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5434.JPG


“얘들아~ 오늘 누구 생일잔치에 갈거야.”

“누구?”

“누구냐면, 이름이 부처이고 이렇게 생겼어.”

 

석가모니의 이미지를 본 아이들은 깜짝 놀라면서도 웃고 난리가 났다.

밑에 집에 사는 세아네와 같이 절에 가기로 한 오늘은 석가탄신일.

 

우리는 아빠 다리를 하고 앉아

부처의 길고 얇게 뜬 눈과

살짝 웃는 입과

손바닥이 하늘로 향하게 놓인 왼 손과

손바닥이 땅으로 향하게 놓인 오른 손을 흉내냈다.

 

“이 부처가 뭐라고 말할 거 같아?”

“어서 오너라... 오늘은 나의 생일이시다... 하하하...”

“어서 와, 나는 부처야. 키키키키”

 

목소리를 이리저리 바꾸며 부처 놀이를 하는데

문득 실제 부처의 목소리가 어땠을까 궁금해진다.

어떤 육성으로 어떤 말을 해서

세상의 많은 사람들을 깨어나게 했을까.

 

우리가 흉내 낸 부처를 그림으로 그려보기로 했다.

내가 하나 그리자 너도 나도 그려달라고 하길래

형태만 그려주고 각자 꾸미기를 했다.

 

화장도 시켜주고,

목걸이, 귀걸이, 팔찌도 걸어주고,

옷도 예쁘고 꾸며주었다.

마지막으로 부처에게 전하는 생일 축하한다는 말을 위에 써달라고 해서

“부처야, 생일 축하해.” 라고 써주었다.

 

부처의 생일 잔치에 갈 준비는 이제 다 된 것 같다.

 

“자, 얘들아. 이제 가볼까? 오늘 누구 생일이라고?”

“부추~~~~~!!!!!”

 

하하하하하하하하.

부처를 부추라고 말하는 아이들이 너무 귀엽고 재미있다.

 

기억하고 기릴 부처가 계셔서 고맙고

함께 그 분의 생일 잔치에 갈 이웃이 있어서 고맙고

이 날을 이렇게 유쾌하게 웃으며 보낼 수 있게 해준 아이들이 있어서 고맙다.

 

온 나라 사람들이 오래도록 기억하고 기념일을 축하할 깨어난 리더를

현시대에서도 만날 수 있길 가슴 깊이 염원하며 오늘을 보낸다.

 

 DSC0538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1501/66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8713
22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온 가족의 엄지로 만든 '하늘'나비 imagefile [5] 최형주 2015-06-13 8709
22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평범한 날'이 가장 '빛나는 날'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04-04 8690
222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형제는 원래 사이좋게 태어나지 않았다- 프랭크 설로웨이 <타고난 반항아> imagefile [3] 정아은 2018-03-22 8689
22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와 냉온욕하는 재미 imagefile [2] 최형주 2014-11-14 8664
22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1편] Memory Christmas! 세월호 9명을 기억하며~ imagefile [2] 지호엄마 2016-12-24 8650
21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8646
2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한 살 마음은 고슴도치 마음 imagefile [4] 신순화 2017-04-13 8629
21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 예쁘고도 잔혹한 그 이름과의 대면 [6] 케이티 2014-04-13 8624
216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매일 엄마와 이별하는 아이들 imagefile 안정숙 2017-09-27 8620
21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역사를 가르칠 것인가 imagefile [4] 케이티 2015-10-26 8599
214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젖소들이 뿔났다 image [6] 서이슬 2018-05-15 8565
21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남편 없으니 집안일이 두 배 imagefile [8] 케이티 2015-06-06 8563
212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부질없는 약속, 그래서 좋다 imagefile [3] 윤은숙 2017-08-13 8552
21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심하게도 여름이 간다 imagefile 홍창욱 2014-08-22 8546
210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첫째가 아기가 됐다 imagefile [2] 박수진 2016-12-05 8540
209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커다란 나무가 필요한 이유 imagefile [2] 서이슬 2017-09-20 8513
20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8510
20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들을 바라보며 사부작 사부작 imagefile [2] 최형주 2015-12-05 8510
2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함께 하는 선거 imagefile [2] 신순화 2016-04-15 8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