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8986-2.JPG

 

 

닮았다.

바다랑 닮았다.

그런데 다르다.

더 낫다.

눈이 더 크고, 머리카락도 많고.

뭔가 더 완성된 느낌!

바다는 내가 양 쪽 젖을 다 먹이는 바람에 어렸을 때 살이 많이 쪘었는데

하늘이는 한 쪽 젖만 먹이고 있으므로 바다만큼 살도 많이 안 찔테고

바다한테 작아서 못 입힌 예쁜 옷들을 하늘이는 다 입을 수 있을테고

목소리가 지나치게 허스키하지 않는 이상 하늘이는 바다보다 예쁘장할 가능성이 짙은데

어쩌지?

우리 바다, 질투 나서 어쩌지?

우리 부부는 걱정이다.

행복한 걱정.

이러니, 셋째가 궁금해진다.

우후후...

 

2015. 3. 20

 

+

기력을 슬슬 회복하고 있습니다.

시어머니께서 오셔서 2주간 조리 도와주시고 가셨고 이제 저는 살림 전선에 다시 뛰어들어 일상을 살고 있답니다.

아직 조심해야되는데 조심이 잘 안 되네요.

오늘 아침, 배추 된장국에 생선 구워서 따뜻하게 막 지은 밥으로 밥상을 차려 먹는데 참 행복헸어요.

내가 차린 밥상, 내 살림. 참 좋고 고맙습니다.

하늘이는 무럭무럭 자라고 있고 젖도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고요 

바다는 아직 어린이집 적응 중이라 낮잠 자는 걸 힘들어해서 저도 마음이 힘이 드네요.

자연스럽지 않은 것 같아서 미안하고요.

그런데 내 곁에 두자니 나도 힘들고 바다도 너무 심심할 것 같아서 더 기다려보기로 합니다.

봄 기운, 아직 안 나가봐서 모르겠지만 창문을 열면 그리 차지 않은 날씨네요.

건강하시고, 봄 기운 가득한 음식 드시면서 홧팅하시길 바랄게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47599/d4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읽는 '김제동 헌법' imagefile [4] 신순화 2018-11-14 9376
2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 세상으로 가는 첫 차를 타다 imagefile [3] 홍창욱 2017-04-01 9375
20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멋을 알아가고 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4-11-05 9371
20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보이지 않는 것들이 우리를 이룬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09-01 9363
20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의 동선, 어른의 시선 image [2] 정은주 2018-01-03 9362
20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대 흐름 역행하는 `출산주도성장' 발언 imagefile [4] 양선아 2018-09-11 9356
19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또 하나의 소셜마더링, 아동전문병원 image [8] 케이티 2016-04-03 9347
19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올 여름의 기억 imagefile [10] 최형주 2015-09-19 9333
197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이모님 전 상서 imagefile [1] 박태우 2014-12-24 9332
19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교육, 그 본질과 변질 사이에서_희망의 불꽃 이야기 [2] 케이티 2014-08-30 9329
19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두 살의 무규칙 철인 3종 놀이 imagefile [6] 케이티 2015-04-26 9326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의 업그레이드 버전, 하늘 imagefile [6] 최형주 2015-03-20 9325
19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와 냉온욕하는 재미 imagefile [2] 최형주 2014-11-14 9313
19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딸은 사춘기 엄마는 갱년기 imagefile [3] 윤영희 2018-06-21 9310
19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째째~! (내가 내가~!) imagefile [1] 최형주 2014-11-20 9299
19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인생2막'의 조건 imagefile 강남구 2018-04-11 9291
189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부질없는 약속, 그래서 좋다 imagefile [3] 윤은숙 2017-08-13 9286
18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꽁꽁 추운 날, 놀이터에서 빵을 imagefile [1] 최형주 2015-11-02 9285
18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무조건 사랑하고 무조건 춤추기 imagefile [4] 최형주 2016-01-01 9266
18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온 가족의 엄지로 만든 '하늘'나비 imagefile [5] 최형주 2015-06-13 9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