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222-2.JPG

 

 

미안하다.

네가 뱃속에 있을 때,

언니 돌보랴 살림하랴 바빠서 네가 있다는 걸 까먹기 일쑤였다.

태어나서도 젖 먹이고 나면 바로 내려놓고 다른 일 하느라 바빠서

너랑 눈 마주치고 대화하는 시간을 거의 못 가졌다.

게다가 네가 울어도 바로 안 가서 대성통곡하게 만드는 일이 많았다.

그래놓고 네가 웃길 바란다니...

그래도 이제는 젖 먹이고 나서 많이 안아주고

네가 옹알이하는 소리도 귀 기울여 듣고

네 눈도 오래 바라본단다,

무심했던 엄마를 용서하고

네가 웃음이 날 때 망설이지 말고 웃어주렴.

엄마가 잘 보고 있다가 환한 웃음으로 답 할테니.

하늘아,

사랑하는 하늘아,

애가 닳는구나.

웃어봐라 좀! 응?

 

2015. 5. 10

 

+

고백하고 싶었어요.

정말 미안해서.

하고 나니 더 미안해지네요.

태교가 이렇게 중요한 건지 몰랐고

어린 아기가 이렇게 잘 느낄지 몰랐어요.

사랑이 늦게 생긴 걸 어째요.

바다 사랑하기 바빠서 그랬던 걸 어째요.

하늘이가 조금씩 웃기 시작했으니 사랑으로 그 웃음을 키우는 수밖에요.

앗, 하늘이가 우네요.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것 보다 달려가 안아주는 것이 먼저이지요?

가볼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1915/63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5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가능과 불가능의 사이에서: 두 아이의 엄마 imagefile [2] 정아은 2018-01-11 7999
14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음이 베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6-17 7998
143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누구에게나 있는 것 imagefile [4] 서이슬 2017-10-16 7997
14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와의 이메일 imagefile [8] 케이티 2017-02-09 7991
14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높은 파도를 바라보는 아이 imagefile 강남구 2017-11-23 7988
1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 온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3-28 7982
139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육아 휴직 대차대조표 imagefile [2] 박수진 2017-05-24 7969
13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가장 예기치 못한 사건, 노년 imagefile [2] 정은주 2017-09-11 7954
13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상담 받아야 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 imagefile [2] 정은주 2017-04-24 7951
1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읽는 '김제동 헌법' imagefile [4] 신순화 2018-11-14 7931
13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의 동선, 어른의 시선 image [2] 정은주 2018-01-03 7922
13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대 흐름 역행하는 `출산주도성장' 발언 imagefile [4] 양선아 2018-09-11 7906
13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상처 imagefile [2] 최형주 2015-08-31 7904
13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첫 제주 글램핑 체험기 imagefile [4] 홍창욱 2017-04-28 7902
13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육아와 살림은 부모의 양 날개로 난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5-07 7897
130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시시포스가 되어 날마다 산을 오르다: 엄마의 탄생 imagefile [1] 정아은 2017-12-28 7894
12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해피 버스 데이 투 미 imagefile [4] 최형주 2017-03-29 7890
12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017 아날로그 육아의 종착역 imagefile [7] 윤영희 2017-12-31 7855
12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빨래, 그래도 별 탈 없다 imagefile [3] 신순화 2017-10-12 7853
12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뿌린 대로 거두리라 imagefile [3] 정은주 2018-03-16 7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