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802.JPG

 

 

“복 받아라!”

마지막 한 숟가락을 먹일 때 내가 아이들에게 하는 말.

싹 비워서 먹은 복 가득 받으라고.

 

2016. 3. 30

 

+

7년 전 쯤 요가를 배울 때 원장님께서 말씀하셨어요.

밥을 깨끗이 다 먹으면 엄청 큰 복을 받는다고.

그 때 이후로 저는 식당에서 밥이 좀 많다 싶으면 덜어놓고 먹거나 덜어서 갖다드리면서

제 밥 그릇에 있는 밥은 남기지 않고 다 비워서 먹었어요.

복 받으려고. ^

하늘이 이유식을 시작하면서 문득 그 복 생각이 나서

마지막 숟가락을 먹일 때 마다 바다와 하늘이에게 “복 받아라!”하고 말을 하는데

이게 참 좋아요.

일단 저의 기분이 좋고요

밥을 다 먹고 나서 같이 “복 받아라!”를 외치면서 피날레를 하는 기분이고

바다에게 “복 받아라 하자!” 하고 말하면 입을 크게 벌리고 먹어요.

하늘이가 밥을 잘 안 먹으면 “하늘아, 복 받아야지.”하고 바다가 얘기해주고

제가 마지막 숟가락을 먹을 때는 “엄마 복 받아라!” 하고 또 바다가 얘기해줘요.

일 년에 한 번 설날에만 하던 복 받으라는 인사를 매일 매일 서로 하니까

복이 마구마구 쌓이는 기분이에요.

복은 하늘에서 오는 아주 아주 큰 사랑이라고 이야기해줬고요.

그런데 하늘이 밥의 마지막 숟가락을 제가 먹을 때가 많아서 저한테 복이 제일 많이 쌓였을 거예요.

그럴 의도는 아니었는데...ㅋㅋ

하늘아, 밥 좀 잘 먹어라~~~!

복도 좀 챙기고~~~!  

 

밥 맛있게 드시고

하늘에서 오는 아주 아주 큰 사랑, 복 많이 받으세요.

봄에 받는 복, 왠지 되게 따뜻해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51588/99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이야 imagefile [2] 최형주 2016-04-08 6743
1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더위 앞에서는 사랑도.... imagefile [2] 신순화 2018-07-31 6732
16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힘에 몸을 싣고 흐르면서 살아라 imagefile [2] 최형주 2017-03-14 6725
16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첫 제주 글램핑 체험기 imagefile [4] 홍창욱 2017-04-28 6712
1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7년의 사랑, 그리고 이별 imagefile [4] 신순화 2017-11-28 670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복 받아라! imagefile [6] 최형주 2016-04-01 6697
15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웃음을 기다려 imagefile [2] 최형주 2015-05-20 6693
15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피아노 배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8-02-13 6685
15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육아와 살림은 부모의 양 날개로 난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5-07 6671
156 [너의 창이 되어줄게] 힘든 시절, 내 아이의 가장 예쁜 시절 imagefile [3] 임경현 2017-07-12 6663
155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유예’는 언제까지? imagefile [2] 박수진 2017-04-18 6661
15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아이와 바닷가 자전거 타기 imagefile [2] 홍창욱 2018-05-16 6651
1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은 한 끼 imagefile [8] 신순화 2018-03-20 6643
15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 손을 부탁해^^ imagefile [1] 신순화 2018-11-21 6642
15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욱하지 말자, 그냥 화를 내자 imagefile [3] 케이티 2017-03-26 6629
15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더 키워봐야 안다 imagefile [2] 신순화 2017-07-19 6621
14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상담 받아야 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 imagefile [2] 정은주 2017-04-24 6595
14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한 아이 imagefile [3] 서이슬 2017-08-10 6592
14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해피 버스 데이 투 미 imagefile [4] 최형주 2017-03-29 6562
14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자전거 역설, 육아의 역설 imagefile [4] 정은주 2017-10-23 6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