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과 입학식의 계절이 다시 찾아왔다.

아이들이 자라는 동안 몇 년 간격으로 맞이하는 이 시기가 되니,

문득, 90년대 유행했던 영국의 로맨틱 코미디 <네 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이란

영화가 생각난다.

그땐 결혼식이나 장례식같은 관혼상제에 대해,

아직 나와는 특별히 관계없는 일이라 여겼는데

20년이 훨씬 지난 지금, 나도 결혼을 하고 몇 년 전 친정아버지를 보내드리고

아이들은 나고 자라, 두 아이의 유치원부터 시작된 입학식과 졸업식을

수도 없이 치르게 되었다.


올해 고등학생이 되는 큰아이는

이번에, 중학교 졸업식과 고등학교 입학식을 앞두고 있다.

얼마전, 초등학교에서 근무하는 친구가 카톡으로

예전과는 달라진 한국의 졸업식 이야기를 전해줬다.


한 아이마다 졸업증서를 받을 때마다

큰 스크린에 그 아이의 사진, 장래희망, 메세지 등을 비춰준다거나

어떤 학교는, 아이와 부모가 함께 차와 다과를 마시며 이야기나누는 시간을

졸업식 의식으로 치뤄 무척 훈훈한 분위기였다고 한다.

대신, 차와 다과상을 일일이 준비하고 치우느라

선생님들이 무척 고생을 하셨다는 이야기도 함께.


학교마다 연도마다 조금 다르더라도, 예전과는 다른 졸업식을 기획하고

의미있는 시간으로 만드려는 노력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무척, 반갑다.

우리 어린시절에도 그런 졸업식이 있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들기도 하면서.


입학식과 졸업식은

아이에게는, 하나의 과정을 마치고 다음 과정을 시작하는 의미이기도 하지만

부모에게도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게 하는 시간이다.

잘했든 못했든, 정해진 시간과 세월동안 많은 것을 겪고 견뎌낸

아이의 모습을 지켜보는 부모의 마음은 한마디로 표현하기 어려울 만큼

많은 것들을 느끼게 된다.

고맙고, 애틋하고, 안스럽기도 하고, 대견하기도 하고, 걱정스럽기도 했다가

이대로도 충분해.. 하며 자신의 마음을 다독인다.


아슬아슬했던 중학교3학년 시기를 아이와 함께 겪은 나는

이번 졸업식과 입학식이, 그래서 더 감격스럽다.

어쨌든, 해냈구나, 무사히 끝내고 다음으로 넘어가는구나...

그것만으로도 고맙고 안심이 된다.


세 번의 졸업식과 네 번의 입학식을 치르면서

엄마인 나도, 조금씩 성장하고 삶과 세상을 배우게 되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많이 늙었다.

<네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이란 영화를 볼 때는

내가 이런 중년여성이 될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아이가 고등학생이 되는 엄마의 삶은

나이의 무게만큼 삶도 깊고 무겁다.

연로해진 부모를 돌보면서, 아이들도 돌봐야 하고,

예전과는 급격히 달라져가는 자기의 몸과 마음도 돌봐야 한다.

그래서 더욱,

아이의 졸업식과 입학식이 기다려진다.


조금씩 끝이 다가오고 보이는 어른들의 삶과 달리

늘 빛나고 새로움이 넘치는 아이들의 삶이

내 곁에 있다는 게 소중하고 고맙다.


마음은 이렇게 충분하고 뿌듯한데

나는 쓸데없는 걱정을 또 한다.


"아이 고등학교 입학식 때는 뭘 입고 가지?"


주인공은 아이인데, 철없는 중년엄마는 이런 게 걱정이다.

고민하다가 결국엔, 늘 입던 무난한 정장을 입고 가겠지만

그래도 즐겁다.

내 키만큼 자란 딸이랑 이쁘게 사진도 찍고

식이 끝나면, 맛있는 점심도 먹고 디저트도 먹어야지.

이만큼 키우느라 애쓴 나를 칭찬해주면서.


오랜만에, 딸아이가 초등학교 입학식 때

집을 나서기 전에 찍은 사진을 찾아보았다.

둘째가 아직 젖을 먹을 때라,

잘 맞지도 않는 정장 자켓을 어색하게 입고 갔던 기억이 난다.


그런 엄마와는 상관없이

반짝반짝 빛났던 큰아이.

사랑한다 우리 아기..

고등학교에 가서도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길 바랄께.


새봄, 입학과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하는 아이와 부모 여러분,

모두모두 축하드립니다.^^


IMG_374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817809/3b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6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80편] 배타미와 장모건이 결혼 했을 때(드라마www) imagefile 지호엄마 2019-07-18 726
21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은 여행 imagefile 신순화 2019-06-10 1809
216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가 사는 제주도 집에 가족들이 왔다 imagefile 최형주 2019-05-27 1478
216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일곱 아들의 편지 imagefile 신순화 2019-05-13 1729
21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자, 생각해 볼까? imagefile 신순화 2019-04-12 4432
21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알아버렸다. ‘살아 있는 맛’ imagefile 신순화 2019-04-03 4297
215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무슨 이야기를 나눌까? imagefile [2] 신순화 2019-03-25 3602
21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방탄 소년 VS 방탕 소년 imagefile [3] 신순화 2019-03-22 4064
215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반장 도전 성공기 imagefile [8] 신순화 2019-03-13 3769
215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9편] 엄마도 봄! imagefile [9] 지호엄마 2019-03-12 3540
215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라면, 라면... 또 라면인건가!! imagefile [2] 신순화 2019-03-05 2631
215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유관순을 만나다 imagefile 신순화 2019-03-02 2132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세 번의 졸업식과 네 번의 입학식 imagefile [6] 윤영희 2019-02-26 2799
215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딸 아이의 그 날 imagefile [6] 신순화 2019-02-22 3750
215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두가 선물을 받은 날 imagefile [4] 신순화 2019-02-16 3197
215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가슴이 바람 빠진 풍선 같아 imagefile [1] 최형주 2019-02-15 3326
214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오늘은 제가 밥 사드릴께요 imagefile [2] 신순화 2019-02-08 6081
21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0인분의 비빔밥을 준비한 날 imagefile [1] 신순화 2019-02-01 5184
214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라져가는 동네 가게들에 대한 아쉬움 imagefile [3] 윤영희 2019-01-24 5642
214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라는 남자 imagefile [2] 신순화 2019-01-18 4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