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997-2.JPG

 

 

서울 여행을 앞두고 짐을 싸고 있는데 밖에 윤석 삼촌이 보인다.

“바다야, 윤석 삼촌이다. 인사 할까?”

“그래!”

하고 베란다로 나가서 인사를 하다가

바다가 가방에 챙겨둔 세 개의 바나나 중에 하나를 꺼내 삼촌에게 건넸다.

그리고는 “사랑해!” 하고 말했다.

윤석 삼촌은 “나도 사랑해!” 하고 대답했다.

집으로 들어온 바다는 펄쩍 펄쩍 뛰고 웃으면서 행복해했다.

나는 바다 앞에 무릎을 꿇고 바다 가슴에 손을 얹으면서 말했다.

“바다야, 기분이 정말 정말 좋지? 마음이 막 따뜻하고 간지럽고 두근두근하지?“

“응!”

 

“그게... 사랑이야.”

 

바다는 웃으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나와 바다는 손을 잡고 방방 뛰었다.

행복해서.

 

2016. 4. 6

 

+

바다는 바나나를 정말 좋아해요.

돌 쯤 되었을 때 새벽에 자다가 일어나서 바나나를 두 개씩 먹고 자기도 했어요.

그런 바다가 바나나를 누군가에게 나누어준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건데

망설임 없이 삼촌에게 바나나를 주는 걸 보고 깜짝 놀랐어요.

아마 그만큼 소중한 걸 주었기 때문에 더 행복해한 것 같아요.

바다가 그렇게 사랑할 수 있는 이웃이 있다는 것이 더 없이 고맙고

바다가 사랑을 느끼고 행복해하는 순간, 내가 곁에서 같이 느끼고

그게 사랑이라고 말해줄 수 있어서 더 없이 좋고.

내가 상상하지 못 한 삶이 아이들 덕분에 펼쳐지네요.

 

제주도는 눈부시게 노란 유채꽃이 지천으로 피어있고

초록 들판과 파란 바다가 생명력을 무한히 뿜어내고 있어요.

살아있는 자연 안에 살아서

살아있는 마음을 느끼고 표현하는 것이 좀 더 자연스러워진 것 같아요.

그래서 참 좋아요.

 

싱싱한 봄, 싱싱하시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53434/c0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85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형제는 원래 사이좋게 태어나지 않았다- 프랭크 설로웨이 <타고난 반항아> imagefile [3] 정아은 2018-03-22 6925
18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방학 때 아이와 가볼 만한 ‘인터랙티브 전시’ imagefile [4] 양선아 2018-08-16 6919
183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외로운 이유...관계의 깊이 imagefile [2] 강남구 2017-10-10 6906
18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게로 온 책상 imagefile [1] 신순화 2017-05-12 6895
18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전기없이 살 수 있을까? imagefile [2] 신순화 2018-03-16 6874
18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짜증과 예술사이 imagefile [4] 신순화 2017-09-10 6869
17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상처 imagefile [2] 최형주 2015-08-31 6864
178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펼치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어린이책들 - 마쓰이 다다시 《어린이와 그림책》 imagefile [4] 정아은 2018-01-04 6855
17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템플 스테이, 아빠 찾아 삼만 리 imagefile [2] 정은주 2017-05-15 6852
17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대안교육, 고민과 만족 사이 imagefile [3] 정은주 2017-05-29 6851
1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품 떠나는 아들, 이젠 때가 왔다 imagefile [9] 신순화 2018-02-25 6847
174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누구에게나 있는 것 imagefile [4] 서이슬 2017-10-16 6829
17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6825
17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와의 이메일 imagefile [8] 케이티 2017-02-09 6816
17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높은 파도를 바라보는 아이 imagefile 강남구 2017-11-23 6803
170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깨어나라, 육아 동지들’ imagefile [1] 이승준 2017-05-18 6799
16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종이 신문'을 읽는 이유 imagefile [4] 신순화 2018-04-13 6796
16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반갑다, 겨울아!! imagefile 신순화 2018-12-14 6778
16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육아 3종 세트, 착각과 오산 imagefile [3] 양선아 2018-05-14 6774
16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가장 예기치 못한 사건, 노년 imagefile [2] 정은주 2017-09-11 6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