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323.JPG

 

‘아끈다랑쉬오름’을 올라가는 큰산과 바다가 보인다. 선명하게.

나는 잠든 하늘이를 안고 그들이 속한 제주의 따뜻한 풍경을 보고 있었다.

 

2015. 11. 28

 

+

다랑쉬오름 바로 옆에 ‘작은 다랑쉬오름’이라는 뜻의 ‘아끈다랑쉬오름’이 아기처럼 하나 붙어있어요.

억새로 가득한 주변과 크고 넓은 하늘이 있고

멀리서도 올라가는 길과 올라가는 사람이 선명하게 보이는 풍경이 있고요.

바다와 큰산이 손을 잡고 올라가는 모습을

하늘이를 안고 멀리서 보고 있는데

아름다운 자연의 효과인지 정말 아름다워 보이더라고요.

괜히 찡하고.

하늘이를 얼른 카시트에 앉히고 차 안에서 풍경을 바라보며 숨죽여 그렸습니다.

하늘이가 깨는 것이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일이거든요.

그런 고요의 시간,

내 느낌을 담은 그림을 사부작 사부작 그리는 시간이 저에게 큰 힘이 되는 걸

요즘 더 깊이 느끼고 있어요.

이렇게 그림을 그릴 수 있다는 것에 감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5322/58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8671
2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심하게도 여름이 간다 imagefile 홍창욱 2014-08-22 8662
203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커다란 나무가 필요한 이유 imagefile [2] 서이슬 2017-09-20 8656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들을 바라보며 사부작 사부작 imagefile [2] 최형주 2015-12-05 8646
20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품 떠나는 아들, 이젠 때가 왔다 imagefile [9] 신순화 2018-02-25 8639
20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함께 하는 선거 imagefile [2] 신순화 2016-04-15 8621
19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더위 앞에서는 사랑도.... imagefile [2] 신순화 2018-07-31 8615
19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피아노 배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8-02-13 8615
1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종이 신문'을 읽는 이유 imagefile [4] 신순화 2018-04-13 8607
19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 손을 부탁해^^ imagefile [1] 신순화 2018-11-21 8603
19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전기없이 살 수 있을까? imagefile [2] 신순화 2018-03-16 8600
1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린 언제나 새로운 노래를 부를 수 있어 imagefile [5] 신순화 2019-01-08 8594
1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젠 평화로 가자 imagefile [2] 신순화 2018-05-02 8592
1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반갑다, 겨울아!! imagefile 신순화 2018-12-14 8584
191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너는 ‘그나마 나은 편’이라고?: 결혼이라는 통과의례 imagefile [4] 정아은 2017-12-14 8583
19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그래, 아내에게도 친구가 필요해 imagefile [1] 홍창욱 2017-06-06 8577
18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7년의 사랑, 그리고 이별 imagefile [4] 신순화 2017-11-28 8575
18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보이지 않는 것들이 우리를 이룬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09-01 8569
1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은 한 끼 imagefile [8] 신순화 2018-03-20 8568
18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짝짝이들, 모여! 우리는 KT 가족 imagefile [11] 케이티 2016-08-03 8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