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사람의 수준을 넘어서는 집주인 할아버지에 대해선 이미 설명했다(기막혔던 뽀뇨의 첫이사편).

문제는 우리가 남의 집에 산다는 것이고,

세입자의 고충에 대해서 이미 이사할 때 맛을 보았다.

벽에 낙서하는 아이와 난처해 하는 부모의 이야기 또한

흔하디 흔한 이야기인데 오늘은 그 흔한 얘기를 할까 한다.

 

십년 전, 딸아이 둘을 키우고 있는 사촌형의 집을 방문한 적이 있는데

벽지가 온전히 남아있는 곳이 없었다.

색칠은 기본이거니와 벽지의 반은 뜯겨져 있었는데 부모는 포기한 듯 그대로 두었다.

 왜 사촌형은 벽지를 다시 바르고 달력이나 종이를 덧대어 쓰게 하거나

정 아니면 못하도록 제지하지 않는걸까라는 순진한 생각을 했다.

 

부모가 되어보니 달력뒷면에 낙서공간을 내어주다 스케치북으로 발전하고

세워두는 화이트보드로 언젠가 진화를 하더니

공간은 대상을 초월하여 온몸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처음에 손발을 한두번 씻겨주며 귀찮아했는데 차라리 그때가 나았다 싶다.

 

부모라면 다들 경험한 것들이라 뻔하게 여기며

그때는 그렇지 하고 넘길텐데 정작 당하고 나면 적지 않게 당황스럽고,

 처치가 곤란할 뿐 아니라 추후 대책이 반교육적인지라 내적 갈등이 아프리카 사막처럼 골이 깊다.

 

아빠가 한눈을 파는 사이 문 뒤에 숨어 벽에 볼펜 추상화를 그리는가 하면

침대에 올라 벽에 크레파스로 채색을 한다.

 안되겠다 싶어 달력을 벽에 붙이고 영역을 정해주었는데

마음에 들지 않는지 모두 떼어낸다.

극단의 조치가 필요하겠다 싶어 크레파스를 모두 냉장고 위에 숨겼으나

 맘이 약해져 하루가 안 되어 내려오고 만다.

 

잠시 밖에 나갔다온 아내와 점심을 먹는데

침대 위 칼라 추상화가 눈에 확 들어왔는지 갑자기 뛰어가서 걸레로 지운다.

지워지지 않는다.

이미 남편이 걸레로 박박 문질렀으나 방법이 없다.

결국 저녁에 마트에서 파는 ‘아무거나 잘 지워지는 신기한 지우개’를 사왔으나

어찌된 일인지 추상화만 지워지지 않는다.

 

결국 우리부부가 생각해낸 가장 좋은 방안은 지울 수 있는 수성펜을 주자는 것.

아이의 창작 및 표현욕구를 짓누를 순 없고

크레파스와 볼펜이 가져올 재앙보단 수습이 가능하기에..

 

아직 전세기간은 1년 하고도 6개월이 남았고

우리의 마지노선이 어느 정도까지 무너지게 될지 아무도 알 수 없다.

다만 무너지면 무너지는데로 받아들일 터.

 

 이 또한 부모수업의 한 챕터가 아니겠는가.

 

<뽀뇨가 문뒤에 숨어 그린 추상화. 상단에 선이 번진 것은 바로 엄마아빠가 걸레로 예술혼을 불사른 증거이다>

->추상화를 그린 방에서 '곰돌이 딸기먹이기'를 하는 뽀뇨를 감상하시라ㅋ 아래사진 클릭!

추상화.jpg

 

 우리, 블로그 밖에서도 만나요 (^^)/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튜브 +핀터레스트 + 메일로 받아보기 + 팟캐스트 구독 + 내 소개 & 스토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63862/20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25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불량식품 쥐어주는 엄마 imagefile [9] 김은형 2012-05-31 27705
52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생애 첫 중독 "슈~박 슈~박" imagefile [12] 양선아 2012-05-31 21801
523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젖소, 너는 어떻게 서있던 거냐 imagefile [14] 임지선 2012-05-29 27356
5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멀어도, 힘들어도 며느리는 달려간다!! imagefile 신순화 2012-05-29 16618
52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 남친이 생기다 imagefile [8] 홍창욱 2012-05-29 16613
520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빠들은 절대 모르는 하루 imagefile [5] 김외현 2012-05-24 22521
51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눈치구단이여, 이제 규율이 필요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5-22 17086
5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집, 사람을 바꾸다! imagefile [6] 신순화 2012-05-21 28819
517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로오또 imagefile [2] 윤아저씨 2012-05-19 14502
51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나는 멋진 아내다 imagefile [24] 양선아 2012-05-18 68632
51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1편] 솔로몬, 네 이놈! 네 죄를 네가 알렷다~ imagefile [14] 지호엄마 2012-05-17 41410
514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내에게 ‘아내’가 생겼다 imagefile 김외현 2012-05-17 47711
513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프냐, 나도 너무 아프다 imagefile [4] 임지선 2012-05-16 24327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문 뒤에 그려놓은 추상화를 어찌할꼬 imagefile 홍창욱 2012-05-14 16750
5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키우다가 득도하겠구나.. imagefile [4] 신순화 2012-05-14 18551
510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5)성(性)의 도구화 image [1] 김외현 2012-05-14 156305
50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미안해 딸, 네 마음 몰라줘서(2) imagefile [2] 양선아 2012-05-14 24090
508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4)상상과 현실 image 김외현 2012-05-10 29933
50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아이와 함께 걷기 imagefile [2] 전병희 2012-05-10 12150
50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0편] 어버이날 선물~ 잉잉~ 아들 낳은게 죄인가요?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05-09 46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