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회사에서 농산물을 가져오는 일이 잦아졌다. 매달 제주 농산물을 택배로 배송하는 일을 하다가 지난해 9월부터 인근 영어교육도시에 매주 먹거리를 직접 배달하다보니 잔여 농산물이 남기도 하고 집에 꼭 필요한 우유, 계란, 고기 등은 직접 구매하기 때문이다. 영국학교인 NLCS의 한 외국인 선생님이 부탁해서 시작하게 된 일인데 내게도 회사에게도 참 많은 경험과 기회를 안겨주었다.


<매주 영어교육도시에 배달되는 로컬푸드. 이 일때문에 요즘 재미있는 일이 더 많아졌다>

매주 배달되는 식자재.jpg


우선은 장보기를 내가 하게 된 것이다. 보통은 마트에 가거나 생협에서 아내가 사오는 경우가 많았는데 요즘은 회사에서 먹거리를 조달하다보니 장을 볼 필요가 없어졌다. 회사에서 남는 채소를 가져오거나 먹거리를 사오게 되니 저녁 먹을 걱정을 덜게 된 것이다. 집에 가져온 식자재로 제일 먼저 만들어 먹은 것이 샌드위치인데 제주밀로 만든 덩어리빵을 자른 후에 토마토와 상치, 치즈를 넣고 꿀을 뿌린 후 맛있게 먹었다. 아이와 함께 만들어서 먹다보니 입이 짧은 뽀뇨도 곧잘 먹었다.

우리와 인연이 있는 그 외국인 선생님 부부의 초대로 집에 간적이 있는데 여러 가지가 인상적이었다. 먼저 설거지는 설거지기계가, 청소는 로봇청소기가 하고 있었다. 집안일에 들어가는 노동력을 최소화하여 다른 일에 집중하였다. 두 살배기 아이를 저녁 7시에 혼자 재우는데 채 5분이 걸리지 않았다. 엄마, 아빠가 개인에게 혹은 서로에게 집중할 시간이 많을 듯 보였다


<영국인 마일스 부부는 집에 초대된 우리를 위해 직접 소시지를 만들고 하루 종일 오븐을 돌렸다. 나중엔 직접 만든 베이컨 까지 싸주었다>

마일스내 초대.jpg 

 

오븐을 활용한 요리도 참 간단하였는데 손님이 온다고 아침부터 고기를 오븐에 구웠다. 독일 학센 요리를 닮은 저녁상이 내 입맛에도 맞았다. 옛날식으로 치자면 벽난로에 감자며 양파며 고기며 다양한 먹거리를 넣고 구운 것이 바로 이런 요리인데 나는 그 집에 다녀온 이후로 자주 오븐을 써먹는다. 돼지 등갈비나 안심을 칼로 얇게 펴고 채소를 씻어 오븐에 넣은 후 시간만 조정하면 되는 간단요리. 40분을 기다리는 동안에 다른 일을 할 수 있고 요리를 기대하며 기다리는 시간에 군침이 돌아 밥맛도 좋았다. 설거지 또한 내게는 중요한 일과 중 하나인데 좋아하는 노래나 연주를 들으며 하는 설거지가 얼마나 삶의 여유를 주는지 모르겠다


<요리는 재료가 중요하다. 좋은 식재료를 만나면 요리와 식사시간이 모두 즐겁다>

 오븐1.jpg

나는 부모의 성역할이라는 것이 크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누가 스트라이커고 누가 수비수가 아니라 우리는 한 팀이고 서로의 상황과 분위기를 보면서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 아이를 키우다보면 짜증날 때도 많다. 어쩌다보면 이성적 판단보다는 감정적으로 아이를 대할 때가 있는데 팀 중 한명이 그런 상황에 놓이면 다른 한 명이 이를 환기시켜주면 된다. 아이와 부모 둘 다 상처받지 않는 방법인데 성역할이 정해지다보면 혹은 특정역할이 정해지다보면 한 명만 천사가 되고 또 한 명은 맨날 잔소리만 하는 팥쥐엄마가 되고 만다.

친한 형이 형수와 남편은 밖에서 돈만 많이 벌어오면 되는 거 아니냐는 이야기를 자주 하는데 돈도 중요하지만 집안 내의 역할을 스스로 포기할 필요가 있을까 싶다. 그런 점에서 육아와 살림은 아빠에게 한 팀의 구성원으로서 역할을 부여하고 아이들이 올바른 성평등 의식을 갖춰서 성장하게끔 하는 중요한 수단이다.

육아와 살림은 특히 아빠에게 더 중요하다. 아빠에겐 아이와 보낼 수 있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아이를 상대하는 일은 육체적으로 힘들기에 아빠가 체력을 기르게 하고 아이를 거울삼아 스스로를 가다듬게 한다. ‘이래선 안 되는데라는 기준이 스스로에겐 나태하게 적용되지만 아이에겐 엄하게 적용되는데 그 이중잣대를 거울삼아 스스로를 되돌아보게 된다는 것이다.

아빠가 살림에 참여하는 일은 엄마를 살림의 늪에서 구하고 우리 팀이 함께 의논하고 놀 시간을 늘린다. 결국엔 삶의 질을 높이는 일이고 저녁이 있는 삶을 누리는 일이다. 꽃이 피고 바람이 불며 아이가 커가는 소리를 듣는 일일 것이다


<뽀뇨는 요즘 마술에 관심이 많다. 색종이로 직접 마술재료를 만들 정도로 열심이다.나는 뽀뇨의 아빠이자 팀의 일원이다>

마술책사줘.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1912/0e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현민'꽃 피어난지 100일 imagefile [6] 최형주 2015-05-26 8048
16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아이와 바닷가 자전거 타기 imagefile [2] 홍창욱 2018-05-16 8043
16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반갑다, 겨울아!! imagefile 신순화 2018-12-14 8041
16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무지개 너머'를 넘다 image [4] 케이티 2015-06-29 8039
16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외로운 이유...관계의 깊이 imagefile [2] 강남구 2017-10-10 8038
16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공개수업 1시간 아이에게 다가간 1미터 imagefile [2] 홍창욱 2017-04-21 8038
15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피아노 배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8-02-13 8036
15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스마트폰이냐 자전거냐 imagefile 정은주 2017-04-17 8028
157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너는 ‘그나마 나은 편’이라고?: 결혼이라는 통과의례 imagefile [4] 정아은 2017-12-14 8026
1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과소비 imagefile [4] 신순화 2018-11-06 8008
15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빠를 부탁해 image [1] 정은주 2017-10-09 8007
15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육아 3종 세트, 착각과 오산 imagefile [3] 양선아 2018-05-14 8001
1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린 언제나 새로운 노래를 부를 수 있어 imagefile [5] 신순화 2019-01-08 7991
15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손톱이 자랐다, 마음도 함께 자랐다 imagefile [8] 신순화 2018-01-19 7980
15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들과 함께 자고 싶어하는 아빠 imagefile [2] 홍창욱 2018-01-24 7898
15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와의 이메일 imagefile [8] 케이티 2017-02-09 7894
14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가 간다, 맘스 라이징(Moms Rising) image [1] 케이티 2017-04-08 7879
148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육아 휴직 대차대조표 imagefile [2] 박수진 2017-05-24 7864
147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육아서를 읽으면 좋은 엄마가 될 수 있을까 - 서형숙 《엄마학교》 imagefile [1] 정아은 2018-01-18 7859
14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 온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3-28 7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