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뻔하다 느꼈던 말이나 관습이 오히려 지혜가 응축된 '삶의 진리'임을 종종 깨닫습니다.

그 중 유독 자주 들었던 숫자 3.

왜 3일까요? 아이의 탄생을 제대로 축하하는 '백일'(일단 3개월이라 칩시다), 신입 직장인의 수습기간 3개월, 중학교 고등학교는 3년제, 그 옛날 조상들이 치렀다던 '삼년상'(말도 안되는 소리라 외면했던)...

 

아이가 자폐 진단받은 지 2년 6개월입니다. 3년이 다가오는 이 시점에 나는 겨우 정신을 차렸습니다. 그리고 깨달았죠. 이 막막하고도 힘든 '장애'를 온전히 받아들이는데 3년이 걸리는구나. 되돌아보면, 처음 진단받고는 그 충격 속에 일상을 이어가다가, 이래서는 안되겠다 마음을 추스리고는 3개월 후에 회사에 휴직계를 제출했습니다. 역시, 3이군요.

 

회사에서 일을 하지 않는 일상은 고요하고도 혼란스러웠습니다. 삼시세끼 아이와 함께 먹을 밥상 차리는 일도 만만치 않았지요. 그러던 어느날 문득 깨달았습니다. 아이는 낮에도 아무 소리 내지 않는다는 걸. 그리고, 내가 없었던 시간 동안 아이는 혼자 외롭게 자기 세계 속에서 살고 있었다는 걸. 

 

그 동안 많은 일이 있었고, 아이는 눈부시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흔히 자폐 등 발달장애 아이는 자라지 않는다는 편견이 있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천천히, 또는 빠르게, 자기 속도대로 자랍니다. 지난 2년 반 동안 그 '성장'을 도우며 배우고 느낀 점을 나누고자 합니다.

 

학령기 어린이 중 자폐스펙트럼 아동의 수는 미국은 68명당 1명, 세계적으로는 대략 전체 아동의 1%라고 합니다. 그리고 현장에 계신 모든 분들은 그 숫자가 점점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얘기합니다. 즉, 자폐를 앓는 아이들은 우리와 함께 살아가야 할 이웃이고, 그 아이들 역시 삶의 의지가 여느 아이들처럼 강하고, 여느 아이들처럼 행복하고 싶어합니다.

 

어느 분야건 첫 3년이 지나야 제 몫을 한다고들 얘기하죠. 자폐스펙트럼 아이 엄마 노릇 이제 3년이 되어갑니다. 작년 베이비트리 편지 공모전에서 과분하게 상을 주셨는데, 그 글에서 결심했듯이 아이와 저는 조금씩 조금씩 창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그 창으로 바라본 세상 얘기를 조금씩 풀어놓을께요. 응원 부탁드립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임아가다
다이나믹한 싱글생활을 보내고 느지막히 결혼하여 얻은 아들이 자폐스펙트럼 장애를 진단받고 생애 가장 큰 절망을 경험했으나, 천천히 나무가 자라듯 성장하는 아이의 모습에 벅찬 환희를 느끼는 일이 더욱 많다. 남과 다른, 심지어 자신과도 다른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매일매일이 도전이고 시행착오이지만, 모든 걸 일상으로 담담히 받아들이면 할만하다는 자신감으로 오늘도 씩씩하게 살고 있다. 말도 많고 오해도 많으나 실제 일상 생활은 알려지지 않은 자폐스펙트럼 장애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계속 쓰고 싶다.
이메일 : kh.lim0206@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asdwindow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83464/7b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앗! 이 소리는? imagefile 최형주 2015-01-09 8726
22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온 가족의 엄지로 만든 '하늘'나비 imagefile [5] 최형주 2015-06-13 8723
22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8720
2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평범한 날'이 가장 '빛나는 날'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04-04 8702
22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와 냉온욕하는 재미 imagefile [2] 최형주 2014-11-14 8673
22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1편] Memory Christmas! 세월호 9명을 기억하며~ imagefile [2] 지호엄마 2016-12-24 8656
21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8653
218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매일 엄마와 이별하는 아이들 imagefile 안정숙 2017-09-27 8650
2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한 살 마음은 고슴도치 마음 imagefile [4] 신순화 2017-04-13 8644
21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 예쁘고도 잔혹한 그 이름과의 대면 [6] 케이티 2014-04-13 8634
21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역사를 가르칠 것인가 imagefile [4] 케이티 2015-10-26 8606
214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젖소들이 뿔났다 image [6] 서이슬 2018-05-15 8584
21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남편 없으니 집안일이 두 배 imagefile [8] 케이티 2015-06-06 8572
212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부질없는 약속, 그래서 좋다 imagefile [3] 윤은숙 2017-08-13 8558
21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심하게도 여름이 간다 imagefile 홍창욱 2014-08-22 8553
210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첫째가 아기가 됐다 imagefile [2] 박수진 2016-12-05 8546
209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커다란 나무가 필요한 이유 imagefile [2] 서이슬 2017-09-20 8533
2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스토리가 있는 육아 imagefile [3] 윤영희 2017-06-19 8532
20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8526
2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함께 하는 선거 imagefile [2] 신순화 2016-04-15 8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