요일인데 그래서 좋은 사이가 유지되고 있고요.

사이가 좀 나빠질라~하면 가고. 그립다~싶으면 오고.

큰산과 저는 우리가 주말 부부로 사는 것이 신의 한수라고 말하고 있어요.

 

작년 3월 3일에 태어난 하늘이는 곧 돌이고

3년 전 3월 4일에 태어난 바다는 네 살 생일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어요.

얼마 전에 두 녀석이 깔깔거리며 웃는 소리를 듣고 있는데

둘이어서 정말 좋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셋이면 더 좋겠다는 생각도...ㅋ)

여전히 손가락 관절이 아프고 무릎이 시리지만

살림 솜씨도 점점 늘고 아이들은 예쁘게 커가고 제주도의 자연은 아름다우니

저는 뭐, 더 바랄 것이 없지는 않지만 많지 않아요.

 

  20160205_172726.jpg

 

20160211_130610.jpg 

 

바닷가 산책 나간 큰산, 지아, 바다, 하늘이고요

윗니 아랫니가 뾰족뾰족 나고 있는 찡긋 웃음 하늘이에요. ^ ^

 

봄 맞이 잘 하시고 또 만나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43666/c1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처럼 낮잠의 혹독한 대가 imagefile 신순화 2011-04-06 27525
224 [김연희의 태평육아] 장난감 없는 장난놀이, 그것도 4D 버전 imagefile 김연희 2011-04-04 21611
223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배고프면 지는 거다? 새벽녘 사투 imagefile 김태규 2011-04-03 17408
22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양보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01 12854
22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직장맘이 전하는 ‘어린이집 보내기’ 노하우 imagefile 김미영 2011-03-31 28005
220 [김연희의 태평육아] 아기를 키운 8할은 커피 imagefile 김연희 2011-03-30 29981
2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노릇, 천 번 만 번 가슴이 쿵! imagefile 신순화 2011-03-29 24385
218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이가 또…, 아빠가 나섰다 imagefile 김태규 2011-03-28 19767
21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프다, 엄마도 엄마가 그립단다 imagefile 양선아 2011-03-25 30566
21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주말 imagefile 윤아저씨 2011-03-24 12903
215 [김연희의 태평육아] 인생 송두리째 바꾼 5평짜리 imagefile 김연희 2011-03-22 23853
2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번째 도진 내 아이 영재증후군 imagefile 신순화 2011-03-21 20541
21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미안 ㅋㅋ imagefile 윤아저씨 2011-03-17 34704
212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둘째가? 설마~설마…설마??? imagefile 김은형 2011-03-16 30771
211 [김연희의 태평육아] 공짜 육아용품 비법 세 가지 imagefile 김연희 2011-03-15 25948
21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이 맡겨놓고 전전긍긍 imagefile 김태규 2011-03-13 16308
2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표 독서교실, 일석삼조 imagefile 신순화 2011-03-11 23442
20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촬영 imagefile 윤아저씨 2011-03-10 33220
207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떼쓰는 아이에 명약 중의 명약 imagefile 김미영 2011-03-10 24980
206 [김연희의 태평육아] 돈 없이 키우는 육아의 달인 imagefile 김연희 2011-03-08 28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