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육아카툰_제목.gif

 

 

 

 

 

네살 된 아들을 위해 만들어 본 반찬은 바로~

 

 

 

 

유아음식연근조림 01.jpg

 

 

유아반찬연근조림 02.jpg

 


사실 결혼 전, 친정에선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는,
그래서 나에겐 익숙하지 않은 밑반찬~ 연근 조림.

 

그치만 얼마 전 시댁에 가보니 
부엌에 연근 조림이 있는 것이…

 

왠지 만드는 방법이 간단해보이고
또, 저장 시간도 오래갈 것 같아 보이더라.

 

 

 

베이비트리연근조림 03.jpg

 

 

 

 

그리고 이 쌀쌀한 가을, 뿌리채소가 좋다고 하여
재래시장가서 달랑 연근 하나 사와


게으르고 음식 잘 못만드는 지호엄마
‘연근 조림’에 한번 도전해 보기로 했다.

 

근데 연근이라는 것이 겉보기엔 묵직해 보이는데
막상 들어보거나 껍질을 깍아보면
안이 텅빈 것이 가볍더라.

 

한겨레베이비트리연근조림044.jpg

 

 

 

 

흙이 잔뜩 뭍어 있는 연근 껍질을 벗기고
물로 씻고 간장 넣고 조리는 것 까지는 성공했는데…

 

 

 

생생육아연근조림04.jpg

 


 

 

 

그런데… 그런데…  왜?

 

 

내가 만든 연근 조림은
색깔이 왜 이렇게 허연겨… ㅠ..ㅠ

 

 

 

 육아카툰연근조림055.jpg

 

 

 

 

육아웹툰연근조림06.jpg

 

 

 

 

 

간장을 부어도 부어도…


가스불로 계속 조려도 조려도…

 

  45개월유아연근조림077.jpg

 

 

 

 


시댁에서 맛 본 그 연근조림은
색깔도 윤기나는 진한 갈색빛에
맛도 달달하니 좋더니…

 

 

우째, 내가 만든 연근 조림은 색깔이 희끄므레한것이
맛도 이렇게 짠겨.

 

퉤퉤퉤…

 

 

 

 

 

워킹맘직장맘연근조림08.jpg


 

 

 

 

 

그치만 이왕 만든 음식은 어떡혀…
버릴 수는 없는 노릇이고


어찌 되었든 지호 밥상에 올려 주긴 했다. ^^;

 

 

 

워킹맘카툰연근조림09.jpg

 


지호야~ 미안~ 담엔 할 땐
맛이 좀 괜찮아지겠지. ㅋㅋ

 

 

그리고 연근의 효능에 대해 좀 찾아보니
이렇게 좋은 점이 많더라.

 

 

연근튀김연근조림10.jpg

 

 

                                                     근데...

 

 

           46개월남아연근조림11.jpg

 

 

 

 

 

 

 

 

 

즐거운아줌마작업링해드뱅.gif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메일 주소는요~>

heihei9999@naver.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6282/3f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4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밤의 ‘악마’, 잠버릇 길들이기 imagefile 양선아 2011-01-28 31086
204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7편] 고무장갑 속에 핀 꽃, 어쩐지 똥이 잘 뭉쳐지지 않더라~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7-16 31062
»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6편] 쌀쌀한 가을 날씨엔 뿌리채소로 유아반찬을~ imagefile [11] 지호엄마 2012-11-01 31003
204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끝내 실패한 낡은 소파 버리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8-21 30739
2041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곤란이가 내게 오더니 악관절이 싹~ imagefile [4] 임지선 2012-03-02 30591
204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아빠힘내세요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23 30552
20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오빠는 하향, 동생은 상향 평준화 imagefile 신순화 2010-12-14 30444
2038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싸울 땐 ‘손 잡고 마주앉아’ 싸우자 imagefile [2] 김외현 2013-05-09 30260
2037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들이나 딸이나, 흥! imagefile [5] 임지선 2012-03-21 30169
20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공부에 대처하는 아들의 자세 imagefile 신순화 2011-06-29 30124
20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 셋에 행복 셋, 그리고 무한사랑 imagefile 신순화 2010-04-30 30103
20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임대아파트 당첨, 근데 아내기분은 장마다 imagefile [9] 홍창욱 2012-07-03 30076
203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4)상상과 현실 image 김외현 2012-05-10 29979
203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3편] 왜 이제야 나타난거야? 베이비트리 앱 imagefile [1] 지호엄마 2014-02-20 29950
203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울컥 imagefile [1] 윤아저씨 2011-09-20 29947
203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스마트폰 '요리 혁명' imagefile [10] 김태규 2012-01-16 29939
20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안하다 얘야, 엄마가 몰랐다 imagefile 신순화 2011-04-26 29795
202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자들은 죽어도 모를 그곳 통증 imagefile 양선아 2010-11-17 29785
202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때론 정말 징글징글한 이름, 남편이여!!! imagefile [17] 신순화 2012-03-12 29710
202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만삭 사진, 유혹의 덫 imagefile 양선아 2010-06-22 29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