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896-2.JPG

 

아, 너무 힘들어. 재우는 거.

이 시간이 나는 제일 힘든 것 같다.

완전히 도를 닦는 기분이다.

하고 싶은 일이 있는데!

해야 할 일이 있는데!

씻고 싶고, 먹고 싶은데!

바다는 뒤척이면서 내 팔을 조물조물 만지고 있다.

한참을 지나서 ‘잠이 들었나?’ 싶었는데

어둠 속에서 조용히 “엄마...” 라고 부를 때 나는 미쳐버릴 것 같다.

알아서 자주면 얼마나 좋을까.

하루 종일 웃으면서 잘 지내다가 재울 때 목소리가 안 좋아진다.

“왜 안자~ 빨리 좀 자~” 하고 솔직한 말을 하기도 하고.

바다가 서운할 것 같아서 미안하다.

아, 정말. 이 부분만은 좀 빨리 컸으면 좋겠다.

 

2015. 9. 15

 

 +

바다가 "엄마!" 부르며 자다가 깼을 때 제가 안 자고 있을 경우에는 달려가 옆에 눕습니다. 

바다는 저의 몸을 만지며 다시 잠이 드는데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는 알 수 없습니다.

예전에 '노예 12년' 이라는 영화를 보다가 세 번을 불려가서 누워있었는데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여기 노예 2년이요... ' ㅋㅋㅋ 

 

침대에 눕히고 이마에 뽀뽀해주며 굿나잇~! 하고는 불을 꺼주고 나오는 외국 영화 속 징면 자꾸 생각납니다.

언제 그게 가능할까요?'

요즘들어 가끔 제가 하늘이를 재울 때 아빠 팔을 만지며 잠들기도 하는 걸 보니 아주 먼 이야기는 아닐 것 같습니다.

그 때 까지 노예 생활 충실히 하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10925/28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5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밀양, 우리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2) imagefile [2] 빈진향 2014-07-10 10606
324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커다란 나무가 필요한 이유 imagefile [2] 서이슬 2017-09-20 10596
32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피아노 배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8-02-13 10586
32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층 할머니의 고추를 걷다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10586
321 [김명주의 하마육아] 보험, 일단 가입은 하였소만... imagefile [4] 김명주 2015-03-02 10581
32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4편] 엄마도 어렵구나 imagefile [5] 지호엄마 2015-03-12 10573
31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면? 심폐소생술 교육 체험기 imagefile [4] 케이티 2016-08-15 10561
31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글쓰기 잘하는 법 imagefile [3] 윤영희 2016-08-10 10556
317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역지사지 그래도 섭섭하다 imagefile [3] 이승준 2016-12-19 10552
31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조용하고 풍요롭게 지나간 2015년 3월 23일 imagefile [11] 최형주 2015-03-27 10551
315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육아서를 읽으면 좋은 엄마가 될 수 있을까 - 서형숙 《엄마학교》 imagefile [1] 정아은 2018-01-18 10547
31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석 달간의 동거가 끝이 났다 imagefile 홍창욱 2014-10-18 10534
31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외롭고 긴 터널을 걷다 imagefile [4] 홍창욱 2014-05-08 10530
31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입양은 눈물의 씨앗인가 imagefile [6] 정은주 2017-04-03 10526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빨리 자라 자라 좀! imagefile [6] 최형주 2015-09-25 10520
310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친밀한 관계 속 위력을 인정하기 imagefile 서이슬 2018-08-16 10494
30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세상에 안 아픈 주사란 없다 imagefile [8] 케이티 2016-12-22 10492
3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음식은 부모가 아이에게 건네는 제2의 언어 imagefile [5] 윤영희 2016-03-24 10488
3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는 서로 만나 무얼 버릴까 imagefile 신순화 2017-09-25 10486
3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젠 평화로 가자 imagefile [2] 신순화 2018-05-02 10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