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밥상에서 아들과의 대화.

 

"아빠, 내일 수요일은 태권도장에서 피구 해. 그런데 말을 뒤~지게 안 들으면 피구 하는 시간이 줄어들어."

 

그냥 '뒤지게'가 아니다. '뒤이~지게'란다. 구사하는 게 아주 찰지다.

 

 g.jpg

 
음... 어디서 나쁜 말을 배웠군. 친구들? 학교 형? 나는 당황하지 않고 웃으며 물었다.

 

"뒤지게라는 말을 누구한테 배웠어? 친구가 그래?"


"아니. @학년#반 선생님이 '오늘 니들 뒤~지게 말 안 듣는다' 그랬어."

 

정말? 팩트 체크 들어갔다.

 

"그런데 넌 @학년#반이 아니잖아."


"아, 급식실 갈 때 @학년#반 지나가. 그때 들었어."

 

띠용! 맞구나.

 

"그런데 '뒤지게'는 나쁜 말이야. 다음부턴 쓰지마."


"아~ 그렇구나."

 

선생님이 많이 힘드셨나 보다.

 

 

 

*5월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6021/af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5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투명 인간의 발견: 사회라는 그 낯선 세계 imagefile [3] 정아은 2017-12-04 8553
16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세상 부러울 것 없는 하루 imagefile [1] 홍창욱 2016-03-02 8553
16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과소비 imagefile [4] 신순화 2018-11-06 8543
16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세월호와 함께 올라온 기억 imagefile [2] 정은주 2017-03-27 8532
16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육아의 `달인'의 비법 imagefile [2] 홍창욱 2017-08-23 8531
160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가능과 불가능의 사이에서: 두 아이의 엄마 imagefile [2] 정아은 2018-01-11 8520
15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와 겨울 방학 생존기 imagefile 신순화 2017-01-18 8519
15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대안교육, 고민과 만족 사이 imagefile [3] 정은주 2017-05-29 8500
15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손톱이 자랐다, 마음도 함께 자랐다 imagefile [8] 신순화 2018-01-19 8481
15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템플 스테이, 아빠 찾아 삼만 리 imagefile [2] 정은주 2017-05-15 8467
155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외로운 이유...관계의 깊이 imagefile [2] 강남구 2017-10-10 8465
15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딸은 사춘기 엄마는 갱년기 imagefile [3] 윤영희 2018-06-21 8448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이의 무서운 학습 능력 imagefile [2] 김태규 2015-05-31 8430
15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의 동선, 어른의 시선 image [2] 정은주 2018-01-03 8429
15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커다란 나무 아래 작디작은 바다 imagefile [6] 최형주 2016-04-18 8415
15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갗이 까이도록 imagefile [6] 최형주 2015-11-27 8402
14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대 흐름 역행하는 `출산주도성장' 발언 imagefile [4] 양선아 2018-09-11 8401
1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음이 베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6-17 8392
14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생의 자연이 일상 imagefile [8] 최형주 2016-03-14 8384
14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높은 파도를 바라보는 아이 imagefile 강남구 2017-11-23 8370