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208-3.JPG

 

 

아차산 자락 오래된 동네

다닥다닥 붙은 빌라 중에 3층짜리 이름 없는 빌라

옥상이 있어서, 월세가 35만원이라 들어간 집에서

하늘이를 낳고 14개월을 살았다.

옥상에서 1층, 2층 할머니들과 텃밭을 옹골차게 일구고

빨래를 바삭하게 말리고

돗자리를 펴서 그 위에 앉아 밥을 먹고, 그 위에 누워 별을 보고

힘들 때는 울고

노래 부르고

소리도 지르고

바다는 뛰어놀던

그리고 하늘이를 업어서 걸으며 재웠던

우리의 Heaven... 천국의 옥상이었다.

그리고

화분을 정성스럽게 가꾸고 살림을 깔끔하게도 하시고

바다와 하늘이를 참 예뻐해주신 1층, 2층 할머니 할아버지는

가족 같은 이웃이었다.

고맙다, 모든 것이.

서울, Adios!

 

2015. 10. 29

 

+

싫었는데.

좁고 지저분하고 어지러운 그 동네가 참 싫었는데.

지나고 보니 다 고맙고 재미있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옥상이 좋았고 이웃이 좋았고

큰 품으로 언제나 우리를 반겨준 아차산이 좋았고.

그 곳에서 있었던 일들이 재미있었고.

다시는 돌아가지 않을 서울이지만 진심으로 고마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0363/35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읽는 '김제동 헌법' imagefile [4] 신순화 2018-11-14 9376
2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 세상으로 가는 첫 차를 타다 imagefile [3] 홍창욱 2017-04-01 9375
20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멋을 알아가고 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4-11-05 9372
20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보이지 않는 것들이 우리를 이룬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09-01 9363
20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의 동선, 어른의 시선 image [2] 정은주 2018-01-03 9362
20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대 흐름 역행하는 `출산주도성장' 발언 imagefile [4] 양선아 2018-09-11 9356
19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또 하나의 소셜마더링, 아동전문병원 image [8] 케이티 2016-04-03 9347
19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올 여름의 기억 imagefile [10] 최형주 2015-09-19 9333
197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이모님 전 상서 imagefile [1] 박태우 2014-12-24 9332
19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교육, 그 본질과 변질 사이에서_희망의 불꽃 이야기 [2] 케이티 2014-08-30 9329
19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두 살의 무규칙 철인 3종 놀이 imagefile [6] 케이티 2015-04-26 9327
19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의 업그레이드 버전, 하늘 imagefile [6] 최형주 2015-03-20 9326
19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와 냉온욕하는 재미 imagefile [2] 최형주 2014-11-14 9313
19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딸은 사춘기 엄마는 갱년기 imagefile [3] 윤영희 2018-06-21 9310
19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째째~! (내가 내가~!) imagefile [1] 최형주 2014-11-20 9299
19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인생2막'의 조건 imagefile 강남구 2018-04-11 9291
189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부질없는 약속, 그래서 좋다 imagefile [3] 윤은숙 2017-08-13 9286
18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꽁꽁 추운 날, 놀이터에서 빵을 imagefile [1] 최형주 2015-11-02 9285
18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무조건 사랑하고 무조건 춤추기 imagefile [4] 최형주 2016-01-01 9267
18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온 가족의 엄지로 만든 '하늘'나비 imagefile [5] 최형주 2015-06-13 9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